Louis Armstrong - What A Wonderful World

큰 입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사치모(Satchmo: Satchel-Mouth)'라는 애칭으로 재즈 팬들과 팝팬들에게 사랑받았던 루이지애나주 미시시피 강변의 항구 도시 뉴올리언스 출신의 트럼펫 연주자이자 가수인 '루이 암스트롱(본명: Louis Daniel Armstrong)'은 집단 체제로 연주되던 미국의 재즈 음악에 솔로 즉흥 연주(improvisation)를 처음으로 도입하여 대중 친화적인 음악으로 끌어 올린 재즈계의 거장이다.

루이 암스트롱의 아버지인 '윌리엄 암스트롱(William Armstrong)'은 아내와 자식이 있으면서도 가정을 돌보지 않고 겉돌며 방탕한 생활을 일삼던 인물이었다. 이런 아버지 때문에 루이 암스트롱은 어머니가 매춘을 하며 조금씩 벌어다 주는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어려운 환경에서 성장해야 했다. 일설에 의하면 루이 암스트롱은 다섯살때 부터 병환 중이던 할머니의 약값 마련과 생계를 위해 길거리에서 돈을 벌어야 했다고 하며 이 당시 뉴올리언스 길거리에서 우연히 흘러 나오던 음악을 듣고 이때 부터 음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루이 암스트롱이 본격적으로 음악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 것은 초등학교에 입학하여 처음으로 크리올 음악(Creole Music: Zydeco)을 듣게 되면서 부터이다. 루이 암스트롱은 크리올 음악(자이데코: 프랑스 기원의 댄스곡에 카리브 음악이나 블루스의 요소를 도입한 남부 루이지애나의 대중 음악)에 조금씩 매력을 느껴 가며 음악에 점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게 되지만 어머니의 수입만으로는 생계가 어려워 종종 학교를 빼먹고 돈을 벌어야 하는 생활이 그를 가로막게 된다.

결국 열한살이 되면서 학교를 그만 두어야 했던 루이 암스트롱은 길거리 악단의 일원으로 합류하여 노래를 부르며 생계를 돕는 생활을 하게 된다. 일설에 의하면 길거리 악단에서 노래를 부르던 루이 암스트롱이 1911년 12월 31일 밤 신년 맞이 파티 장에서 폭죽 대신 양아버지의 총을 발사하여 교도소에 수감되었으며 교도소에서 처음으로 코넷(Cornet: 트럼펫과 비슷한 관악기)을 배우게 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다른 이야기에 의하면 길거리 악단의 일원으로 노래를 하던 루이 암스트롱이 '올리비에스 오케스트라(Olivier's Orchestra)'를 이끌고 있던 아담 올리비에(Adam Olivier)에게 사사받은 트럼펫 연주자 '벙크 존슨(Bunk Johnson)'을 만나 그에게 처음으로 코넷 연주를 배웠다고 알려져 있기도 하다.

하여간 총기 발포 사건으로 1년여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교도소에서 석방된 루이 암스트롱은 보호 관찰관이자 대학 교수였던 '피터 데이비스(Peter Davis)'를 만나게 되는데 이 만남이 루이 암스트롱으로 하여금 자신의 진로를 음악으로 결정하게 하는 계기가 된다. 정기적으로 피터 데이비스를 만나야 했던 루이 암스트롱은 그에게 체계적인 코넷 연주 방법을 배우기 시작하여 결국에는 함께 재즈 밴드를 결성하여 활동하게 된다.

당시 열세살이었던 루이 암스트롱은 밴드 활동으로 뉴올리언스 지역에서 주목받는 신인 코넷 연주자가 되었으며 완전한 자유의 몸이 된 열네살때 부터는 댄스 클럽을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이 즈음 루이 암스트롱은 자신의 음악적 스승인 코넷 연주자 '조 킹 올리버(Joe "King" Oliver)'를 만나게 되고 그에게 많은 가르침을 받게 된다.

두 사람의 인연은 루이 암스트롱이 조 킹 올리버가 활동하고 있던 악단인 '키드 오리(Kid Ory) 악단'에 가입하는 것으로 이어지게 되지만 1919년이 되면서 조 킹 올리버가 키드 오리 악단과 결별하고 독자적인 활동을 위해 여행을 떠나게 되면서 루이 암스트롱은 조 킹 올리버와 잠시 헤어지게 된다. 1918년에 결혼하여 가정을 이룬 루이 암스트롱은 조 킹 올리버가 떠나자 밴드에서 나와 미시시피 강을 운항하던 증기선의 악단에 코넷 연주자로 취직하여 새로운 연주자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3년여의 증기선 생활을 통해 자신의 기량을 갈고 닦은 루이 암스트롱은 1922년에 시카고로 진출하여 자신의 음악적 스승인 조 킹 올리버의 '크리올 재즈 밴드(Creole Jazz Band)'에 가입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프로 연주인으로써의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1923년의 싱글 'Chimes Blues'를 시작으로 10여장의 싱글 음반에서 사이드맨으로 활동하며 호평 받은 루이 암스트롱은 1924년에 크리올 재즈 밴드에서 나와 뉴욕에서 활동하던 '플래처 핸더슨 오케스트라(Fletcher Henderson Orchestra)'에 가입하여 일년간 활동하게 된다.

1925년 시카고로 돌아온 루이 암스트롱은 자신의 밴드를 결성하고 악기도 트럼펫으로 바꿔 새출발 하게 되는데 이때 결성한 밴드가 '루이 암스트롱 앤 히즈 핫 파이브(Louis Armstrong and his Hot Five)'였다. 1927년에는 '루이 암스트롱 앤 히즈 핫 세븐(Louis Armstrong and his Hot Seven)'이라는 이름으로 바꾸어 음반 활동을 하게 되는데 싱글 'Potato Head Blues'와 'Muggles'를 시작으로 히트 행진을 벌이며 재즈계의 스타로 부상하게 된다.

'루이 암스트롱 앤 히즈 스톰퍼스(Louis Armstrong & His Stompers)'로 밴드 이름을 바꾼 1928년 부터 루이 암스트롱은 연주 외에도 직접 노래를 부르며 전성기를 맞이할 준비를 하게 된다. 1930년대 부터 빅밴드와 함께 활동하기 시작한 루이 암스트롱은 'Stardust'등의 히트 곡을 발표하여 대중 친화적인 재즈 스타로써 전성기를 누리기 시작하였다.

재즈 팬들로 부터 많은 사랑을 받으며 전성기를 보낸 루이 암스트롱은 말년인 1968년에 싱글 'What A Wonderful World'를 발표하여 자신의 건재함을 재즈 팬들에게 알렸다. 이 곡은 영국 싱글 차트에서 1968년 4월 24일 부터 4주간 1위 자리를 지키며 히트를 하였다. 이후 이 곡은 1987년에 개봉되었던 로빈 윌리암스(Robin Williams) 주연의 영화 '굿모닝 베트남(Good Morning, Vietnam)'에 삽입되면서 다시 한번 주목받게 되고 1988년 2월의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32위 까지 진출하는 기록을 남기게 된다.

루이 암스트롱 (Louis Armstrong) : 1901년 8월 4일 미국 뉴올리언스 출생, 1971년 7월 6일 사망

갈래 : 딕시랜드(Dixieland), 재즈(Jazz), 스윙(Swing), 트래디셔널 팝(Traditional Pop)
관련 웹 사이트 : http://www.satchmo.com/louisarmstrong/
What A Wonderful World 감상하기 : http://youtu.be/8y3_kH9nYcA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ook Benton - Think Twice  (0) 2011.01.25
Francoise Hardy - Comment Te Dire Adieu  (2) 2011.01.21
Louis Armstrong - What A Wonderful World  (0) 2011.01.20
Baltimora - Tarzan Boy  (0) 2011.01.18
Terri Gibbs - Somebody's Knockin'  (0) 2011.01.17
Tish Hinojosa - Donde Voy (Where I Go)  (0) 2011.01.1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