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ver Mountain - Handled Roughly

1980년대 스웨덴의 헤비메탈 음악을 떠올릴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인물인 우리들의 기타 영웅 '잉비 말름스틴(Yngwie Malmsteen)'과 견주어도 전혀 손색없이 수많은 추종자를 거느리며 전성기를 누렸던 밴드가 있는데 그들이 바로 네오 클래시컬(Neo-Classical) 헤비메탈 밴드인 실버 마운틴이다. 기타 연주자인 요나스 한손은 육중하고 빠르면서도 아름다운 멜로디를 가지고 있는 헤바메탈 음악을 구사하는 밴드를 결성하기로 하고 멤버들을 모으게 된다.

요나스 한손의 주도하에 실버 마운틴이라는 이름 아래 모인 멤버들은 '모건 알름(Morgan Alm, 기타)', '잉위마르 스텐퀴스트(Ingemar Stenquist,베이스)', '모텐 헤드나르'였다. 이렇게 모인 4인조의 실버 마운틴은 1978년 부터 지역 클럽을 무대로 정식으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실버 마운틴이라는 밴드의 이름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요나스 한손이 좋아했던 곡인 '리치 블랙모어(Ritchie Blackmore)'의 밴드 '레인보우(Rainbow)'의 'Man On The Silver Mountain'에서 따온 것이다.

클럽을 무대로 활동하던 실버 마운틴은 점차 자신들을 추종하는 팬들이 생겨나기 시작하자 1979년에 자비를 들여 자주 제작 싱글인 'Man of No Present Existence/Axeman and the Virgin'을 데뷔 싱글로 발표하여 스웨덴의 헤비메탈계에 정식으로 등장하게 된다. 1982년 초에 실버 마운틴은 네덜란드의 '로드러너 음반사(Roadrunner Records)'와 음반 계약을 맺고 데뷔 음반을 준비하게 되는데, 이때의 멤버 구성은 요나스 한손을 제외하고 결성 초기의 멤버들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페르 스토딩이 잉위마르 스텐퀴스트 대신에 실버 마운틴의 베이스를 맡게 되었으며 젠스 요한손(Jens Johansson)과 안더스 요한손(Anders Johansson)이 각각 키보드와 드럼을 담당하는 새로운 진용이었던 것이다. 완전히 새로운 멤버들로 밴드를 새로 구성한 실버 마운틴은 1982년에 대망의 데뷔 음반 'Shakin' Brains'를 발표하게 된다.

젠스 요한손의 키보드와 요나스 한손의 기타가 불꽃 튀는 경쟁을 벌이는 'Always'와 'Looking For You', 그리고 아름다운 메탈 발라드 'King Of The Sea'가 돋보이는 실버 마운틴의 데뷔 음반은 상업적으로는 크게 성공하지 못했지만 밴드의 고전으로 현재까지 헤비메탈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음반이기도 하다.

데뷔 음반 발표 후 성공적인 유럽 순회 공연을 통해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어들인 실버 마운틴은 다음 음반 제작을 위해 녹음실로 향하지만 요한손 형제가 잉비 말름스틴과의 활동을 위해 녹음실 행 대신에 밴드를 탈퇴하는 일이 발생하자 요나스 한손은 새로운 멤버를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밴드를 새로 구성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자 이때 까지 밴드의 보컬과 기타를 동시에 맡고 있었던 요나스 한손은 새로운 보컬리스트를 기용하여 보컬의 부담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기타 연주에만 집중할 수 있는 체제를 구성하기로 결정하게 된다. 이렇게 해서 공개 모집을 통해 '크리스테르 맨째르'를 실버 마운틴의 보컬리스트로 기용하였고 실버 마운틴 결성 당시의 멤버였던 모텐 헤드나르를 다시 불러들여 밴드의 드럼을 맡기게 된다.

밴드의 구성을 마친 요나스 한손과 멤버들은 객원 연주자로 키보드 연주자 '에릭 비욘 닐슨'을 고용하여 1984년 11월 부터 12월 까지 덴마크의 코펜하겐(Copenhagen)에 있는 녹음실에서 두번째 음반 'Universe'를 녹음하게 된다. 1985년 초에 발표된 실버 마운틴의 두번째 음반은 일본에서 커다란 성공을 거두게 되며 그에 따라 실버 마운틴은 답례로 일본으로 순회 공연을 떠나 라이브 음반 'Hibiya - Live in Japan '85'를 남기게 된다.

두번째 음반 'Universe'에는 요나스 한손의 기타가 빛을 발하는 곡으로 우리나라 라디오 방송의 심야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소개가 되면서 많이 알려진 곡 'Handled Roughly'가 수록되어 있는데, 이 곡은 현재까지도 록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실버 마운틴을 대표하는 곡이다.

한편 1988년 음반 'Roses & Champagne'을 끝으로 해산했던 실버 마운틴은 2001년에 한시적으로 다시 모여 'Breakin' Chains'를 발표한 후 다시 해산하였으며 페이스 북을 통한 팬들의 요청에 의해 정식으로 재결성되어 2010년 9월 4일에 스웨덴 남부 말뫼(Malmo)시의 공연장에 모습을 드러내었다. 이때의 라이브 공연은 DVD로 발매가 되었다.


실버 마운틴 (Silver Mountain) :
크리스테르 맨째르 (Christer Mentzer) : 보컬
요나스 한손 (Jonas Hansson) : 기타. 보컬
페르 스토딩 (Per Stadin) : 베이스
모텐 헤드나르 (Marten Hedener) : 드럼
객원 연주자 :
에릭 비욘 닐슨 (Erik Bjorn Nielsen) : 키보드

갈래 : 헤비메탈(Heavy Metal)
관련 웹 사이트 : http://www.silvermountainrules.com/
Handled Roughly 감상하기 : http://youtu.be/eGH1L2BLOPg / http://wivern.music.listen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Slade - Run Runaway  (0) 2011.03.02
George Baker Selection - I've Been Away Too Long  (0) 2011.02.28
Silver Mountain - Handled Roughly  (0) 2011.02.25
Shawn Colvin - Sunny Came Home  (0) 2011.02.23
Aldo Nova - Fantasy  (0) 2011.02.21
Maywood - I'm In Love For The Very First Time  (2) 2011.02.18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