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iohead - Creep

추억과 음악 2011. 6. 27. 15:25

Radiohead - Creep

1997년에 발표한 밴드의 세번째 음반 'OK Computer'로 1990년대를 대표하는 록 밴드라는 평을 듣고 있는 영국의 얼터너티브 록 밴드 '라디오헤드'는 1985년에 옥스퍼드셔 주 애빙던(Abingdon)시에 위치해 있는 사립학교(Independent school: 정부 지원이 없는 사립학교)인 애빙던 스쿨(Abingdon School)의 동창생들에 의해 탄생한 밴드이다.

윗쪽 눈꺼플이 늘어져 닫힌 상태인 선천성 안검하수증으로 노샘프턴셔 주 웰링버러(Wellingborough)에서 태어난 '톰 요크(본명: Thomas Edward "Thom" Yorke)'는 여섯살이 될 때 까지 다섯차례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수술은 실패하고 말았다. 수술 후 회복을 위해 늘 안대를 하고 다녔던 톰 요크는 수술의 실패로 반쯤 감긴 상태의 눈과 겨우 사물을 식별할 정도의 시력만 가지게 되었는데 어린 시절에는 이로인해 학교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한다.

일곱살 때 영국을 대표하는 록 밴드인 '퀸(Queen)'의 공연을 보고 '브라이언 메이(Brian May)'에게 반해 기타를 배우기 시작한 톰 요크는 친구들의 따돌림 속에서 더욱 깊이 음악에 빠져 들게 되었으며 가족이 옥스퍼드셔에 정착한 후인 열한살 때 처음으로 밴드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후 애빙던 스쿨에 입학한 톰 요크는 이 학교에서 동급생인 '에드 오브라이언(본명: Edward John O'Brien)'을 처음으로 만나게 된다.

독일에 주둔하고 있던 영국 군인의 아들인 '콜린 그린우드(본명: Colin Charles Greenwood)'는 어릴때 독일에서 성장하여 독일어에도 유창하다고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콜린 그린우드는 음악을 좋아하는 누나의 영향으로 어릴때 부터 '메가진(Magazine)', '조이 디비젼(Joy Division)', '폴(The Fall)' 같은 영국 록 밴드들의 음악을 들으며 성장하였으며 열 두살 때 애빙던 스쿨에 입학하여 밴드 결성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던 톰 요크와 에드 오브라이언을 만나게 된다.

톰 요크와 에드 오브 라이언은 한 학년 아래인 콜린 그린우드와 학교 선배인 '필 셀웨이(본명: Philip James Selway)'와 함께 1982년 부터 자주 어울려 다니며 친하게 지내다 미래의 밴드를 위한 사전 준비 단계인 연주 연습을 시작하게 된다. 매주 금요일이면 한자리에 모여 악기 연주를 하며 호흡을 맞춰 나가던 네 사람에 한 사람이 더해진 것은 1983년이었다.

콜린 그린우드의 동생인 '조니 그린우드(본명: Jonathan Richard Guy Greenwood)'가 1983년에 애빙던 스쿨에 입학하여 이들에 합류하였던 것이다. 다섯명으로 늘어난 이들은 2년후인 1985년에 '온 어 프라이데이(On A Friday)'라는 이름의 정식 밴드로 출범하게 된다. 밴드의 이름에 프라이데이가 들어간 것은 이들이 연주 연습을 위해 모이던 날이 대부분 금요일이었기 때문이었다.

온 어 프라이데이는 1986년에 옥스퍼드의 작은 무대가 구비되어 있는 선술집인 제리코 타번(Jericho Tavern)에서 공식적인 데뷔 무대를 가지게 된다. 공식 무대를 가진 온 어 프라이데이는 옥스퍼드와 애빙던 지역의 선술집과 클럽을 무대로 1987년 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쳐나가다 조니 그린우드를 제외한 네사람이 대학 진학을 위해 애빙던을 떠나게 되면서 잠정 활동 중지 상태에 들어가게 된다.

대학교를 졸업한 네사람이 애빙던으로 돌아와 온 어 프라이데이를 재결성한 것은 1991년이었다. 재결성된 온 어 프라이데이는 제리코 타번의 출연을 시작으로 옥스퍼드 지역에서 공연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이 즈음 이들의 첫번째 데모 테이프인 'Manic Hedgehog'을 제작하게 된다. 온 어 프라이데이의 데모 테이프 제작 지휘는 '크리스 허포드(Chris Hufford)'가 담당하였다.

당시 제리코 타번에는 음반사 관계자들의 신인 밴드 발굴을 위한 발걸음이 잦았는데 '크리스 허포드(Chris Hufford)'도 그런 인물들 가운데 한사람이었다. 옥스퍼드에 녹음실을 소유하고 있던 크리스 허포드는 온 어 프라이데이의 공연 모습에 반해 사업 동반자인 브라이스 에지(Bryce Edge )와 함께 온 어 프라이데이의 데모 테이프를 제작해 주고 이때 부터 매니저 역할 까지 담당하기로 했던 것이다.

온 어 프라이데이는 데모 테이프 제작 후 콜린 그린우드가 일하고 있던 음반 가게로 찾아온 이엠아이 음반사(EMI Records)의 대리인과 만나 총 여섯장의 음반을 발표하는 조건으로 1991년 말에 음반 계약을 맺게 된다. 이엠아이와 계약에 성공한 온 어 프라이데이는 음반사의 요청으로 밴드 이름을 바꾸게 되는데 밴드가 택한 이름은 미국의 뉴웨이브 밴드인 '토킹 헤즈(Talking Heads)'의 1986년 음반 'True Stories'에 수록되어 있는 여섯번째 트랙 'Radio Head'에서 영감을 얻은 라디오헤드였다.

라디오헤드는 1992년 5월 5일에 이엠아이 소속의 팔로폰(Parlophone) 레이블을 통해 네 곡이 수록된 미니 음반인 'Drill'을 발표하면서 데뷔하였다. 그러나 라디오헤드의 데뷔 음반은 영국 앨범 차트에서 101위에 그치는 기대 이하의 초라한 성적을 남기게 된다. 미니 음반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서둘러 녹음실로 돌아간 라디오헤드는 프로듀서로 새로 고용한 두 사람 션 슬레이드(Sean Slade), 폴 큐 콜드리(Paul Q. Kolderie)와 함께 새 음반 녹음에 들어가 먼저 싱글 'Creep'을 완성한 후 1992년 9월에 세상에 공개하게 된다.

그러나 이 싱글은 영국에서 너무 우울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라디오 방송에서 제외되었고 차트 진입에도 실패하게 된다. 라디오헤드는 'Creep'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Creep'을 삽입한 데뷔 음반 'Pablo Honey'를 1993년 2월 22일에 발표하였지만 이 음반은 가벼운 '너바나(Nirvana)'라는 평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의외의 복병 'Creep'이 이스라엘에서 난데없는 히트를 하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이스라엘 최대의 도시 텔 아비브(Tel Aviv)에서 라디오헤드의 공연이 펼쳐지게 만들었다.

이스라엘에 이어 비슷한 시기에 미국의 라디오에서 흘러 나오기 시작한 'Creep'은 싱글로 재발매 되었으며 미국의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34위 까지 진출했고 영국의 싱글 차트에서는 7위 까지 진출하는 뒤늦은 히트를 기록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Creep'은 노르웨이, 네덜란드, 벨기에, 캐나다, 프랑스 등 유럽 지역에서 히트를 거두어 라디오헤드를 세계적인 밴드로 만들어 주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게 된다.

사랑하는 그녀를 떠나 보낸 후에 느끼는 절망감을 자조어린 탄식조로 들려주는 'Creep'은 정작 라디오헤드 멤버들에게는 뜨거운 감자 같은 존재가 되고 말았다. 팬들이 공연장에서 'Creep'만을 연호했기 때문이었다. 결국 자신들에게 세계적인 명성을 안겨준 곡이 밴드의 음악을 망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라디오헤드는 1990년대 중반 부터 공연장에서 거의 'Creep'을 연주하지 않고 있는데 이러한 결정이 명반 'OK Computer'의 탄생으로 이어졌는지도 모른다.

라디오헤드 (Radiohead) : 1985년 영국 옥스퍼드셔(Oxfordshire)에서 결성
톰 요크 (Thom Yorke, 보컬, 기타) : 1968년 10월 7일 영국 노샘프턴셔(Northamptonshire) 출생
조니 그린우드 (Jonny Greenwood, 기타, 키보드) : 1971년 11월 5일 영국 옥스퍼드 출생
에드 오브라이언 (Ed O'Brien, 기타) : 1968년 4월 15일 영국 옥스퍼드(Oxford) 출생
콜린 그린우드 (Colin Greenwood, 베이스) : 1969년 6월 26일 영국 옥스퍼드 출생
필 셀웨이 (Phil Selway, 드럼) : 1967년 5월 23일 영국 버크셔(Berkshire) 출생

갈래 : 얼터너티브 록(Alternative Rock), 익스페러멘털 록(Experimental Rock), 브릿팝(Britpop)
공식 홈 페이지 : http://radiohead.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XFkzRNyygfk / http://www.divshare.com/download/15183140-15b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esla - Love Song  (0) 2011.07.04
Chumbawamba - Tubthumping  (0) 2011.06.29
Radiohead - Creep  (0) 2011.06.27
Wings - Mull Of Kintyre  (0) 2011.06.24
Gazebo - I Like Chopin  (0) 2011.06.22
Julian Lennon - Too Late For Goodbyes  (0) 2011.06.2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