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인 - Close To You (1집)

유해인 (Yoo Haein) : 1981년 출생

갈래 : 가요(Gayo), K-팝(K-Pop), 발라드(Ballad), 팝 록(Pop/Rock)
관련 웹 사이트 : http://club.cyworld.com/haeinmuse
노래 감상하기 :

유해인 - Close To You (2011)
1. 봄이와 (3:15)
2. 그대 혼자 일 때 (3:41)
3. 어디에 있나요 (4:35)
4. 혼자 걷는 길 (4:14)
5. 바래다 주던 길 (3:41)
6. 생각이 났어 (3:56)
7. 너무 사랑했던 날 (4:33)
8. 아카시아 (숨겨진 사랑) (4:03)
9. 혼잣말 (4:52)

유해인 : 피아노 (1, 2, 3, 4, 5, 6, 7, 8, 9번 트랙), 풍금 (3, 9번 트랙)
전성식 : 콘트라베이스 (1, 2, 5, 8번), 베이스(3, 9번 트랙)
박주원 : 기타 (1, 5, 6번 트랙)
유승혜 : 멜로디온 (1번 트랙)
신석철 : 드럼 (2, 6번 트랙)
이상민 : 드럼 (3, 9번 트랙)
김현보 : 기타 (3, 9번 트랙)
장혁조 : 베이스 (6번 트랙)
임흥순 : 멜로디온 (7번 트랙)
김성민 : 트럼펫 (8번 트랙)
김주현, 최미선 : 코러스 (9번 트랙)

표지 작업 : 신동천
사진 : 이맹호
제작 : 유해인

2009년에 싱글 음반인 <유해인 1st Single - 너무 사랑했던 날>로 데뷔한 대한민국의 작곡가 겸 가수 '유해인'이 데뷔 이후 첫번째 공식 데뷔 음반 'Close To You'를 발표했다. 음반사 홍보 자료의 첫 문구에 등장하는 <대한민국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계보를 잇는...>에서 알 수 있듯이 이번 그녀의 데뷔 음반에는 그녀가 직접 만들고 편곡에도 참여한 정갈한 느낌의 아홉곡이 잔잔한 피아노 반주에 맞추어 수록되어 있다.

유해인이 처음 대중들의 관심을 미약하나마 끌게 되었던 일은 2002년에 '제14회 유재하 음악 경연 대회'에서 '혼자 걷는 길'을 불러 대상을 수상하면서 부터이다. 유해인의 공식 데뷔 곡이기도 한 '혼자 걷는 길'은 이번에 발표한 데뷔 음반의 네번째 트랙에 다시 수록됨으로써 유해인이 이 곡에 갖고 있는 애착이 남다름을 알 수 있게 하고 있다. 잔잔하게 흐르는 유해인의 피아노 반주에 맞추어 물 흐르듯 흘러가는 유해인의 목소리가 특징인 이 곡은 다른 악기 없이 피아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구조를 가진 음악을 표현할 수 있음을 알려주는 것 같다.

유해인은 자신의 노래를 들을 때 노랫말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유해인은 노래를 만드는 과정에서 하고 싶은 말들을 일기를 써 내려 가듯 가사로 표현하고 거기에 멜로디를 입혀 완성시키고 있다고 한다. 즉 곡을 쓰는 가장 큰 이유가 바로 가사 때문이며 이렇게 만들어진 노래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소통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덕 여자 대학교 실용음악과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유해인은 MBC 드라마 '아일랜드', '스포트라이트', '메리 대구 공방전'의 OST 음반에 참여했던 이력이 있으며 이은미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2011년 7월 18일에 데뷔 음반을 공개하였다. 유해인이 쪼그려 앉아 귀엽게 생긴 작은 피아노 건반을 두드리는 모습을 표지에 담은 데뷔 음반 'Close To You'는 유해인의 피아노와 목소리, 그리고 가사에 촛점을 맞춘 음반으로 음반 전체를 관통하는 일관된 흐름은 잔잔한 아름다움 일 것이다.

이런 일관된 흐름은 장, 단점이 동시에 드러나게 마련인데 잔잔한 아름다움을 장점이라고 한다면 일관된 흐름으로 인한 단조로움만이 부각된다면 이는 단점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유해인은 이런 단점으로 작용할 수 있는 부분을 감성적인 노랫말을 대비시켜 상쇄시켜 나가고 있다. 이런 점은 포크 성향의 타이틀 곡인 '바래다 주던 길'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 사랑을 경험해 봤거나 하고 있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널 바래다 주고 오는 길, 나도 몰래 흥얼거리네, 가벼운 걸음 이 길을 따라 아직도 설레이는 내 마음>이라는 가사가 특히 그렇다.

또한 투명한 피아노 건반 음으로 시작하는 '봄이 와'에 등장하는 멜로디온이나 '아카시아 (숨겨진 사랑)'에 등장하는 트럼펫 소리가 전하는 색다른 매력도 빠트릴 수 없으며 '어디에 있나요'와 '혼잣말'에 등장하는 풍금 소리도 추억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소리들이다. 이하나 주연의 MBC 드라마 '메리 대구 공방전'의 테마곡을 다시 부른 '그대 혼자 일 때'와 '너무 사랑했던 날'에서는 유해인의 따뜻한 감성과 만날 수 있으며 박주원의 아름다운 기타 연주를 들을 수 있는 '생각이 났어'에서는 음반에서 가장 공격적인 흐름을 느껴볼 수 있기도 하다.

유해인의 데뷔 음반에 수록된 곡들은 그녀가 이십대 초반에 만들었던 곡들 부터 최근에 만든 곡들 까지 포함되어 있으며 그녀가 이십대에 느꼈던 모든 감정들이 모여 음악으로 탄생했다고 한다. 댄스 음악이 절대 가질 수 없는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움이 사랑과 이별, 행복 등의 주제와 만나 음악으로 표현된 유해인의 데뷔 음반을 통해 잃어버린 감성을 다시 찾아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