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gelis - Chariots Of Fire

선악의 대결을 웅장한 심포닉 전자 음악으로 표현한 1975년 음반 'Heaven And Hell'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팬을 가지고 있는 '반젤리스'는 '에반겔로 오디시아 빠빠타나시우(Evanghelos Odyssey Papathanassiou)'라는 본명을 가지고 있는 그리스 출신의 전자 음악가이다. 그리스 동부 테살리아(Thessaly) 지방 마그네시아(Magnesia) 주의 주도이며 항구 도시인 볼로스에서 화가인 아버지와 가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반젤리스에게는 부모로 부터 물려 받은 예술인의 유전자가 포함되어 있었으며 탁월한 음악적 재능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한다.

누가 가르쳐 주지 않아도 스스로 음악에 대한 이해 능력이 탁월했던 반젤리스는 그 재능을 네살때 부터 펼치기 시작하였다. 이 시기의 평범한 어린 아이에게서는 발견할 수 없는 음악적 재능을 발휘하여 스스로 작곡과 피아노 연주에 몰두하기 시작한 반젤리스는 여섯살때 처음으로 자신이 만든 곡들로 생애 첫 공연을 작은 무대에서 하게 된다. 반젤리스가 피아노를 독학으로 깨우치게 된 것은 천재들에게서 흔히 발견되는 아집에 의해 전통적인 교육 방법을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즈음 반젤리스의 부모는 아이를 설득하여 아테네의 정식 음악 학교에 입학시켜 전문적인 음악 교육을 받도록 하는 한편 그림에도 관심을 기울이던 반젤리스를 위하여 아테네의 미술 학교(Academy of Fine Arts)에도 입학시키게 된다. 음악과 그림을 배우면서 충만한 예술가적 기질을 내면에 쌓으면서 성장한 반젤리스는 고교 시절 처음으로 밴드 활동을 하게 되는데 그가 몸담았던 밴드는 재즈 음악을 연주하는 재즈 밴드였었다.

고교 시절 재즈 밴드에서의 활동으로 피아노 외에도 오르간과 키보드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한 반젤리스는 고교 졸업 후 예술 대학에 진학하여 영화와 회화를 전공하였으며 1963년에는 5인조 팝 그룹 '포밍스(The Forminx)'를 결성하여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외국의 유명 가수들의 히트 곡을 커버하여 영어로 노래했던 포밍스는 결성 후 아홉 곡의 히트 곡을 탄생시켰으며 그리스를 대표하는 유명 밴드 중 하나가 되었다.

1966년 말에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한 미니 음반(EP)을 발표했던 포밍스는 1967년 초에 해산을 결정하였으며 반젤리스는 고향 친구인 '데미스 루소스 (Demis Roussos)'와 함께 '빠빠타나시우 세트(The Papathanassiou Set)'라는 이름의 새로운 밴드를 결성하게 된다. 그러나 같은 해에 쿠데타가 일어나 군사 정권이 집권하게 되자 빠빠타나시우 세트는 영국에서 활동하기로 결정하고 1968년에 프랑스의 파리를 경유하여 영국으로 향하게 된다.

1968년 5월에 프랑스에서 발생했던 5월 혁명으로 어수선 했던 시기에 시도 되었던 빠빠타나시우 세트의 영국 입국은 명목상의 이유인 군부 쿠데타로 인한 그리스 국내 문제로 인한 비자 문제가 발목을 잡아 영국 입국을 거부 당하게 된다. 파리로 돌아온 빠빠타나시우 세트의 멤버들은 파리에 정착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하고 머큐리 음반사(Mercury Records)와 계약한 후 밴드 이름을 '아프로디테스 차일드(Aphrodite's Child)'로 바꾸고 데뷔 싱글의 준비에 들어가게 된다.

1968년에 발표했던 데뷔 싱글이자 히트 곡인 'Rain and Tears'를 시작으로 뚜렷한 족적을 남기며 활동했던 아프로디테스 차일드는 1972년에 명반 '666'을 발표한 후 해산하였으며 반젤리스를 비롯한 멤버들은 솔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반젤리스는 아프로디테스 차일드 시절 처음으로 영화 음악 음반 작업을 하게 되는데 1970년에 발표된 'Sex Power' 음반이 바로 그 음반이다. 영화 'Sex Power'에 삽입되었던 17분 짜리 대곡 두곡만이 앞, 뒷면에 자리하고 있는 이 사운드 트랙 음반은 CD로 발매된 적이 없어 희귀 음반으로 존재하고 있는 음반이기도 하다.

반젤리스는 1972년에 두번째 음반 'Fais que ton rêve soit plus long que la nuit'를 발표하여 프랑스에서 1968년에 일어났던 5월 혁명을 돌아 보았으며 1975년에 발표했던 음반 'Heaven And Hell'에서는 프로그레시브 록을 시도하여 이전까지 반젤리스가 추구했던 록 지향의 음악과 이별을 선언하였다. 

음반 'Heaven And Hell'의 첫번째 파트 마지막에 수록된 'So Long Ago, So Clear'에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예스(Yes)'의 '존 앤더슨(Jon Anderson)'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었던 반젤리스는 1980년에 존 앤더슨과 다시 만나 '존 앤 반젤리스(Jon & Vangelis)'라는 이름의 듀오를 결성하고 음반 'Short Stories'를 발표한 후 이듬해인 1981년에 영화의 사운드 트랙 음반 'Chariots Of Fire'를 발표하게 된다.

영국에서 1981년 3월에 개봉되었던 영화 '불의 전차(Chariots Of Fire)'에 삽입된 반젤리스의 사운드 트랙 음반은 1981년 4월에 발표되어 타이틀 곡을 히트 시키면서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4주간 1위 자리를 지키게 된다. 영국 올림픽 육상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영화에 삽입된 이 사운드 트랙 음반은 반젤리스가 그때 까지 거둔 최대의 성과인 동시에 1981년의 제5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반젤리스에게 최우수 영화 음악상을 안겨주었다.

영화의 제목이자 음반의 제목인 'Chariots Of Fire'는 영국의 시인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의 시 '예루살렘(Jerusalem: And did those feet in ancient time)'에 등장하는 구절인 'Bring me my Chariot of fire!'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것이며 음반의 타이틀 트랙은 스포츠 관련 영상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곡이기도 하다.

반젤리스 (Vangelis) : 1943년 3월 29일 그리스(Greece) 볼로스(Volos)출생

갈래 : 일렉트로닉(Electronic), 앰비언트(Ambient),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공식 웹사이트 : http://www.elsew.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zcM1XTHk5u8 / http://www.divshare.com/download/15525267-3cc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W.A.S.P. - Sleeping (In The Fire)  (0) 2011.08.22
Diana Ross & Lionel Richie - Endless Love  (0) 2011.08.18
Vangelis - Chariots Of Fire  (2) 2011.08.15
Queensryche - Silent Lucidity  (0) 2011.08.12
Slaughter - Fly To The Angels  (0) 2011.08.10
The Nolans - Sexy Music  (0) 2011.08.08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망치부대 2011.08.16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학교 때 Jean Michel Jarre 다음으로 Vangelis 음악을 처음 접하고 레코드 가게에서 9,000원에 LP판 구입한 기억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