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 - Going For The One

예스 (Yes) : 196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존 앤더슨 (Jon Anderson, 보컬) : 1944년 10월 25일 영국 랭커셔주 아크링턴 출생
스티브 하우 (Steve Howe, 기타) : 1947년 4월 8일 영국 런던 출생
크리스 스콰이어 (Chris Squire, 베이스) : 1948년 3월 4일 영국 런던 출생
릭 웨이크먼 (Rick Wakeman, 키보드) : 1949년 5월 18일 영국 런던 출생
앨런 화이트 (Alan White, 드럼) : 1949년 6월 14일 영국 카운티 더럼(County Durham)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yesworld.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c9vfHFhod3k / http://www.divshare.com/download/15876640-dbb

Yes - Going For The One (1977)
1. Going For The One (5:33) : http://youtu.be/9MLqO_wayVc
2. Turn Of The Century (7:56) : http://youtu.be/c9vfHFhod3k
3. Parallels (5:58) : http://youtu.be/79kelu7BwdE
4. Wonderous Stories (3:50) : http://youtu.be/4SxYOeyOVg8
5. Awaken (15:38) : http://youtu.be/qU_Y10fxmcw
Bonus Tracks
6. Montreux's Theme (2:38) :
7. Vevey (Revisted) (4:47) : http://youtu.be/EhABfl-u-GI
8. Amazing Grace (2:36) :
9. Going For The One (Rehearsal) (5:11) : http://youtu.be/fGMbkVbEwjM
10. Parallels (Rehearsal) (6:21) :
11. Turn Of The Century (Rehearsal) (6:59) : http://youtu.be/gnskFHRNIhc
12. Eastern Number (Early Version Of 'Awaken') (12:17) : http://youtu.be/plfIcNpehUw

존 앤더슨 : 보컬, 퍼커션,
스티브 하우 : 기타, 어쿠스틱 기타, 류트(Lute)
크리스 스콰이어 : 베이스
릭 웨이크먼 : 피아노, 오르간, 파이프 오르간(Pipe Organ), 폴리무그(Polymoog), 미니무그(Minimoog)
앨런 화이트 : 드럼, 퍼커션

표지 : 힙그노시스(Hipgnosis)
제작 (Producer) : 예스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예스는 초대형 구상을 선보였으나 시행 착오를 겪어야 했던 1973년 음반 'Tales from Topographic Oceans' 이후 예스에서 탈퇴한 릭 웨이크먼 대신 패트릭 모라즈를 가입시켜 미래 지향적이며 SF에 영향 받은 음악을 시도한 음반 'Relayer'를 1974년 12월에 발표하였다. 재즈 연주자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패트릭 모라즈 덕분에 'Relayer' 음반에는 재즈와 록을 접목한 퓨전 음악이 수록되었으며 이는 이때 까지 예스가 추구해 왔던 음악과는 조금 차별화된 것이기도 했다.

예스는 'Relayer' 음반의 발매를 앞둔 1974년 11월 13일 부터 1974년 12월 17일 까지 총 30일간의 미국 순회 공연에 들어가게 된다. 도시를 옮겨가며 매일 밤 강행군으로 진행된 'Relayer' 순회 공연은 위스콘신(Wisconsin) 주 매디슨( Madison)에서 시작되어 미네소타( Minnesota) 주 세인트폴(Saint Paul)에서의 공연을 끝으로 한달간의 순회 공연이 마무리 되었다.

미국 순회 공연을 마치고 잠시의 휴식기를 가진 예스는 1975년 4월 15일 타인위어(Tyne and Wear) 주 뉴캐슬어폰타인(Newcastle upon Tyne) 공연을 시작으로 영국내 순회 공연을 재개하면서 팬들 곁으로 돌아오게 된다. 예스의 'Relayer' 영국 순회 공연은 미국 순회 공연과 조금 다르게 2,3일에 한번씩 도시를 옮겨 가며 진행되었다. 

한달간 이어진 예스의 영국 순회 공연은 1975년 5월 17일 스태퍼드셔(Staffordshire) 주 스토크온트렌트(Stoke-on-Trent)에 위치한 빅토리아 그라운드(Victoria Ground)에서의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리게 된다. 참고로 빅토리아 그라운드는 1997년 까지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축구단인 스토크 시티 FC(Stoke City F.C.)가 홈 구장으로 사용하였던 경기장이다.

 

영국 순회 공연을 마친 예스는 한달간의 휴식기를 가진 이후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순회 공연을 이어가게 된다. 콜로라도(Colorado) 주 덴버(Denver)에서 1975년 6월 17일에 시작된 예스의 북미 순회 공연은 캐나다를 거쳐 1975년 7월 25일의 뉴저지(New Jersey) 공연을 끝으로 마감되었다.

무사히 북미 순회 공연을 마치고 영국으로 돌아온 예스의 멤버들은 휴식기를 가지기로 하고 이 기간 동안 시간이 없어 미루어 두었던 멤버 각자의 솔로 음반 작업에 들어가기로 결정하게 된다. 바야흐로 예스의 솔로 홛동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예스의 멤버들 중에서 가장 먼저 솔로 음반을 발매한 것은 스티브 하우였다. 1975년 10월 31일에 발표된 스티브 하우의 첫번째 솔로 음반 'Beginnings'의 뒤를 이어 발매된 것은 1975년 11월 7일에 발매된 크리스 스콰이어의 첫번째 솔로 음반 'Fish Out of Water'였다. 그리고 1976년 3월에는 패트릭 모라즈의 솔로 데뷔 음반인 'Story of I'가 뒤를 이었으며 앨런 화이트의 솔로 데뷔 음반은 1976년 4월에 'Ramshackled'라는 제목으로 발매가 이루어졌다.

 

그리고 1976년 7월 24일에 존 앤더슨이 예스의 멤버 가운데 가장 늦게 솔로 데뷔 음반인 'Olias of Sunhillow'를 발표하면서 예스의 솔로 활동 시대는 대망의 마침표를 찍게 된다. 솔로 음반 발표와 공연 등으로 솔로 활동에 주력했던 예스는 모든 솔로 활동을 8월 까지 마무리 하고 다시 모여 새 음반에 대한 논의에 들어가게 된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패트릭 모라즈는 자신과 릭 웨이크먼을 대하는 멤버들의 태도에서 확연히 느껴질 정도의 차별을 확인하고 예스를 떠날 결심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결국 1976년 11월에 패트릭 모라즈는 아쉬움을 뒤로 하고 예스를 떠나게 된다. 그리고 패트릭 모라즈를 대신하여 예스의 멤버로써 계약 기간이 남아 있던 릭 웨이크먼이 다시 합류하여 새 음반의 녹음에 들어 가게 된다.

물론 이때까지도 릭 웨이크먼과 존 앤더슨 사이에 남아 있던 음악적 갈등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였지만 음반 녹음 과정에서 대부분 해소되기에 이른다. 1976년 말 부터 시작된 예스의 새 음반 녹음은 다음 해 봄이 되어서야 마무리가 되었다. 그리고 예스는 1977년 7월 22일에 여덟번째 음반인 'Going For The One'을 발표하게 된다. 패트릭 모라즈에서 릭 웨이크먼으로 키보드 주자가 바뀐 것과 때를 같이 하여 예스의 새 음반에는 그동안 예스의 음반 표지를 담당했던 로저 딘을 대신하여 힙그노시스가 디자인한 건물이 등장하게 된다.

 

로스앤젤레스의 쌍둥이 빌딩인 센츄리 플라자 타워(Century Plaza Towers)를 표지에 등장시켜 기계적 이미지를 강조한 예스의 새음반 'Going For The One'은 강렬하게 전개되는 리듬은 여전하지만 보다 간결해진 구성의 음악들로 채워져 예스의 새로운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음반이다.

이러한 변화는 앨런 화이트의 목소리와 하이햇(Hi-Hat)으로 음반의 포문을 여는 타이틀 곡 'Going For The One'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굉음에 가까울 정도로 날카롭게 울려 퍼지는 기타 소리는 이전 까지의 예스 음반에서는 결코 들을 수 없었던 소리이기 때문이다.

첫곡에서의 당혹스러움은 두번째 곡 'Turn Of The Century'가 흘러 나오면서 바뀌게 된다. 전형적인 예스의 서사시적인 신비로운 분위기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굳이 이름 붙이자면 예스표 발라드 라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이 곡은 스티브 하우의 류트와 존 앤더슨의 신비한 목소리가 릭 웨이크먼의 몽롱한 무그 음을 배경으로 환상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곡이다.

 

릭 웨이크먼의 파이프 오르간과 함께 흐르는 'Parallels'는 예전 'Fragile' 음반의 명곡 'Roundabout'이 연상될 정도로 뛰어난 멤버들의 호흡을 확인할 수 있는 곡으로 조금은 덜 다듬어진 듯한 곡 진행 방식이 매력적인 곡이다. 네번째 곡인 'Wonderous Stories'는 릭 웨이크먼의 다양한 무그 연주가 쏟아져 나와 존 앤더슨의 목소리와 조화를 이루는 곡으로 발라드 형식의 짧은 곡이다.

음반의 다섯번째 곡이자 마지막 곡인 'Awaken'은 15분이 넘는 대곡으로 멤버들의 호흡이 완벽에 이르러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전형적인 예스 방식의 곡이다. 이 곡에서의 앨런 화이트의 드럼이나 스티브 하우의 12현 기타가 만들어내는 소리들은 분명 여타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들에게서는 찾을 수 없는 예스만의 독특한 방식이기도 하다.

팬들의 오랜 기다림 끝에 발매된 예스의 새 음반인 'Going For The One'은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8위에 그쳤지만 예스를 기다리던 팬들에 의해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는 1위에 올라 전작인 'Relayer'가 기록한 앨범 차트 4위 기록을 뛰어 넘는 성공을 거두었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Beatles - Rubber Soul  (0) 2011.10.13
Kingdom Come - Journey  (0) 2011.10.11
Yes - Going For The One  (0) 2011.10.06
Creedence Clearwater Revival - Willy And The Poor Boys  (0) 2011.10.04
King Crimson - Red  (6) 2011.09.29
Pink Floyd - A Momentary Lapse Of Reason  (0) 2011.09.27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