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 Supply - All Out Of Love

에어 서플라이 (Air Supply) : 1975년 오스트레일리아(Australia) 멜버른(Melbourne)에서 결성
러셀 히치콕 (Russell Hitchcock, 보컬) : 1949년 6월 15일 오스트레일리아 멜버른 출생
그래엄 러셀 (Graham Russell, 리듬 기타) : 1950년 6월 1일 영국 노팅엄 셔우드(Sherwood) 출생
데이비드 모이스 (David Moyse, 기타) :
프랭크 에슬러 스미스 (Frank Esler-Smith, 키보드) : 1948년 6월 5일 영국 런던 출생, 1991년 3월 1일 사망
랄프 쿠퍼 (Ralph Cooper, 드럼) :

갈래 : 소프트 록(Soft Rock), 팝 록(Pop/Rock), 어덜트 컨템퍼러리(Adult Contemporary)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airsupplymusic.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i5HK2ztdtyw / http://www.divshare.com/download/16137853-4a7


오스트레일리아(호주) 출신 밴드들 중에서 우리에게 잘 알려진 밴드를 찾아 보면 헤비메탈 밴드인 'AC/DC', 뉴웨이브 밴드인 '맨 앳 워크(Men At Work)', 그리고 소프트 록 밴드인 '에어 서플라이' 정도를 추릴 수 있다. 이들 밴드들 모두 우리나라의 팝 팬들에게 인기가 높다는 공통점이 있으며 밴드가 구사하는 음악의 종류는 전부 다름을 확인할 수 있다. 즉 위에 거론한 밴드들은 그들의 음악이 속한 갈래의 밴드들 중에서 호주를 대표하는 밴드라고 봐도 무방하다 할 것이다.

특히 에어 서플라이는 호주를 대표하는 이들 밴드들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밴드이기도 하다. 에어 서플라이의 인기가 절정을 누리던 1980년대 초반을 돌아 보면 당시 우리나라의 라디오 팝 프로그램과 음악 감상실 등에서는 에어 서플라이가 발표한 대부분의 노래들이 연일 스피커를 통해 흘러 나오며 팝 팬들로 부터 대단한 사랑을 받기도 했다. 소프트 록이 가지는 힘이 이 정도의 위력을 발휘할 줄은 아마 에어 서플라이 자신들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일곱살 때 자동차 사고를 당한 경험이 있는 '러셀 히치콕(본명: Russell Charles Hitchcock)은 호주의 빅토리아(Victoria) 주 멜버른에서 태어났다. 고등학교 시절 야구 선수로 활약하기도 했던 러셀 히치콕은 고등 학교 졸업 후 외판원으로 사회에 진출하게 된다. 하지만 가수가 되고 싶다는 막연한 꿈을 포기할 수 없었던 러셀 히치콕은 외판원으로 일하면서도 남는 시간을 활용하여 밴드 활동을 해보기로 하고 '나인틴스 제너레이션(19th Generation)'이라는 밴드에 드럼 주자 겸 보컬 주자로 가입하여 밴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스무살이 되던 해에 시드니의 컴퓨터 부품 회사로 직장을 옮긴 러셀 히치콕은 1975년에 여자 친구의 제안으로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Jesus Christ Superstar)'의 오디션에 응모하게 된다. 여자 친구의 예상대로 오디션을 무사히 통과한 러셀 히치콕은 이 뮤지컬을 통해서 '그래엄 러셀(본명: Graham Cyrill Russell)'이라는 동료를 만나게 되고 뮤지컬 공연을 위한 연습 과정에서 의기가 투합하여 함께 밴드를 결성하기로 결정하게 된다..

영국 노팅엄(Nottingham) 출신의 그래엄 러셀과 호주 멜버른 출신의 러셀 히치콕은 당시 호주에서 강세를 누리고 있던 헤비메탈 음악과는 반대되는 부드러운 팝, 록 음악을 들려주는 밴드를 구상하고 밴드 이름도 그에 걸맞게 '멜로디(Melody)'와 뜻이 같은 '에어(Air)'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에어 서플라이라는 밴드 이름을 만들었다. 그리고 몇번의 멤버 교체를 통해서 음악적 틀을 완성한 에어 서플라이는 1976년에 'Love And Other Bruises'라는 곡을 싱글로 발표하면서 데뷔하였다. 에어 서플라이의 데뷔 싱글은 1977년 1월에 호주 싱글 차트(Kent Music Report)에서 6위에 오르는 히트를 기록하였다.

싱글에 뒤 이어 그해 12월에 데뷔 음반 'Air Supply'를 발표한 에어 서플라이는 데뷔 싱글의 히트에 힘입어 데뷔 음반을 호주 앨범 차트(Kent Music Report)에서 17위 까지 진출시키게 되는데 비교적 나쁘지 않은 성과였던 셈이다. 두번째 음반 'The Whole Thing's Started'를 발표한 1977년 후반에는 호주로 순회 공연을 온 '로드 스튜어트(Rod Stewart)'와 함께 호주 공연 길에 동행하게 된다. 무사히 호주 공연을 마친 로드 스튜어트는 에어 서플라이의 연주가 마음에 들어 밴드를 미국과 캐나다 로 이어지는 순회 공연에도 계속 합류시키기로 결정하게 된다.

로드 스튜어트와의 성공적인 공연으로 에어 서플라이에게 미국 진출의 길이 열리게 된 것이다. 에어 서플라이는 로드 스튜어트와 공연을 마친 후 컬럼비아 음반사(Columbia Records)와 계약하고 미국 진출작이자 밴드의 세번째 음반인 'Love & Other Bruises'를 1977년 말에 미국에서 발매하게 된다. 1979년에 네번째 음반 'Life Support'를 발표한 에어 서플라이는 이듬해인 1980년에 에어 서플라이라는 밴드의 이름을 유명하게 만들어 주는 음반 한장을 공개하기에 이른다.

1980년 3월에 발표된 그 음반은 'Lost In Love'였다. 네번째 음반 'Life Support'에 수록되어 호주 싱글 차트에서 13위 까지 진출했던 곡을 새롭게 편곡하여 녹음한 'Lost In Love'가 타이틀 곡으로 수록된 에어 서플라이의 다섯번째 음반 'Lost In Love'에서는 타이틀 곡과 'All Out of Love', 'Every Woman in the World'가 싱글로 발매되었는데 이 세 곡 모두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5위권 이내에 진입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Lost In Love'는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3위 까지 진출하였으며 'Every Woman in the World'는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5위 까지 진출하였다. 그리고 두번째 싱글로 발표되었던 'All Out Of Love'는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2위 까지 진출하는 히트를 기록하였다. 미국 시장 진출이 완전히 성공을 거두는 순간이었으며 소프트 록 밴드 에어 서플라이가 전세계적으로 명성을 얻게 되는 순간이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던 'All Out Of Love'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이의 애타는 그리움을 노래하고 있는 곡으로 얼마전 방영된 미국 드라마 수퍼내추럴(Supernatural)에서 배경 음악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드라마에서 늘 강렬한 하드 록 성향의 음악만을 주로 듣는 강한 남자 딘이 에어 서플라이의 노래를 따라 부르는 장면은 웃음을 안겨 주기에 충분했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Manhattans - Kiss And Say Goodbye  (0) 2011.11.14
Damn Yankees - High Enough  (3) 2011.11.11
Air Supply - All Out Of Love  (2) 2011.11.09
Dokken - Alone Again  (0) 2011.11.07
A-Ha - Take On Me  (2) 2011.11.04
Bananarama - Venus  (0) 2011.11.02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ㅅㅎ 2012.09.04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가 이 노래를 들으면서 에어 서플라이에 관심을 갖게됬었어요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