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Sabbath - Vol. 4

블랙 사바스 (Black Sabbath) : 1968년 영국 버밍엄(Birmingham) 애스톤(Aston)에서 결성
오지 오스본 (Ozzy Osbourne, 보컬) : 1948년 12월 3일 영국 버밍엄 애스톤 출생
토니 아이오미 (Tony Iommi, 기타) : 1948년 2월 19일 영국 버밍엄 핸즈워스(Handsworth) 출생
기저 버틀러 (Geezer Butler, 베이스) : 1949년 7월 17일 영국 버밍엄 애스톤 출생
빌 워드 (Bill Ward, 드럼) : 1948년 5월 5일 영국 버밍엄 애스톤 출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앨범 록(Album Rock)
관련 웹 사이트 : http://www.black-sabbath.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otSXkJWeSFo / http://wivern.music.listen/

Black Sabbath - Vol. 4 (1972)
1. Wheels of Confusion (7:59) : http://youtu.be/3YfIOqUoABc
2. Tomorrow's Dream (3:11) : http://youtu.be/q_J6oXyRogw
3. Changes (4:44) : http://youtu.be/otSXkJWeSFo ✔✔
4. FX (instrumental) (1:46) : http://youtu.be/3cJjKAnfhLA
5. Supernaut (4:42) : http://youtu.be/wlW9s_QGyJc
6. Snowblind (5:28) : http://youtu.be/qHal84S_XkI
7. Cornucopia (3:54) : http://youtu.be/zs1omGSmrFA
8. Laguna Sunrise (instrumental) (2:52) : http://youtu.be/psm13jUwULo ✔
9. St. Vitus Dance (2:29) : http://youtu.be/XisfyZrScDE
10. Under the Sun (5:56) : http://youtu.be/5x8LbhQlOYc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오지 오스본 : 보컬
토니 아이오미 : 기타, 피아노, 멜로트론
기저 버틀러 : 베이스, 멜로트론
빌 워드 : 드럼, 퍼커션

표지 : 블룸즈버리 그룹 (Bloomsbury Group)
사진 : 키스 맥밀런(Keith McMillan)
제작 (Producer) : 블랙 사바스, 패트릭 미헨(Patrick Meehan)

1970년의 데뷔 음반 'Black Sabbath'를 시작으로 'Paranoid(1970년)'와 'Master Of Reality(1971년)'를 거치며 명반의 행진을 이어왔던 '블랙 사바스'의 멤버들은 음반의 성공에 비례하여 과도하게 이어졌던 공연 활동 때문에 1971년 말 경이 되어서는 몸과 마음이 지쳐 가는 상태에 이르고 말았다. 특히 체력이 바닥난 '빌 워드'와 후두염이 진행되고 있던 '오지 오스본'의 상태는 최악이었다. 결국 멤버들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휴식에 들어가기로 결정하였다.

이렇게 해서 블랙 사바스는 1971년 11월 부터 이듬해 1월 까지 약 2개월간의 달콤한 휴식 기간을 통해서 재중천의 시간을 가지게 된다. 블랙 사바스의 활동 재개는 1972년 1월 24일의 영국 버밍엄 공연이 신호탄이었다. 그리고 영국과 미국으로 이어지며 강행군으로 펼쳐졌던 'Master Of Reality'의 순회 공연은 1972년 4월 2일의 미국 뉴저지 주 퍼세이익(Passaic) 공연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변함 없는 거친 공연으로  건재함을 과시했던 블랙 사바스는 새 음반의 작업을 위해서 1972년 6월에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레코드 플랜트 스튜디오(Record Plant Studios)를 찾게 된다. 하지만 블랙 사바스의 새 음반 작업은 그리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았다. 특히 빌 워드는 신곡 'Cornucopia'의 녹음 당시에 곡이 마음에 들지않아 멤버들과 마찰을 빚기도 하면서 해고 직전의 상태에 까지 도달하기도 했다. 아울러 멤버들의 약물 남용도 새 음반의 작업을 방해하는 한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이런 우여곡절을 겪으며 완성된 블랙 사바스의 네번째 음반 'Vol. 4'는 1972년 9월 25일에 발매되었다. 음반의 원래 제목으로 예정되었던 것은 여섯번째 트랙의 제목인 'Snowblind'였으나 이 곡이 약물 남용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발매 직전에 음반사에 의해서 음반의 제목이 'Vol. 4'로 변경이 되었다. 여기에 대해서 빌 워드는 '볼륨 1, 2, 3 도 없었는데 진짜 멍청한 제목이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었다.

블랙 사바스의 순회 공연에서 찍은 오지 오스본의 모습을 표지에 등장시킨 네번째 음반 'Vol. 4'의 특징이라면 이전 음반들에서 느껴졌던 불투명한 음산함이 한꺼풀 걷혀졌다는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블랙 사바스의 음악이 완전히 명쾌한 헤비메탈 음악으로 바뀌었다는 것은 아니지만 첫번째 트랙인 'Wheels of Confusion'을 들어보면 블랙 사바스의 이러한 변화가 미약하게나마 감지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전 음반들에서라면 이 곡은 장중하고 낮게 드리워진 무거운 분위기가 주도했겠지만 여기서는 활력 넘치는 연주가 대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후반부에 등장하는 '토니 아이오미'의 긴 솔로 연주는 그야말로 압권이다. 싱글로 발표되었지만 차트 진입에는 실패했던 곡 'Tomorrow's Dream'은 블랙 사바스 고유의 헤비메탈을 들려 주는 곡이기는 하나 스피커 좌우를 오가는 기타 연주의 강력한 부유감에 비해 질주감이 조금 부족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 곡이다.

피아노 연주로 시작하는 메탈 발라드 'Changes'는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으로 멜로트론 음향을 배경으로 사용하고 있는 곡이다. 멜로트론의 도입과 피아노 연주로 구성된 'Changes'는 이전 까지의 블랙 사바스 곡에서는 발견할 수 없었던 아름다운 선율이 특징인 곡인데 사랑하는 여인을 떠나 보낸 이의 안타까운 심정을 노래하고 있는 곡이다.

제목 그대로 영화에나 등장할 특수 효과음으로 구성된 'FX'에 이어지는 'Supernaut'는 우주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가사로 하고 있는 경쾌하고 발랄함으로 무장한 곡이다. 전형적인 블랙 사바스 음악의 형식을 취하고는 있지만 확실히 이전 보다 좀더 부드러워졌음을 확인할 수 있는 곡이기도 하다.

곡이 시작된 후 41초 무렵에 코케인이라고 외치는 부분 때문에 음반의 제목으로 사용하려다 음반사의 거부로 이루어지지 못했던 문제의 곡 'Snowblind'는 'Paranoid' 시절을 연상케 하는 정교한 악곡 구성을 취하고 있는 곡으로 블랙 사바스다운 강력하고 무거운 연주를 들려주는 곡이다. 빌 워드가 녹음 당시 멤버들과 마찰을 빚었던 곡인 'Cornucopia'도 블랙 사바스 고유의 둔중한 음악을 들려주고는 있지만 허술한 곡 구성이 아쉽게 여겨지는 곡으로 빌 워드가 그럴만 했겠다는 생각이 드는 곡이다.

아름다운 연주 곡 'Laguna Sunrise'는 멜로트론 음향과 토니 아이오미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조화를 이루어 마치 클래식 소품을 듣고 있는 듯한 분위기를 제공하고 있는 곡으로 블랙 사바스는 이런 곡도 연주할 수 있다는 것을 항변하는 듯한 곡이다. 'Snowblind'에 이어서 약물에 대한 언급을 하고 있는 곡 'St. Vitus Dance'는 좀 가벼운 듯한 날렵함으로 진행되는 곡으로 블랙 사바스 고유의 음악적 특성이 포함되어 있기는 하나 어딘지 모르게 이질적인 느낌이 드는 곡이기도 하다.

음반의 마지막 트랙으로 자리하고 있는 'Under the Sun'은 장중하고 무거운 분위기로 시작하는 곡으로 특이하게도 반복되는 구성을 취하고 있는 곡이다. 블랙 사바스의 멤버들이 가진 역량을 새삼 확인이라도 시켜 주겠다는 듯한 태도를 취한 이 곡으로 블랙 사바스의 네번째 음반은 마무리가 된다.

명곡 'Changes'가 수록된 네번째 음반 발표 이후 블랙 사바스는 미국을 포함한 세계 순회 공연에 들어갔다. 호주와 뉴질랜드를 거쳐 유럽으로 이어진 세계 순회 공연이 마무리 되자 블랙 사바스는 다시 새로운 음반의 제작을 위해 로스앤젤레스의 레코드 플랜트 스튜디오로 돌아 왔다. 하지만 블랙 사바스가 네번째 음반을 녹음했던 레코드 플랜트 스튜디오의 방에서 발견한 것은 커다란 음향 장치였다.

결국 미국에서 마땅한 녹음실을 찾지 못한 블랙 사바스는 영국으로 돌아와서 런던의 모건 스튜디오(Morgan Studios)로 들어가야 했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etty Things - Parachute  (0) 2012.03.01
The Moody Blues - On the Threshold Of A Dream  (2) 2012.02.28
Black Sabbath - Vol. 4  (0) 2012.02.23
아르헨티나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Bubu 의 유일작 Anabelas  (6) 2012.02.21
Rush - 2112  (0) 2012.02.16
Journey - Eclipse  (2) 2012.02.09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