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tles - The Beatles (White Album)

비틀즈 (The Beatles) : 영국 리버풀(Liverpool)에서 1960년 결성
존 레논 (John Lennon, 보컬, 기타) : 1940년 10월 9일 영국 리버풀 출생, 1980년 12월 8일 사망
폴 맥카트니 (Paul McCartney, 베이스) : 1942년 6월 18일 영국 리버풀 출생
조지 해리슨 (George Harrison, 리드 기타) :1943년 2월 25일 영국 리버풀 출생, 2001년 11월 29일 사망
링고 스타 (Ringo Starr, 드럼) : 1940년 7월 7일 영국 리버풀 출생

갈래 : 로큰롤(Rock & Roll), 팝 록(Pop/Rock), 브리티시 인베이전(British Invasion)
공식 웹 사이트 : http://thebeatles.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vs7jxtPCqks / http://wivern.music.listen/

The Beatles - The Beatles (White Album) (1968)
Disc 1 
1. Back In The U.S.S.R. (2:43) : http://youtu.be/c66NZDB_1tc
2. Dear Prudence (3:54)
3. Glass Onion (2:17)
4. Ob-La-Di, Ob-La-Da (3:09) : http://youtu.be/BIZXtKmARcY
5. Wild Honey Pie (0:53)
6. The Continuing Story Of Bungalow Bill (3:14)
7.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4:47) : http://youtu.be/vs7jxtPCqks ✔✔
8. Happiness Is A Warm Gun (2:44)
9. Martha My Dear (2:28)
10. I'm So Tired (2:03) : http://youtu.be/zy-gOf-_3f4
11. Blackbird (2:18)
12. Piggies (2:04) : http://youtu.be/WWBfD4XuIfU
13. Rocky Racoon (3:33)
14. Don't Pass Me By (3:50)
15. Why Don't We Do It In The Road? (1:41)
16. I Will (1:46)
17. Julia (2:55) : http://youtu.be/YQtAQHrCLVc

Disc 2 
1. Birthday (2:42)
2. Yer Blues (4:00) : http://youtu.be/rDCu1UjezDc
3. Mother Nature's Son (2:47) : http://youtu.be/8rRCxRfpQk8
4. Everybody's Got Something To Hide Except Me And My Monkey (2:24)
5. Sexy Sadie (3:15) : http://youtu.be/2IcK4S5lDE0
6. Helter Skelter (4:30) : http://youtu.be/ueBUFUWSXHs
7. Long, Long, Long (3:06)
8. Revolution 1 (4:15)
9. Honey Pie (2:41) : http://youtu.be/hlItyQrgw80
10. Savoy Truffle (2:55)
11. Cry Baby Cry (3:02) : http://youtu.be/yPAB3VaRmPc
12. Revolution 9 (8:22) : http://youtu.be/fs_LHpiYUF0
13. Good Night (3:16)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조지 해리슨 : 보컬, 기타, 베이스, 해먼드 오르간, 드럼, 퍼커션, 음향 효과
존 레논 : 보컬, 기타, 베이스,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 하모늄, 멜로트론, 드럼, 퍼커션, 색소폰, 음향 효과
폴 맥카트니 : 보컬, 기타, 베이스,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 팀파니, 드럼, 퍼커션, 플뤼겔호른, 음향 효과
링고 스타 : 보컬, 드럼, 퍼커션, 피아노, 슬레이 벨(Sleigh Bell)

에릭 클랩튼 (Eric Clapton) : 리드 기타(While my Guitar Gently Weeps)
말 에반스 (Mal Evans) : 백보컬(Dear Prudence), 트럼펫(Helter Skelter)
잭 팰론 (Jack Fallon) : 바이올린(Don't Pass Me By)
패티 해리슨 (Pattie Harrison) : 백보컬(Birthday)
재키 로맥스 (Jackie Lomax) : 백보컬(Dear Prudence)
모린 스타키 (Maureen Starkey) : 백보컬(The Continuing Story of Bungalow Bill)
오노 요코 (Yoko Ono) : 백보컬(Disc 2, 1번), 리드 보컬(Disc 1, 6번), 음향 효과(Disc 2, 12번)

조지 마틴 (George Martin) : 오케스트라 편곡, 피아노(Rocky Raccoon)
크리스 토마스 (Chris Thomas) : 멜로트론(Disc 1, 6번), 하프시코드(Disc 1, 11번), 피아노((Disc 2, 7번)

표지 : 리처드 해밀턴(Richard Hamilton)
사진 : 존 켈리(John Kelly)
제작 (Producer) : 조지 마틴, 크리스 토마스

영국 록 밴드 '비틀즈'는 1967년에 '피터 블레이크(Peter Blake)'가 표지를 담당한 음반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을 통해 록 음반의 표지에 등장한 인물들의 숫자로는 사상 최대의 동원력(?)을 자랑하였다. 하나의 주제 아래에 만들어진 컨셉트 음반(Concept Album) 형식를 띠고 있는 이 음반을 통해 보여준 비틀즈의 시도로 인해 이후 팝 음악의 흐름이 바뀌게 되는데 아마도 가장 커다란 혜택을 본 것은 프로그레시브 록이었을 것이다.

화려하게 꾸며진 표지로 등장하여 팝의 역사를 바꾼 음반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를 1967년 6월 1일에 발표했던 비틀즈는 음반 발표 후 한달이 채 지나기도 전에 텔레비전을 통해 새로운 싱글을 공개하면서 다음 활동을 이어 가게 된다. 6월 25일에 이루어진 비틀즈의 텔레비전 출연은 최초로 인공 위성을 통해 전세계 31개국으로 생중계 했던 텔레비전 프로그램인 'Our World'를 통해서 였다. 당시 이 프로그램에서 <필요한 것은 사랑 뿐>이라는 메세지를 담은 비틀즈의 새로운 싱글 'All You Need Is Love'의 녹음 장면을 전세계로 중계하였던 것이다.

비틀즈가 어쿠스틱 기타에 실어 전세계로 날려 보낸 사랑의 외침은 곧바로 커다란 반향이 되어 돌아왔다. 1967년 7월 7일에 정식으로 싱글로 공개된 이 곡이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유럽 대부분의 국가에서 차트 1위를 차지하였던 것이다. 이후 이 곡은 비틀즈를 상징하는 사랑과 평화의 송가가 되었다. 하지만 8월 말이 가까워지는 시점에 비틀즈에게 비보가 날아들게 된다. 매니저인 '브라이언 엡스타인(Brian Epstein)'이 8월 27일에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하였던 것이다.

매니저를 잃은 아픔을 추스린 비틀즈는 9월 부터 텔레비전 영화 'Magical Mystery Tour'의 촬영을 시작하였으며 영화 방영에 앞서 1967년 11월 27일에 사운드 트랙 음반 'Magical Mystery Tour'를 먼저 공개하였다. 사운드 트랙 음반에는 신곡이자 주제가인 'Magical Mystery Tour'를 비롯하여 1967년 2월 13일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표되었던 싱글 'Penny Lane'과 'Penny Lane'의 뒷면 수록 곡인 'Strawberry Fields Forever'등이 포함되었으며 비틀즈를 상징하는 사랑의 송가 'All You Need Is Love'도 수록되었다. 영화 'Magical Mystery Tour'는 사운드 트랙 공개 한달 후인 1967년 12월 26일에 BBC 를 통해서 방영되었다.

새해가 밝아오자 비틀즈의 조지 해리슨 부부와 존 레논 부부는 명상을 배우기 위해 인도로 향하게 된다. 이들의 인도 여행에는 1967년 8월에 런던 힐튼 호텔에서 있었던 '마하리쉬 마헤쉬 요기(Maharishi Mahesh Yogi)'의 강연이 큰 영향을 끼쳤다. 2월 중순에 먼저 조지 해리슨 부부와 존 레논 부부가 인도 땅을 밟았으며 폴 맥카트니와 그의 연인, 그리고 링고 스타 부부도 며칠 뒤 인도로 가서 비틀즈가 한자리에 모이게 된다. 하지만 마하리쉬 마헤쉬 요기에게 명상 수련을 받던 비틀즈는 요기의 사생활과 관련된 작은 오해에서 비롯된 언쟁으로 인해 요기에게 쫓겨나 영국으로 돌아와야 했다.

영국으로 돌아온 비틀즈의 존 레논은 1968년 6월에 처음으로 오노 요코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게 되는데 이는 존 레논과 비틀즈 멤버들의 결속력이 약화되는 촉매제로 작용하게 된다. 새 연인 오노 요코로 인해 아내와 멀어지기 시작한 존 레논이 비틀즈와의 활동에서도 조금씩 거리를 두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틀즈는 새로운 싱글 'Hey Jude'를 1968년 8월에 발표하여 영국과 미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하였다. 'Hey Jude'는 비틀즈가 설립한 애플 음반사(Apple Records)의 첫번째 싱글이기도 했다.

1968년 11월 22일, 비틀즈는 그동안 작업해 왔던 신곡들을 두장 짜리 음반에 담은 'The Beatles'를 발표하였다. 이 음반이 발표되기 전인 11월 8일에 이혼을 발표했던 존 레논의 연인 오노 요코는 비틀즈의 새 음반에 수록된 'Birthday'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했으며 구상 음악(동물의 소리나 자연의 소리 등을 녹음하여 전기적으로 조작한 전자 음악)인 'Revolution 9'에서는 음향 효과를 담당하며 음반 작업에 직접 참여하기도 하였다.

두장의 음반에 무려 서른 곡이 빼곡히 수록된 이 음반에서 몇곡만을 살펴 보면 먼저 에릭 클랩튼이 기타 연주를 해주고 있는 'While My Guitar Gently Weeps'는 조지 해리슨의 작곡 역량을 여실히 증명하는 곡으로 블루스적인 성향이 강한 곡이다. 음반에서 가장 유명한 곡이자 설명이 필요없는 곡인 'Ob-La-Di, Ob-La-Da'는 흥겨운 레게(Reggae) 리듬이 인상적인 곡이며 'I'm So Tired'는 인도에 있을 때 존 레논이 만든 곡으로 노래의 끝 부분에 웅얼거리는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을 거꾸로 돌리면 'Paul is dead'라는 말로 들린다고 하여 폴 매카트니의 사망설을 불러 왔던 곡이다.

언급한 곡들 외에도 음반 'The Beatles'에는 비틀즈가 'While My Guitar Gently Weeps'에 이어서 또 다시 블루스 록을 들려주는 'Yer Blues'와 헤비메탈 음악에 단초를 제공한 강렬한 록 음악 'Helter Skelter' 등이 수록되어 있다. 한편 하얀 색의 음반 표지에 아무런 그림도 없이 'The Beatles'라는 글자만 새겨져 있어 'The Beatles' 음반은 화이트 앨범(White Album)이라는 제목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기도 하다.

애플 음반사의 공식 첫번째 정규 음반이기도 한 'The Beatles'의 발매 일주일 뒤인 1968년 11월 29일에 비틀즈의 존 레논은 오노 요코와 함께 제작한 음반 'Unfinished Music No.1: Two Virgins'를 발표하였다. 이 음반은 노래 보다는 링고 스타의 아파트에서 촬영된 전라의 모습으로 표지를 장식한 존 레논과 오노 요코로 인해 더욱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었다. 결국 이 음반은 논란에 휩싸이며 발매가 금지되기도 했으며 얼굴 부분을 제외한 모든 부분이 갈색으로 가려진 표지로 발매되기도 했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eve Howe - Beginnings  (2) 2012.03.15
Black Sabbath - Sabbath Bloody Sabbath  (0) 2012.03.08
The Beatles - The Beatles (White Album)  (4) 2012.03.06
Pretty Things - Parachute  (0) 2012.03.01
The Moody Blues - On the Threshold Of A Dream  (2) 2012.02.28
Black Sabbath - Vol. 4  (0) 2012.02.23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lassika.tistory.com BlogIcon CherryBrownBear 2012.03.06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앨범은 우리 영어선생님이 예전에 틀어줬던 노래도 있었네요. 중학교때 Cry Baby Cry였던가...

  2. Lennon88 2013.03.20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앨범은 이들은 진짜 천재들이구나 라는 것을 알게해준 음반인거 같아요 ㅎ 이 한 앨범에서 등장하는 장르들이 도대체 몇개인지....... 핑크 플로이드의 더 월 앨범이나 더 후의 쿼드로피니아처럼 하나의 컨셉을 놓고 만든 음반도 아닌데 어쩜음악들이 전부 영감에 넘치고 완성도가 높은지....... 오랜만에 화이트앨범 꺼내들으며 주저리 써봤습니다 ㅎ 글 잘읽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3.03.20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저도 말씀에 공감합니다.
      이런 음악적 영감이 어디에서 비롯되는지도 궁금하고 말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