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tles - Abbey Road

비틀즈 (The Beatles) : 영국 리버풀(Liverpool)에서 1960년 결성
존 레논 (John Lennon, 보컬, 기타) : 1940년 10월 9일 영국 리버풀 출생, 1980년 12월 8일 사망
폴 맥카트니 (Paul McCartney, 베이스) : 1942년 6월 18일 영국 리버풀 출생
조지 해리슨 (George Harrison, 리드 기타) :1943년 2월 25일 영국 리버풀 출생, 2001년 11월 29일 사망
링고 스타 (Ringo Starr, 드럼) : 1940년 7월 7일 영국 리버풀 출생

갈래 : 로큰롤(Rock & Roll), 팝 록(Pop/Rock), 브리티시 인베이전(British Invasion)
공식 웹 사이트 : http://thebeatles.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GRBvPKPFRpY / http://wivern.music.listen/

The Beatles - Abbey Road (1969)
1. Come Together (4:20) : http://youtu.be/yCpODFwR7U4
2. Something (3:02) : http://youtu.be/GRBvPKPFRpY
3. Maxwell's Silver Hammer (3:27) : http://youtu.be/vvBSQ1RsAzc
4. Oh! Darling (3:26) : http://youtu.be/P8-29i_Thp8
5. Octopus's Garden (2:51) : http://youtu.be/tk7f4tZsvhw
6. I Want You (She's So Heavy) (7:47) : http://youtu.be/mW6G3nh5S3I
7. Here Comes the Sun (3:05) : http://youtu.be/O7h1IphPfeU
8. Because (2:45) : http://youtu.be/LG5squHcOyI
9. You Never Give Me Your Money (4:02) : http://youtu.be/KX5gG5AKbR4
10. Sun King (2:26) : http://youtu.be/ximP4S9O9Vs
11. Mean Mr. Mustard (1:06) : http://youtu.be/H4gWeHO0yNk
12. Polythene Pam (1:12) : http://youtu.be/cSfr6Pyzi5Q
13. She Came in Through the Bathroom Window (1:58) : http://youtu.be/4yobA-zDpa8
14. Golden Slumbers (1:31) : http://youtu.be/SYEzpe-xQDM
15. Carry That Weight (1:36) : http://youtu.be/FBOCAcnc-RQ ✔
16. The End (2:22) : http://youtu.be/0NBMqZo8U8Q ✔
17. Her Majesty (0:26) : http://youtu.be/9-QGAyexSSU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조지 해리슨 : 보컬, 기타, 해먼드 오르간, 하모늄, 무그 신시사이저
존 레논 : 보컬, 기타,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 무그 신시사이저, 음향 효과, 퍼커션
폴 맥카트니 : 보컬, 기타, 베이스,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 무그 신시사이저, 음향 효과
링고 스타 : 보컬, 드럼, 퍼커션

조지 마틴 (George Martin) : 피아노, 하프시코드, 하모늄, 오르간, 퍼커션, 오케스트라 편곡
빌리 프레스턴 (Billy Preston) : 해먼드 오르간(2번, 6번 트랙)

표지 : 존 코쉬(John Kosh)
사진 : 이언 맥밀란(Iain Macmillan)
제작 (Producer) : 조지 마틴


영국의 록 밴드 '비틀즈'는 1969년 1월 17일에 밴드의 열번째 음반이자 만화 영화의 사운드 트랙 음반인 'Yellow Submarine'이 발표되던 당시에 런던의 트윅커넘 필름 스튜디오(Twickenham Film Studios)에서 새 음반의 녹음 작업을 진행하고 있던 중이었다. 이 당시 비틀즈는 각자의 활동으로 분주한 동시에 멤버들 사이의 갈등이 겹쳐 결속력이 지극히 약화되어 있는 상태였다. 이를 위한 타계책으로 '폴 맥카트니'와 '존 레논'은 밴드 결성 당시의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내용을 담은 신곡 'Get Back'을 만들어 멤버들과 함께 녹음하게 된다.

하지만 'Get Back'을 포함한 신곡들의 작업을 마무리 한 시점에서 음반 발매의 연기가 결정되는데 이유는 멤버들 모두가 새 음반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결국 비틀즈는 후일 'Let It Be'라는 제목으로 발매되는 이 음반의 발매를 보류하고 'Abbey Road' 음반을 녹음 하기 위해 다시 런던의 애비로드 스튜디오(Abbey Road Studios)로 들어가게 된다. 이렇게 해서 2월 22일 부터 시작된 'Abbey Road' 음반의 녹음은 8월 20일에 가서야 완전히 마무리가 될 수 있었다.

'링고 스타'를 제외한 멤버 세명 모두가 무그 신시사이저 연주를 선보임으로써 무그 연주가 강조된 새 음반 'Abbey Road'는 1969년 9월 26일에 영국에서 먼저 발매가 되었다. 멤버들이 애비로드 스튜디오 앞의 횡단보도를 건너는 장면을 찍은 사진을 표지로 사용하고 있는 'Abbey Road' 음반에는 프로그레시브 록적인 구성을 취하고 있는 여덟 곡으로 구성된 애비로드 메들리(The Abbey Road Medley)를 포함하여 총 열일곱 곡을 수록하고 있다.

'존 레논'의 '슛 미(Shoot Me)'라고 외치는 소리로 시작하는 'Come Together'는 강렬한 기타 연주와 그에 걸맞는 존 레논의 보컬이 두드러지는 곡으로 존 레논이 생전에 비틀즈가 발표한 노래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으로 꼽기도 했던 곡이다. '조지 해리슨'이 'While My Guitar Gently Weeps'에 이어서 또 다시 탁월한 작곡 실력을 선보인 명곡 'Something'은 부드러운 멜로디에 실린 조지 해리슨의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곡으로 많은 가수들에 의해 다시 불려지기도 했던 곡이다.

'폴 맥카트니'가 무그 신시사이저와 리드 보컬을 담당하고 '조지 마틴'이 오르간 연주를 들려주고 있는 곡인 'Maxwell's Silver Hammer'는 단순하게 반복되는 곡조의 흐름이 인상적인 곡이며 이어지는 곡 'Oh! Darling'은 폴 맥카트니가 혼신의 힘을 다해서 쥐어짜는 듯한 목소리를 들려 주는 곡으로 가수로써의 역량이 두드러지는 곡이기도 하다. 이 곡을 녹음할 당시 폴 맥카트니는 매일 아침 제일 먼저 녹음실에 나와서 만족한 소리가 만들어질 때 까지 거듭해서 녹음을 했다고 한다.

'링고 스타'가 리드 보컬을 담당하고 있는 'Octopus's Garden'은 'Yellow Submarine'이 연상되는 가벼운 분위기의 곡으로 이 곡에 등장하는 부글거리는 거품 소리 효과음은 존 레논이 컵의 물을 빨대로 불면서 만들어낸 소리이다. 존 레논이 '오노 요코'를 위해 만든 곡인 'I Want You (She's So Heavy)'는 존 레논이 리드 보컬과 무그 신시사이저 연주를 들려 주는 곡으로 음반에서 가장 긴 대곡이지만 그에 비해 가사는 'I Want You'가 계속 반복되는 극히 단순한 구조로 되어 있는 곡이다.

조지 해리슨이 리드 보컬과 무그 신시사이저를 담당하고 있는 'Here Comes the Sun'은 조지 해리슨이 친구인 '에릭 클랩튼(Eric Clapton)'의 집을 방문했을 때 따뜻하게 쏟아지는 햇살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곡으로 'Something'에 이어서 조지 해리슨의 작곡 능력을 다시 한번 보여준 곡이기도 하다. 참고로 어쿠스틱 기타와 부드러운 조지 해리슨의 목소리가 강조되는 이 곡의 연주에 존 레논은 참여하지 않았다.

조지 마틴의 전기 하프시코드 연주로 시작하는 독특한 곡 'Because'는 다중 녹음된 존 레논, 폴 맥카트니, 조지 해리슨, 세 사람의 화음이 대단히 아름답게 울려퍼지는 곡으로 일설에 의하면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14번, 월광 소나타(Moonlight Sonata)에서 영감을 얻어 작곡된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세 사람의 화음이 하프시코드 연주와 함께 조용히 사라져 가면 음반의 최대 주요 부분인 애비로드 메들리가 드디어 시작된다.

폴 맥카트니의 피아노 연주로 시작하는 곡 'You Never Give Me Your Money'로 시작하여 링고 스타의 드럼 솔로와 멤버들의 기타 연주가 차례대로 등장하는 'The End'로 마감하는 16분간의 애비로드 메들리는 비틀즈가 프로그레시브 록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는 곡으로 역대 최고라는 평을 받기도 했던 메들리이다. 20초가 조금 넘는 히든 트랙 'Her Majesty'로 음반을 마감하는 'Abbey Road'에서는 싱글로 'Something(영국 4위, 미국 3위)'과 'Come Together(영국 4위, 미국 1위)'가 발매되어 히트를 했으며 음반은 영국의 앨범 차트와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였다.

한편 'Abbey Road' 음반은 음반의 성공과는 별개로 폴 맥카트니의 사망설을 불러 오며 엄청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러한 사망설의 근거로 음반의 표지에 등장한 폴 맥카트니가 다른 멤버들과 달리 맨발이라는 점과 왼손잡이인 폴 맥카트니의 오른 손에 담배가 들려 있다는 점, 그리고 다른 멤버들과 달리 폴 맥카트니만 오른 발이 먼저 나와 있다는 점 등이 거론되기도 했다.

또 다른 근거로는 멤버들 뒤로 보이는 폭스바겐 비틀 차량에 부착된 번호판 <LMW 281F>에서 "LMW"는 'Linda McCartney Weeps(린다 맥카트니가 운다)'라는 의미이며 "281F"는 '28 if'를 의미하는 것으로 '만약 살아있었다면 폴 맥카트니의 나이는 28세다'라는 의미라고 확대 해석하며 사망설을 부추기기도 했다. 하지만 음반이 발매되던 당시에 폴 맥카트니의 나이는 스물 일곱살이었다. 비틀즈의 유명세가 빚어낸 우발적인 사건이었던 것이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Uriah Heep - Salisbury  (0) 2012.05.01
Black Sabbath - Technical Ecstasy  (0) 2012.04.26
The Beatles - Abbey Road  (2) 2012.04.24
Stackridge - Friendliness  (0) 2012.04.19
The Moody Blues - A Question of Balance  (0) 2012.04.17
Chris Squire - Fish Out Of Water  (2) 2012.04.12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2.07.04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곡에 좀 불만이 있는데 밑에 Carry that weight - The End만 선정하시려면 Golden slumbers - Carry that weight - The End 이렇게 선정하셔야 맞는거에요... 사실 이 세곡이 거의 한곡이니까요. 그리고 이게 사실상 애비로드 메들리의 대표곡으로 꼽히구요.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2.07.05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뜻은 저도 충분히 공감이 됩니다.
      하지만 음악 감상에서 '맞다', '안맞다'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같은 곡을 들어도 그 느낌은 천차만별이 아닐까 생각해요.
      그리고 애비로드 메들리는 You Never Give Me Your Money 부터
      The End 까지 쭉 이어서 들어야 제 맛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전부 다 추천 곡으로 선정하면 추천의 의미가 없고 말이죠.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