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Sabbath - Technical Ecstasy

블랙 사바스 (Black Sabbath) : 1968년 영국 버밍엄(Birmingham) 애스톤(Aston)에서 결성

오지 오스본 (Ozzy Osbourne, 보컬) : 1948년 12월 3일 영국 버밍엄 애스톤 출생
토니 아이오미 (Tony Iommi, 기타) : 1948년 2월 19일 영국 버밍엄 핸즈워스(Handsworth) 출생
기저 버틀러 (Geezer Butler, 베이스) : 1949년 7월 17일 영국 버밍엄 애스톤 출생
빌 워드 (Bill Ward, 드럼) : 1948년 5월 5일 영국 버밍엄 애스톤 출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앨범 록(Album Rock)
관련 웹 사이트 : http://www.black-sabbath.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qvQqPpVuFf8 / http://wivern.music.listen/

Black Sabbath - Technical Ecstasy (1976)
1. Back Street Kids (3:47) : http://youtu.be/je_4g3yG-5g
2. You Won't Change Me (6:36) : http://youtu.be/Pkl5tc3CE4o
3. It's Alright (4:05) : http://youtu.be/cOnDGUGNjqY
4. Gypsy (5:15) : http://youtu.be/ERNayQHFl9Q
5. All Moving Parts (Stand Still) (5:00) : http://youtu.be/0PUZOwY5IuU
6. Rock 'N' Roll Doctor (3:31) : http://youtu.be/x6a4v9ddWTw
7. She's Gone (4:59) : http://youtu.be/qvQqPpVuFf8
8. Dirty Women (7:16) : http://youtu.be/9lBVQhAbRE4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오지 오스본 : 보컬
토니 아이오미 : 기타
기저 버틀러 : 베이스
빌 워드 : 드럼, 보컬(It's Alright)

제럴드 우드러프 (Gerald Woodruffe) : 키보드
마이크 루이스 (Mike Lewis) : 현악 편곡 및 지휘(She's Gone)

표지 : 힙그노시스(Hipgnosis)
제작 (Producer) : 블랙 사바스

1974년 4월 6일 온타리오에서 있었던 캘리포니아 잼 이후 영국의 헤비메탈 밴드 '블랙 사바스'는 매니저와 세금 문제로 마찰을 빚으며 진흙탕 싸움에 휘말려 들었다. 그리고 이 즈음 '오지 오스본'과 '토니 아이오미' 사이에도 작은 갈등이 싹트기 시작하였다. 밴드 내,외부적으로 이렇게 어수선한 상태에서도 블랙 사바스는 새 음반의 녹음을 위해 1975년 2월에 런던의 모건 스튜디오(Morgan Studios)로 들어갔다. 그리고 약 두달간의 녹음을 마친 후 1975년 6월 27일에 'Sabotage'라는 제목으로 미국에서 새 음반이 먼저 공개되었으며 영국에서는 미국 보다 하루 늦은 6월 28일에 공개가 되었다.

이전 음반들에서 느껴졌던 어두운 이미지가 많이 사라진 음반 'Sabotage' 발표 이후 10월 무렵이 되면서 블랙 사바스는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는 매니저 문제에 질려 더 이상 매니저를 고용하지 않기로 결정하였으며 더불어 음악 활동의 근거지를 영국 외로 옮길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기 시작하였다. 이는 과도하게 부과되는 세금 문제 때문이었는데 여기에는 오지 오스본의 불만이 가장 크게 작용했다고 한다.

11월로 접어 들면서 미국의 하드 록 밴드 '키스(Kiss)'와 함께 짧은 순회 공연을 했던 블랙 사바스는 그해 연말의 모든 일정을 취소해야 하는 불가피한 사태에 직면하게 된다. 오지 오스본이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사고로 부상을 당했던 것이다. 결국 모든 일정을 취소한 블랙 사바스는 음반사의 결정에 따라 12월 1일에 그동안 발표했던 음반들에서 대표 곡들을 모은 편집 음반 'We Sold Our Soul for Rock 'n' Roll'을 발표하고 휴식에 들어가게 된다.

1976년으로 접어 들면서 그동안 블랙 사바스를 괴롭혀 왔던 매니저와의 법정 문제가 모두 해결되었다. 이 사건으로 고통을 겪었던 멤버들이 드디어 부담감을 털어버리고 음악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멤버들 가운데 정신적 고통을 가장 많이 토로했던 오지 오스본은 법정 문제가 해결된 뒤에도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이런 불안한 모습을 보인 오지 오스본의 주위에서는 끊임없이 동물 학대 등의 편치 않은 소문이 흘러나오기 시작했으며 관련하여 블랙 사바스의 해산설이 급격히 퍼져 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블랙 사바스는 밴드를 둘러 싼 해산설이 파다한 가운데 1976년 6월에 미국의 플로리다(Florida)주 마이애미(Miami)에 있는 크라이테리어 스튜디오(Criteria Studios)로 들어가 새 음반을 준비하면서 해산설을 단숨에 일축해 버렸다. 그리고 1976년 9월 25일에 발표된 블랙 사바스의 일곱번째 음반 'Technical Ecstasy'는 우선 변화된 외양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힙그노시스가 담당한 새 음반의 표지에는 이전 까지 블랙 사바스의 음반 표지에서 공통적으로 느껴졌던 어두운 이미지 대신 계단을 오르내리며 마주친 두 로보트가 사랑을 나누는 모습이 자리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바뀐 표지 만큼이나 블랙 사바스의 음악에서도 확실한 변화가 감지되는데 우선 기존의 무겁고 장중한 음악에서 좀 가벼워진 음악으로 바뀌었으며 더불어 서정적인 요소들을 음악에 대폭 수용함으로써 보다 확실한 변화가 음반에 수록된 곡들을 통해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강렬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애상적인 토니 아이오미의 질주하는 기타로 시작하는 'Back Street Kids'는 무거운 이미지가 걷혀진 블랙 사바스 특유의 음악을 만날 수 있으며 그동안 장중함으로 채워졌던 사운드의 빈 자리는 '제럴드 우드러프'의 키보드가 대신하고 있다. 어두운 분위기와 블루스가 결합한 듯한 'You Won't Change Me'에서는 고통으로 울부짓는 듯한 오지 오스본의 목소리가 끈적거리는 분위기로 곡을 몰아가며 효과를 보고 있어 토니 아이오미의 활력 넘치는 기타 연주와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는 곡이다.

드러머인 빌 워드가 작곡하고 직접 노래 까지 부르고 있는 'It's Alright'는 곡 중반에 등장하는 토니 아이오미의 강렬한 기타 솔로가 없었더라면 가벼운 팝 음악이라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대단히 아름답고 서정적으로 진행되는 곡으로 빌 워드의 멋진 보컬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곡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의 헤비메탈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인 'Gypsy'는 드럼 연주와 피아노 연주가 교대로 이어지며 오지 오스본의 목소리를 받쳐 주고 있는 곡으로 다중 처리된 오지 오스본의 목소리가 우울함을 가득 전해주는 곡이다.

이어지는 곡 'All Moving Parts (Stand Still)'은 음반에서 가장 의외의 진행 방식을 보여주는 곡으로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연주가 특징인 곡이다. 이렇다 보니 오지 오스본의 목소리 역시도 너무 메마른 듯한 느낌이 강하게 들어 조금 아쉬운 곡이다. 빠른 박자로 진행되는 'Rock 'N' Roll Doctor'는 하드 록 밴드의 곡을 듣는 듯한 경쾌함이 특징인 곡으로 1975년에 있었던 'Sabotage' 음반의 순회 공연에서 보컬이 빠진 연주곡 형태로 먼저 선보였던 곡이며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와 '롤링 스톤스(The Rolling Stones)'를 좋아했던 실존 의사에게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곡이다.

일곱번째 트랙으로 등장하는 'She's Gone'은 우리나라의 팝 음악 팬이라면 모르는 이가 없는 유명한 곡으로 아르답게 흐르는 현악기의 편곡 및 지휘는 '마이크 루이스가 담당하였다. 이 곡은 우리나라에서 1980년대에 전성기를 누렸던 FM 라디오의 팝 음악 프로그램에서 단골로 소개되기도 했던 팝 팬들의 애청 곡이기도 하다. 음반의 마지막에 자리한 7분 짜리 대곡 'Dirty Women'은 유려하게 흐르는 토니 아이오미의 기타 연주와 기계적인 느낌이 나는 오지 오스본의 목소리가 대비되는 곡으로 블랙 사바스 특유의 곡 진행 방식을 보여주는 곡이다.

해산설 속에서 녹음된 블랙 사바스의 변화된 음악은 기존의 팬들로 부터 밴드의 음악이 표류하고 있다는 우려를 낳으며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10위권 밖인 13위에 머물렀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도 처음으로 40위권에 들지 못하고 51위에 그치는 부진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이런 음반의 부진과 솔로 활동에 대한 바램이 교차하면서 오지 오스본은 결국 1977년 11월에 블랙 사바스에서 탈퇴를 선언하게 된다. 마침내 오지 오스본과 블랙 사바스의 결별이 시작된 것이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ainchild - Healing Of The Lunatic Owl  (0) 2012.05.03
Uriah Heep - Salisbury  (0) 2012.05.01
Black Sabbath - Technical Ecstasy  (0) 2012.04.26
The Beatles - Abbey Road  (2) 2012.04.24
Stackridge - Friendliness  (0) 2012.04.19
The Moody Blues - A Question of Balance  (0) 2012.04.17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