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ody Blues - Every Good Boy Deserves Favour

무디 블루스 (The Moody Blues) : 1964년 영국 버밍엄 어딩턴(Erdington)에서 결성
저스틴 헤이워드 (Justin Hayward, 보컬, 기타) : 1946년 10월 14일 영국 윌트셔 주 스윈던 출생
존 로지 (John Lodge, 베이스, 보컬) : 1945년 7월 20일 영국 버밍엄 어딩턴 출생
마이크 파인더 (Mike Pinder, 키보드, 보컬) : 1941년 12월 27일 영국 버밍엄 어딩턴 출생
레이 토마스 (Ray Thomas, 플루트) : 1941년 12월 29일 영국 스투어포트온세번 출생
그레임 에지 (Graeme Edge, 드럼) : 1941년 3월 30일 영국 스태퍼드셔 주 로우스터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moodybluestoday.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jV2q9qrnW7U / http://wivern.music.listen/

The Moody Blues - Every Good Boy Deserves Favour (1971)
1. Procession (4:40) : http://youtu.be/2K0fbcABS_Y
2. The Story In Your Eyes (2:56) : http://youtu.be/yoDXzvXxUbc ✔
3. Our Guessing Game (3:34) : http://youtu.be/T2Z6H5hnXwU
4. Emily's Song (3:42) : http://youtu.be/TAWWR7g7vAE ✔
5. After You Came (4:39) : http://youtu.be/Cxh9dm7V3jE
6. One More Time To Live (5:41) : http://youtu.be/nkRlGY35aU4 ✔
7. Nice To Be Here (4:23) : http://youtu.be/9PrvCmj_c_I
8. You Can Never Go Home (4:14) : http://youtu.be/2ViJn-FFJaA
9. My Song (6:19) : http://youtu.be/jV2q9qrnW7U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저스틴 헤이워드 : 보컬, 기타, 시타르(Sitar)
마이크 파인더 : 보컬, 멜로트론, 하프시코드, 해먼드 오르간, 신시사이저
존 로지 : 보컬, 베이스
레이 토마스 : 보컬, 플루트, 탬버린
그레임 에지 : 드럼

표지 : 필 트레버스(Phil Travers)
사진 : 베리 플러머(Barry Plummer)
제작 (Producer) : 토니 클라크(Tony Clarke)

우리나라에서 프로그레시브 록 팬들 뿐만 아니라 팝 팬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인 'Melancholy Man'이 수록된 음반  'A Question of Balance'를 밴드의 여섯번째 음반으로 1970년 8월에 발표하였던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무디 블루스'는 음반 발표 석달 후인 1970년 11월에 새 음반의 작업을 위해 다시 녹음실로 들어 갔다. 그리고 새 음반의 녹음 작업은 해를 넘겨 1971년 3월에 마무리가 되었으며 7월 23일에 'Every Good Boy Deserves Favour'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었다. 무디 블루스가 남긴 최고의 음반으로 기억될 공식 일곱번째 음반이었다.

음반의 제목인 'Every Good Boy Deserves Favour'는 학생들이 음악 수업에서 음자리표를 기억하는데 주로 이용하는 연상 기호 기억법인 니모닉(Mnemonic)에 등장하는 E-G-B-D-F 를 이용하여 만든 것으로 다섯번째 음반인 'To Our Children's Children's Children'에 이어서 또 다시 무디 블루스가 어린이들을 향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는 음반이다. 무디 블루스의 구성원 모두가 작곡에 참여한 음반의 첫번째 트랙 'Procession'은 시간의 흐름에 따른 음악의 진화 과정을 음악으로 표현하고 있는 곡이며 페허(Desolation), 창조(Creation), 의사소통(Communication)이라는 세 단어가 가사를 대신하고 있는 곡이다.

이 곡의 구성을 살펴 보면 신시사이저를 이용한 전자 음향이 1분 20초간 이어지다가 <데설레이션>이라는 합창이 울려퍼진 후 천둥 소리와 빗소리에 이어서 <크리에이션>이라는 합창이 등장한다. 그리고 새소리와 풀벌레 소리 등의 효과음이 등장한 후 <커뮤니케이션>이라는 함창이 울려 퍼지면 그때 부터 이 곡을 듣고 있던 이는 무디 블루스에 의해 원시 시대의 어느 부족들 앞으로 초대받게 된다.

무대는 원시 부족들이 축제를 벌이고 있는 듯 흥겨우면서도 원초적인 드럼 연주가 흘러 나오고 배경으로 모호한 발음의 합창이 이어진다. 그러다가 시타르와 플루트의 갑작스러운 등장으로 시대를 훌쩍 건너 뛴 듣는 이는 하프시코드 솔로 연주와 신시사이저의 솔로 연주를 들으며 다시 시간 여행을 하게 되고 전기 기타 연주를 들으며 현세에 당도하게 된다. 음반의 첫번째 트랙으로 자리한 'Procession'을 통해서 음악의 발전 과정을 경험한 듣는 이는 강렬한 하드 록 성향의 음악 'The Story In Your Eyes'로 새로운 음악의 세계로 들어서게 된다.

'저스틴 헤이워드' 작곡의 충만한 록 사운드가 특징인 'The Story In Your Eyes'는 싱글로 발표되어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23위 까지 진출했던 히트 곡이며 배경으로 흐르는 유려한 베이스 연주와 아름다운 멜로트론 연주가 특징인 곡이다. 또한 이 곡은 무디 블루스가 멜로트론을 사용한 마지막 싱글 곡이기도 하다. 다음 곡인 잔잔한 피아노 연주로 시작하는 세번째 트랙 'Our Guessing Game'은 '레이 토마스'가 만든 곡으로 무디 블루스의 특징인 서정성이 강조되고 있는 곡이다. 이 곡은 무디 블루스가 1972년에 발표하게 될 여덟번째 음반인 'Seventh Sojourn'에 수록된 'For My Lady'가 연상되는 곡이기도 한데 아마도 이 곡의 업그레이드 버전이 'For My Lady'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 곡이다.

우리나라 라디오의 팝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간간히 접할 수 있었던 'Emily's Song'은 '존 로지'가 새로 태어난 자신의 딸 에밀리를 위해서 만든 곡으로 에밀리의 탄생으로 얻은 희망과 기쁨을 노래하고 있는 곡이다. 아름다운 발라드 곡인 이 곡은 무디 블루스의 팬들로 부터도 많은 사랑을 받았으나 실황 무대에서는 연주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복잡한 다중 녹음을 거쳐서 완성된 이 곡을 무대에서 재현하는 것이 불가능 했기 때문이다. 참고로 무디 블루스는 콜로라도(Colorado) 주 덴버(Denver)에서 있었던 1992년 9월 9일의 공연에서 오케스트라와 함께 'Emily's Song'을 처음으로 무대에서 연주하였다.

'그레임 에지'의 곡인 'After You Came'은 무디 블루스 구성원들이 차례대로 돌아가며 노래를 하는 특이한 구성을 취한 곡이다. 이 곡에서는 보컬이 강조되었던 곡 흐름이 끝나는 지점인 3분 25초 경 부터 곡이 끝날 때 까지 약 1분간 이어지는 구성원들의 연주 부분이 대단히 인상적으로 다가 오는 곡이다. 아름다운 플루트 연주로 시작하는 'One More Time To Live'는 첫번째 트랙인 'Procession'의 연장선상에 있는 곡으로 <Desolation>을 비롯하여 <Creation>, <Evolution>, <Pollution> 등의 <~tion>으로 끝나는 여러 단어들이 가사로 등장하는 곡이다.

레이 토마스의 아름다운 발라드 곡 'Nice To Be Here'와 이에 필적하는 저스틴 헤이워드의 'You Can Never Go Home'가 흐르고 나면 음반의 대미를 장식하는 'My Song'이 등장한다. 음반에서 가장 긴 대곡이자 가장 뛰어난 곡인 '마이크 파인더'가 만든 곡으로 잔잔한 피아노 연주와 보컬로 시작하여 심포닉 록의 전개로 이어지는 곡으로 2분 6초 경 부터 시작되는 신비한 음향과 숨소리는 듣는 이를 우주의 한 공간으로 옮겨 놓기도 한다.

무디 블루스는 일곱번째 음반인 'Every Good Boy Deserves Favour'로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2위에 올랐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1위에 오르는 성공을 거두었다. 무디 블루스가 음반으로 거둔 최고의 성적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음반의 성공으로 무디 블루스는 선지자격인 대접을 공연장에서 받기도 하였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무디 블루스는 이 음반을 끝으로 더 이상 자신들의 음반에서 멜로트론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대신 여덟번째 음반인 'Seventh Sojourn'에서 무디 블루스가 선보인 악기는 챔벌린(Chamberlin)이었다. 챔벌린이 멜로트론 보다 오케스트라 음향 구현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