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O Speedwagon - Keep The Fire Burnin'

알이오 스피드웨건 (REO Speedwagon) : 1967년 미국 일리노이 주 섐페인에서 결성
케빈 크로닌 (Kevin Cronin, 기타, 보컬) : 1951년 10월 6일 미국 일리노이 주 에번스턴(Evanston) 출생
게리 리치래쓰 (Gary Richrath, 기타) : 1949년 10월 18일 미국 일리노이 주 피오리아(Peoria) 출생
닐 도티 (Neal Doughty, 키보드) : 1946년 7월 29일 미국 인디애나 주 에번즈빌(Evansville) 출생
브루스 홀 (Bruce Hall, 베이스, 보컬) : 1953년 5월 3일 미국 일리노이 주 섐페인 출생
앨런 그래츠 (Alan Gratzer, 드럼) :

갈래 : 소프트 록(Soft Rock), 하드 록(Hard Rock), 앨범 록(Album Rock), 아레나 록(Arena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speedwagon.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4Ueyr9izCv8 / http://wivern.music.listen/

1980년대 초반에 'Keep On Loving You'와 'In Your Letter' 등의 히트 곡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미국의 록 밴드 '알이오 스피드웨건'은 일리노이(Illinois)주 섐페인(Champaign)에 있는 일리노이 대학교(University of Illinois)에 재학 중이던 한 전자공학도에 의해서 탄생하였다. 부모님의 피아노로 '비틀즈(The Beatles)'의 곡을 따라하면서 밴드 활동의 꿈을 키워 왔던 '닐 도티'는 1966년의 어느 가을 날 같은 일리노이 대학교에 다니고 있던 '앨런 그래츠'를 만나면서 부터 본격적으로 밴드 구성의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였다.

고교 시절 부터 주말이면 지역에서 활동하던 무명 밴드의 드러머로 변신했던 앨런 그래츠는 대학교에 진학해서도 여전히 밴드 활동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가을 날 닐 도티를 만나게 되고 함께 음악 이야기를 나누고 나서 부터 서로의 공감대가 비슷함을 발견하게 된다. 하지만 당장은 두 사람이 함께 활동을 할 수가  없었다. 결국 닐 도티가 앨런 그래츠가 활동하고 있던 밴드를 따라 다니며 객원 주자 형식으로 가끔 키보드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되어 밴드의 정식 구성원으로 가입하여 함께 밴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밴드의 다른 구성원들은 별로 반기지 않았다. 결국 밴드는 여름 방학을 앞둔 1967년의 학기 말에 해산을 하게 되고 닐 도티와 앨런 그래츠는 여름 방학을 이용하여 연주 연습을 하면서 새로운 밴드를 결성하기로 하고 결정하였다. 그리고 그해 여름에 불자동차의 엔진은 서서히 가열을 시작하게 된다. 여름 방학이 끝나고 캠퍼스로 돌아온 닐 도티와 앨런 그래츠는 '조 매트(Joe Matt, 기타)'와 '마이크 블레어(Mike Blair, 베이스)'를 밴드의 나머지 구성원으로 하는 4인조 구성의 밴드를 결성하고 1967년 가을에 첫번째 공식 연습을 시작으로 불자동차의 엔진을 예열하기 시작했다.

알이오 모터 카 컴퍼니(REO Motor Car Company)에서 제작된 소방차에 적혀 있던 이름인 <REO Speedwagon>을 밴드의 정식 명칭으로 사용하기로 결정한 밴드에 리드 보컬을 담당할 '테리 러트렐(Terry Luttrell)'이 가입한 것은 1968년 봄이었다. 이어서 '밥 크라우노버(Bob Crownover, 기타)'와 '그레그 필빈(Gregg Philbin, 베이스)'을 조 매트와 마이크 블레어 대신 가입시켜 엔진을 정비한 불자동차는 엔진을 재가동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불자동차의 엔진은 1970년 까지 빈번한 기타 주자의 교체로 인해 정상적인 가속이 불가능했다.

1970년 말에 이르러 '게리 리치래쓰'가 가입하면서 비로소 안정감을 되찾은 알이오 스피드웨건은 1971년에 에픽 음반사(Epic Records)와 계약하고 데뷔 음반의 녹음을 시작하여 10월에 'REO Speedwagon'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면서 음반 데뷔를 이루게 된다. 하지만 불자동차의 첫번째 질주는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대망의 데뷔 음반이 실패로 마무리 되자 리드 보컬인 테리 러트렐이 밴드에서 탈퇴했으며 그를 대신하여 '케빈 크로닌'이 가입하게 된다. 한편 1972년에 불자동차에서 하차한 테리 러트렐은 이듬해인 1973년에 미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스타캐슬(Starcastle)'에 가입하여 밴드 활동을 이어 갔다.

리드 보컬을 교체한 알이오 스피드웨건은 1972년 12월에 두번째 음반 'R.E.O./T.W.O.'를 발표하고 공연 활동에 주력하였다. 하지만 세번째 음반의 녹음을 앞두고 구성원들간의 갈등이 야기되어 리드 보컬인 케빈 크로닌이 밴드에서 하차하게 된다. 그를 대신하여 '마이크 머피(Mike Murphy)'를 가입시킨 알이오 스피드웨건은 1973년 12월에 세번째 음반인 'Ridin' the Storm Out'을 발표하였다. 한편 마이크 머피는 이후 1974년 10월에 발표된 네번째 음반 'Lost in a Dream'과 1975년 7월에 발표된 다섯번째 음반 'This Time We Mean It'에 참여한 후 케빈 크로닌에게 마이크를 넘겨 주고 불자동차에서 하차하였다.

케빈 크로닌이 재가입한 후 첫번째 음반이자 알이오 스피드웨건의 공식 여섯번째 음반인 'R.E.O.'는 1976년 6월에 발표되었다. 이 음반은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59위에 그쳤지만 1977년 1월에 발표된 실황 음반인 'Live: You Get What You Play For'를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72위 까지 진출시키고 동시에 음반 판매량에 있어서도 플래티넘을 획득하여 오랜 예열 과정에서 벗어나기 시작하였다.

가속이 붙기 시작한 불자동차의 엔진은 1978년 3월에 발표된 일곱번째 음반 'You Can Tune a Piano, but You Can't Tuna Fish'로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처음으로 40위권 이내인 29위 까지 진입하는 성과를 거두게 된다. 그리고 1979년 7월 20일에 발표된 여덟번째 음반 'Nine Lives'를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33위 까지 진출시키며 준비 과정을 모두 마친 알이오 스피드웨건은 1980년 11월 21일에 발표한 아홉번째 음반 'Hi Infidelity'로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며 화려한 질주를 시작하게 된다.

이 음반에서 싱글로 발표된 록 발라드 'Keep On Loving You'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으며 또 다른 싱글 'Take It on the Run'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5위 까지 진출하는 성공을 거두었던 것이다. 싱글의 성공으로 빌보드 앨범 차트의 1위 자리에 'Hi Infidelity'를 올려 놓았던 알이오 스피드웨건은 1982년 6월에 열번째 음반인 'Good Trouble'을 발표하여 'Keep The Fire Burnin''을 다시 히트시키며 성공을 이어가게 된다.

'Keep On Loving You'로 우리나라 팝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알이오 스피드웨건의 'Keep The Fire Burnin''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7위 까지 진출하는데 그쳤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알이오 스피드웨건의 뜨거운 인기에 촉매제가 되었던 곡이기도 하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가락과 피아노를 연주하면서 들려 주는 케빈 크로닌의 인상적인 보컬이 특징인 이 곡으로 알이오 스피드웨건의 전성기가 우리나라에서도 시작된 것이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Nini Rosso - Il Silenzio  (0) 2012.06.06
Simply Red - If You Don't Know Me By Now  (2) 2012.06.04
REO Speedwagon - Keep The Fire Burnin'  (2) 2012.06.01
Flash - The Time It Takes  (0) 2012.05.30
Angel - Tower  (0) 2012.05.28
Dionne Warwick - Heartbreaker  (0) 2012.05.25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겐크로이 2012.06.04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O Speedwagon 학창시절 POP음악을 알게해주 계기가 되었는데 LP판을 구입한지가 25년이 지났네요. in my dream이 귀에 익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