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o - The Last In Line

디오 (Dio) : 1982년 미국 뉴욕에서 결성

로니 제임스 디오 (Ronnie James Dio, 보컬) : 1942년 7월 10일 미국 포츠머스 출생, 2010년 5월 16일 사망
비비안 켐벨(Vivian Campbell, 기타) : 1962년 8월 25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출생
지미 베인(Jimmy Bain, 베이스) : 1947년 12월 19일 스코틀랜드 뉴튼모어 출생
클로드 슈넬 (Claude Schnell, 키보드) : 미국 뉴욕 출생
비니 어피스(Vinny Appice, 드럼) : 1959년 9월 13일 미국 뉴욕 주 브루클린 출생

갈래 : 헤비메탈(Heavy Metal), 하드 록(Hard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ronniejamesdio.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LOfcBNRzUgo / http://wivern.music.listen/


지난 2010년 5월 17일에 전세계의 헤비메탈 팬들은 갑작스러운 슬픈 소식 하나를 접해야 했다. 위암으로 투병중이던 불세출의 헤비메탈 가수 '로니 제임스 디오(본명: Ronald James Padavona)'가 하루 전날 사망했다는 소식이 바로 그것이었다.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귀천함으로써 이제는 전설이 되어 버린 거장 로니 제임스 디오는 어린 시절에 트럼펫을 가까이 함으로써 음악의 길로 들어섰던 인물이었다. 그의 첫번째 밴드 활동은 고등학교 시절에 베이스 주자로 가입했던 '베가스 킹스(The Vegas Kings)'라는 이름의 밴드에서 시작되었다.

베가스 킹스는 로니 제임스 디오가 리드 보컬을 맡게 되면서부터 '로니 앤 더 럼블러스(Ronnie & The Rumblers)'라는 이름으로 바뀌게 되고 이때 부터 로니 제임스 디오의 주도 하에 밴드 활동을 펼쳐 나가게 된다. 베가스 킹스로 출발하여 '로니 앤 더 럼블러스와 '로니 앤 더 레드 캡스(Ronnie And The Red Caps )', 그리고 '로니 디오 앤 더 프로펫츠(Ronnie Dio and the Prophets)'로 이름을 바꿔가며 활동했던 밴드는 1967년에 해산을 하게 되고 로니 제임스 디오는 프로펫츠에서 함께 활동했던 '닉 팬타스(Nick Pantas, 기타)'와 함께 '일렉트릭 엘브즈(Electric Elves)'라는 새로운 밴드를 결성하게 된다.

1969년에 '엘프(Elf)'로 이름을 바꾼 밴드는 대학가와 클럽가의 활동을 중심으로 인지도를 넓혀 나가다가 '딥 퍼플(Deep Purple)'의 구성원인 '로저 글로버(Roger Glover)'와 '이언 페이스(Ian Paice)'의 눈에 띄어 두 사람의 후원을 받으며 1972년에 데뷔 음반을 발표하였다. 데뷔 음반 발표 후 엘프는 딥 퍼플을 탈퇴한 '리치 블랙모어(Ritchie Blackmore)'의 가담으로 '레인보우(Rainbow)'라는 이름의 밴드로 재탄생하였으며 로니 제임스 디오는 리치 블랙모어와의 활동을 통해서 헤비메탈 가수로써의 입지를 확실히 다지게 된다.

레인보우에 이어서 1979년에 '블랙 사바스(Black Sabbath)'로 옮겨 간 로니 제임스 디오는 'Heaven and Hell(1980년)'과 'Mob Rules(1981년)' 그리고 1982년에 발표되었던 블랙 사바스 최초의 실황 음반인 'Live Evil'을 통해서 당대 최고의 헤비메탈 가수 반열에 올라서게 된다. 블랙 사바스에서 석장의 음반을 남기며 활동했던 로니 제임스 디오는 충만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자신을 주축으로 하는 새로운 밴드를 결성하기로 하고 드러머인 '비니 어피스'와 함께 블랙 사바스에서 동반 탈퇴하였다. 그리고 1982년에 새로운 헤비메탈 밴드를 출범시키게 되는데 이 밴드가 바로 '디오'였다.

디오라는 밴드 이름을 떠올리게 되면 가장 먼저 떠오르게 마련인 밴드의 대표 음반이자 데뷔 음반인 'Holy Diver'를 1983년 5월 25일에 발표했던 디오는 이 음반에서 'Holy Diver'와 'Rainbow in the Dark'을 연속하여 히트시킴으로써 성공적인 데뷔를 하게 된다. '랜디 베렛(Randy Barrett)'이 그린 인상적인 표지로 등장했던 디오의 데뷔 음반에는 언급한 히트 곡들 외에도 'Don't Talk to Strangers'와 'Shame on the Night' 같은 잊지 못할 명곡들이 음반을 찬연히 빛내주고 있어 로니 제임스 디오를 더부살이 신세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만들어 주기도 했다.

음악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키보드 주자인 '클로드 슈넬'을 새로운 구성원으로 받아 들인 디오는 1984년 7월 13일에 두번째 음반인 'The Last In Line'을 발표하였다. 이 음반은 <역시 디오!>라는 말이 저절로 흘러 나오게 만드는 완성도 높은 음악들로 음반을 채워 넣음으로써 2년차 징크스(Sophomore Jinx) 마저 깨뜨려 버리는 성과를 거두게 된다. 데뷔 음반 보다 더욱 세련된 헤비메탈 음악을 들려 주는 이 음반으로 비로소 디오의 헤비메탈은 완성되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배리 잭슨(Barry Jackson)'이 표지 그림을 담당한 음반에는 흔히 말하는 질주 본능을 자극하는 쾌활한 질주감으로 충만한 곡 'We Rock'을 시작으로 'I Speed At Night', 'Evil Eyes', 'Egypt (The Chains Are On)' 같은 곡들이 귀를 사로 잡고 놓아 주지를 않는데 무엇보다도 서정적인 진행으로 시작하여 포효하는 로니 제임스 디오의 보컬로 이어지는 음반의 타이틀 곡 'The Last In Line'은 로니 제임스 디오의 목소리가 가진 장점이 최대로 발휘되는 명곡이라고 할 수 있다.

'당대 최고의 헤비메탈 가수'라는 명성에 걸맞게 살아 생전에 그 어떤 가수보다도 더 열정적으로 헤비메탈 음악을 전파했던 거장 로니 제임스 디오는 이제 더 이상 우리 곁에 없다. 하지만 그가 남긴 수많은 명곡들은 헤비메탈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달구며 오늘도 여전히 질주를 거듭하고 있다. 아마도 세상이 끝나는 그날 까지 쭉 이어지지 않을까?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ondie - The Tide Is High  (0) 2012.08.27
Sinead O'Connor - Nothing Compares 2 U  (0) 2012.08.24
Dio - The Last In Line  (0) 2012.08.22
Player - Baby Come Back  (0) 2012.08.20
The Stylistics - Because I Love You Girl  (4) 2012.08.17
The Power Station - Some Like It Hot  (0) 2012.08.15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