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el - The Snow Goose

캐멀 (Camel) : 1971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앤드류 라티머 (Andrew Latimer, 기타, 보컬) : 1949년 5월 17일 영국 서리 주 출생
피터 바든스 (Peter Bardens, 키보드) : 1945년 6월 19일 영국 런던 출생, 2001년 1월 22일 사망
덕 퍼거슨 (Doug Ferguson, 베이스) : ?
앤디 워드 (Andy Ward, 드럼) : 1952년 9월 28일 영국 서리 주 엡섬( Epsom)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camelproductions.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ru8bH9XXTfk

Camel - The Snow Goose (1975)
1. The Great Marsh (2:04) : http://youtu.be/Pd_Tn46ou44
2. Rhayader (3:02) : http://youtu.be/-aezncdri9Y ✔
3. Rhayader Goes To Town (5:20) : http://youtu.be/-aezncdri9Y ✔
4. Sanctuary (1:05) : http://youtu.be/1PZv6crfSEQ
5. Fritha (1:19) : http://youtu.be/QuqavqzoZGI
6. The Snow Goose (3:12) : http://youtu.be/ru8bH9XXTfk
7. Friendship (1:44) :
8. Migration (2:01) :
9. Rhayader Alone (1:50) : http://youtu.be/r-RYZDMSzkk
10. Flight Of The Snow Goose (2:41) : http://youtu.be/HNK-Lxw6F34
11. Preparation (3:54) : http://youtu.be/X0gQwcl0SFc ✔
12. Dunkirk (5:25) : http://youtu.be/X0gQwcl0SFc ✔
13. Epitaph (2:07) :
14. Fritha Alone (1:30) : http://youtu.be/qdCxoJBxqqI
15. La Princesse Perdue (4:56) : http://youtu.be/qdCxoJBxqqI
16. The Great Marsh (1:18)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앤드류 라티머 : 기타, 어쿠스틱 기타, 슬라이드 기타, 플루트, 보컬
피터 바든스 : 오르간, 미니무그, 피아노, 파이프 오르간, 신시사이저
덕 퍼거슨 : 베이스, 더플코트(Duffle Coat)
앤디 워드 : 드럼, 퍼커션, 비브라폰

데이빗 베드퍼드 (David Bedford) : 관현악 편곡

표지 : 모듈라(Modula)
제작 (Producer) : 데이비드 히치콕(David Hitchcock)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 사이에서 '캐멀'의 초기 명곡으로 사랑 받고 있는 곡인 'Lady Fantasy'가 수록된 두번째 음반 'Mirage'를 1974년 3월 1일에 발표했었던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캐멀은 이 음반으로 13주 동안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 머물면서 최종적으로 149위 까지 진출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탄탄한 연주력을 바탕으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로써의 입지를 확실하게 다지게 된 것이다.

그리고 이듬해인 1975년 4월에 등장한 캐멀의 세번째 음반 'The Snow Goose'는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답게 컨셉트 음반(Concept Album: 전체적으로 일관된 주제와 이야기 구조를 가진 음반)이었다, 밴드 출범 후 처음으로 발표한 캐멀 최초의 컨셉트 음반인 이 음반은 미국의 작가인 '폴 갈리코(Paul Gallico)'가 1940년에 출판했었던 단편 소설 '흰기러기(The Snow Goose)'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작품이다.

부제로 '던커크의 이야기(A Story Of Dunkirk)'라는 제목이 붙어 있는 '흰기러기'는 신체적 장애를 안고 늪지의 버려진 등대에서 살고 있는 예술가 '필립 레이야더(Philip Rhayader)와 그 지역의 어린 소녀 '프리다(Fritha)'가 상처 입은 흰기러기를 돌보면서 우정을 키워 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단편 소설인데 캐멀은 이 짧은 단편을 서정미 가득한 뛰어난 음악으로 풀어 내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캐멀이 소설을 기반으로 작곡을 마친 후 단편 소설 흰기러기의 일부 내용을 가져와서 가사로 만들어 입힐려고 저자인 폴 갈리코에게 문의했지만 흡연을 싫어 했던 작가가 밴드가 어떤 식으로든 담배 회사와 연관 있을 것으로 짐작하여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고 한다. 담배 회사와의 분쟁으로 두번째 음반의 표지가 미국에서 발매될 때 영국에서 발매된 표지와 다르게 발매된 것을 생각하면 캐멀로써는 억울할법한 일이었다.

결국 흰기러기의 내용을 가사에 포함시키지 못함으로써 공식 음반으로 인정받지 못한 캐멀의 'The Snow Goose' 음반은 저작권 분쟁에서 벗어나기 위해 제목에 'Music Inspired By'를 첨가하여 1975년 4월에 발표되었다. 연주 곡으로만 도합 열여섯 곡이라는 엄청난 수록 곡을 자랑하지만 대부분이 2분 내외의 짧은 단편들로 구성된 이 음반은 조곡 형태로 봐도 무방할 정도로 각 수록 곡들이 연계 되어 있으며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캐멀의 입장에서는 진보적인 전환점이 되었던 음반이기도 하다.

'The Great Marsh'로 시작해서 'The Great Marsh'로 마무리 되는 캐멀의 'The Snow Goose' 음반에서 우리나라의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을 만족시킨 곡은 '앤드류 라티머'의 플루트 연주가 아름답게 흐르는 두번째 곡 'Rhayader'와 탄탄한 연주력이 돋보이는 세번째 곡 'Rhayader Goes To Town' 정도라고 할 수 있으며 더불어 앤드류 라티머의 서정적인 기타 연주가 아름답게 펼쳐지는 음반의 타이틀 곡 'The Snow Goose' 역시 간과할 수 없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언급한 곡들 외에도 기타 연주와 키보드 연주를 중심으로 한 캐멀의 서정적인 음악이 가득한 이 음반은 영국의 앨범 차트에 처음으로 진입하여 22위 까지 진출함으로써 캐멀이라는 이름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를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에게 확실하게 각인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캐멀은 이미 두번째 음반인 'Mirage'를 통해서 앤드류 라티머의 기타 연주와 '피터 바든스'의 키보드 연주를 중심으로 한 특유의 서정미를 선보인 바 있는데 세번째 음반인 'The Snow Goose'를 통해서 이를 더욱 발전시켜 캐멀 음악을 완성시켰다고 할 수 있다.

캐멀은 대표작이라고도 할 수 있는 세번째 음반 발표 후 1975년 10월에 런던의 로얄 알버트 홀(Royal Albert Hall)에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London Symphony Orchestra)'와 협연으로 'The Snow Goose'를 무대에 올려 전석 매진이라는 결과를 만들기도 했다. 한편 세번째 음반으로 영국에서 성공을 거둔 캐멀은 1976년 3월 26일에 'Song Within a Song'과 'Lunar Sea'가 수록된 네번째 음반인 'Moonmadness'를 발표하여 성공를 이어가게 된다.

마지막으로 캐멀의 세번째 음반 'The Snow Goose'는 흔히 말하는 '버릴 곡 하나 없는' 그런 음반이라고 할 수 있으며 첫번째 곡 부터 마지막 곡 까지 쭉 이어서 들어볼 것을 권고하고 싶은 음반이다. 그래도 굳이 추천 곡을 골라 달라고 한다면 감동적인 연주가 펼쳐지는 'Rhayader'와 'The Snow Goose'만은 반드시 들어봐야 하는 곡들로 분류하고 싶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alogy - Analogy  (0) 2012.11.29
Barclay James Harvest - Gone To Earth  (2) 2012.11.27
Camel - The Snow Goose  (0) 2012.11.22
Savatage - Streets A Rock Opera  (0) 2012.11.20
Emerson, Lake & Palmer - Emerson, Lake & Palmer  (2) 2012.11.15
Pulsar - Halloween  (0) 2012.11.13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