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erson Lake & Palmer - Tarkus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 (Emerson, Lake And Palmer) : 1970년 영국 본머스(Bournemouth)에서 결성

키스 에머슨 (Keith Emerson, 키보드) : 1944년 11월 2일 영국 토드모던(Todmorden) 출생
그렉 레이크 (Greg Lake, 보컬, 베이스) :1947년 11월 10일 영국 도싯 주 풀(Poole) 출생
칼 파머 (Carl Palmer, 드럼) : 1950년 3월 20일 영국 버밍엄(Birmingham)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emersonlakepalmer.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hd923bti_44

 

Emerson Lake & Palmer - Tarkus (1971)
1. Tarkus (20:43) : http://youtu.be/7j8bSr8RnU4
   a. Eruption (2:44)
   b. Stones Of Years (3:44)
   c. Iconoclast (1:16)
   d. Mass (3:12)
   e. Manticore (1:52)
   f. Battlefield (3:51)
   g. Aquatarkus (4:04)
2. Jeremy Bender (1:49) : http://youtu.be/aND2HrAXucM
3. Bitches Crystal (3:59) : http://youtu.be/6SlKNbrEIx0
4. The Only Way (Hymn)(3:48) : http://youtu.be/hd923bti_44
5. Infinite Space (Conclusion)(3:21) : http://youtu.be/3XXm-aG3yek
6. A Time And A Place (3:01) : http://youtu.be/yMpO0JJ6f0g
7. Are You Ready Eddy? (2:11) : http://youtu.be/JUZpm3lySVw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키스 에머슨 :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 교회 오르간, 첼레스트(Celeste), 무그 신시사이저
그렉 레이크 : 보컬, 베이스, 기타, 어쿠스틱 기타
칼 파머 : 드럼, 퍼커션

표지 : 윌리엄 닐(William Neal)
제작 (Producer) : 그렉 레이크

1970년 10월에 발표했었던 데뷔 음반 'Emerson Lake & Palmer'를 통해 삼인조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정교하고 횐상적인 음악을 선보여 많은 프로그레시브 록 팬들을 사로 잡았던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는 데뷔 음반 공개 후 곧바로 이어진 영국과 유럽을 순회하는 공연 활동에서 사람들로 부터 커다란 환대를 받았다. 그리고 이는 영국 앨범 차트에서 4위, 그리고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18위 라는 성적으로 나타났다.

3주간에 걸친 순회 공연이 모두 끝나고 새해를 맞이한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는 휴식을 취할 틈도 없이 신년 벽두 부터 새 음반에 수록할 곡들의 사전 예행 연습을 실시하게 되는데 이는 아마도 데뷔 음반의 성공을 이어가고 싶은 바램에서 비롯되었을 것이다. 정해진 일정에 따라 연습을 무사히 마무리한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는 두번째 음반을 위한 사전 작업을 병행하는 한편 1971년 3월 26일에 뉴캐슬어폰타인(Newcastle upon Tyne)의 뉴캐슬 시티홀(Newcastle City Hall)에서 역사적인 실황 녹음을 실시하게 된다.

바로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가 세번째 음반으로 발표하게 되는 'Pictures at an Exhibition'의 녹음이었다. 하지만 완벽하리만치 성공적이었던 이 날의 녹음은 곧바로 음반으로 출시되지 못하고 잠시 뒤로 밀려나야 했다. 기획과 녹음 등을 포함한 두번째 음반의 발표를 위한 모든 준비 작업이 이미 완료된 상태였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같은 해 4월에 첫번째 미국 공연을 다녀 왔던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는 1971년 6월 14일에 드디어 두번째 음반 'Tarkus'를 발표하게 된다.

전차의 무한궤도를 장착한 가공의 괴물인 '타커스(Tarkus)'의 압도적인 모습을 표지에 등장시킨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의 두번째 음반에는 7부작 구성의 20분 짜리 조곡이자 타이틀 곡인 'Tarkus'를 음반의 앞면에 배치하고 뒷면에는 짧은 소품들로 채워 넣고 있는데 이는 당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들의 전형적인 음반 구성 방식이기도 했다. 데뷔 음반을 통해서 클래식에 기반하고는 있지만 획일적이지 않은 다양한 음악을 선보였던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는 두번째 음반을 통해서 표지에 등장한 타커스의 강렬함 만큼이나 더욱 격렬하고 진일보한 음악을 선보이고 있기도 하다.

먼저 음반의 타이틀 곡이자 7부작 구성의 조곡인 'Tarkus'는 도입부에 등장하는 키스 에머슨의 장중한 키보드 선율에 이어 'Eruption'이라는 소제목에 어울리게 '그렉 레이크'와 '칼 파머'의 연주가 키스 에머슨의 건반과 삼위 일체를 이루며 거침없는 분출을 음악으로 토해내며 시작하고 있다. 7부작 구성의 이 조곡은 두번째 부문과 네번째 부문 그리고 여섯번째 부문에 각기 가사를 삽입하고 있고 그 나머지 부문은 모두 연주 곡으로 구성되어 있는 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가상의 동물인 '만티코어(Manticore)'와의 전투를 묘사한 대곡 답게 때론 차갑게 때론 격렬하게 베이스와 드럼 그리고 키보드가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있기도 하다. 더구나 'Battlefield'에서 등장하는 그렉 레이크의 기타 연주는 대단히 감동적이기 까지 하다.

타커스와 만티코어의 격렬한 전투로 20분을 보내고 나면 두번째 곡인 'Jeremy Bender'를 시작으로 짧은 소품들이 연이어 등장한다. 경쾌하고 밝은 분위기로 진행되는 'Jeremy Bender'는 박수 소리 까지 삽입하여 흥겨운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으며 세번째 곡인 'Bitches Crystal'은 키스 에머슨의 격렬한 건반 연주가 인상적인 곡으로 속주라는 표현에 어울리는 형식을 취하고 있는 곡이다.

'바흐(Bach)'의 '토카타와 푸가 F장조(Toccata and Fugue in F Major BWV 540)' 선율을 서주(intro)와 경과부(bridge)에 도입한 네번째 곡 'The Only Way (Hymn)'은 키스 에머슨의 건반과 그렉 레이크의 보컬이 조화를 이루며 펼쳐지는 곡으로 음반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성을 취하고 있는 곡이다. 이어지는 다섯번째 곡 'Infinite Space (Conclusion)'는 'The Only Way (Hymn)'와 이어지는 접속 곡 형태의 곡으로 키스 에머슨의 피아노 연주가 즉흥 잼을 연상시키듯이 자유롭게 펼쳐지고 있는 곡이다.

다소 무거운 분위기의 'A Time And A Place'는 포효하는 그렉 레이크의 목소리와 그에 못지 않게 격렬하게 건반을 두드리는 키스 에머슨의 경합이 인상적인 곡이며 음반의 마지막 곡인 'Are You Ready Eddy?'는 1920년대의 부기우기(Boogie Woogie) 형식을 취하고 있는 재미있고 경쾌한 곡으로 음반의 구성상으로는 다소 의외의 곡이지만 전체적으로 무거웠던 음반의 분위기를 밝게 환기시켜 주는 역할을 하며 음반을 마무리 하고 있다.

20분 짜리 조곡 'Tarkus'가 수록된 두번째 음반 발표 후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는 유럽으로 순회 공연을 떠나게 되는데 이 일정 중에는 독일의 관현악단과 'Pictures at an Exhibition'을 협연하는 일정도 포함되어 있었다. 마지막으로 데뷔 음반에서 부터 시작된 무그 신시사이저의 활용이 본격화 되기 시작한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의 두번째 음반은 발매 후 영국 앨범 차트에서 1위에 올랐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9위 까지 진출하여 데뷔 음반이 거둔 성적을 뛰어 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었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삽화로 제작된 아름다운 음반 표지 모음  (0) 2013.02.10
Eulenspygel - Eulenspygel 2  (0) 2013.02.07
Emerson Lake & Palmer - Tarkus  (0) 2013.02.05
Automatic Fine Tuning - A.F.T.  (3) 2013.01.31
Necronomicon - Tips Zum Selbstmord  (0) 2013.01.29
Tantra - Holocausto  (0) 2013.01.2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