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el - Moonmadness

캐멀 (Camel) : 1971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앤드류 라티머 (Andrew Latimer, 기타, 보컬) : 1949년 5월 17일 영국 서리 주 출생
피터 바든스 (Peter Bardens, 키보드) : 1945년 6월 19일 영국 런던 출생, 2001년 1월 22일 사망
덕 퍼거슨 (Doug Ferguson, 베이스) : 1947년 4월 4일 영국 출생 (?)
앤디 워드 (Andy Ward, 드럼) : 1952년 9월 28일 영국 서리 주 엡섬( Epsom)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camelproductions.com/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PY047zFdLFg

Camel - Moonmadness (1976)
1. Aristillus (1:56) : http://youtu.be/kHjWmHFPtfs
2. Song Within A Song (7:14) : http://youtu.be/PY047zFdLFg
3. Chord Change (6:44) : http://youtu.be/6vrAWeYtP04 ✔
4. Spirit Of the Water (2:07) : http://youtu.be/OfVu04HWnrI
5. Another Night (6:56) : http://youtu.be/2eLqQKEzFaM
6. Air Born (5:02) : http://youtu.be/EJV_8l3XdJQ
7. Lunar Sea (9:09) : http://youtu.be/Oe134XCf1co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앤드류 라티머 : 기타, 플루트, 리코더, 보컬(2번, 5번, 6번 트랙)
피터 바든스 : 키보드, 보컬(Spirit Of the Water)
덕 퍼거슨 : 베이스, 보컬(Song Within A Song)
앤디 워드 : 드럼, 퍼커션, 목소리(Aristillus)

표지 (Cover) : 필드(Field)
로고 (Logo) : 데이비드 앤스티 (David Anstey)
제작 (Producer) : 레트 데이비스(Rhett Davies), 캐멀

<시리도록 서정적인 캐멀표 음악이 마침내 그 온전한 모습을 드러내었다>라고 표현할 수 있는 세번째 음반 'The Snow Goose'를 통해서 밴드 특유의 음악을 완성시킨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캐멀'은 음반 발표 후 1975년 10월에 런던의 로얄 알버트 홀(Royal Albert Hall)에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London Symphony Orchestra)'와 협연으로 'The Snow Goose'를 무대에 올려 전석 매진이라는 결과와 함께 녹록치 않은 실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더불어 캐멀의 세번째 음반은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13주간 머물며 최종적으로 22위 까지 진출하는 좋은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이는 온갖 잡다한 아이돌들의 이름만으로 도배되다시피 하는 우리나라 가요계의 차트와 비교해보면 상당히 부러운 일이기도 하다. 과거이든 현재이든 캐멀류의 음반이 우리나라 가요계에서 출반되었다면 아마도 차트의 꼬리 조차 밟아보지 못하고 소리 소문없이 사라지게 될 것은 자명한 일일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 가요계에서 저변 확대라는 말은 상업성과 결부되면서 단지 생색내기용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이 되어 버린지 오래인 까닭이기도 하다.

물론 현재와 비교하면 과거 1970년대의 우리 가요계에서는 좋은 음반들이 참 많이도 발매되었었다. 대표적인 음반들이 신중현 사단으로 불리우던 가수들이 발표했었던 일련의 음반들로 이런 음반들을 시작으로 우리 가요계는 화려한 비상을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난데없이 등장한 이상한 조치 덕분에 막 비상을 준비하던 우리 가요계는 날개를 접어야 했고 흔해 빠진 사랑 타령으로 일관하는 음악들만을 대중에게 선보여야 했다.

가요계에 강력한 제동을 걸어 버린 표현물 규제 조치가 포함된 그 이상한 조치란 다름아닌 1975년 5월 13일 15시 부터 시행되었던 <긴급조치 제9호>였다. 결국 통치의 수단으로 문화 활동에 까지 제약을 걸어 버린 이 사건으로 인해 가요계는 사랑 타령이 넘쳐 나는 이상 현상이 계속 이어지면서 삐딱선을 타기 시작했고 작금에 이르러서는 실력 보다는 외모로 평가받는 아이돌들이 판치는 세상으로 변모하고 말았던 것이다.

<깊어가는 가을 밤의 서정>이라는 표현이 있다. 누가 처음 이런 표현을 쓰기 시작했는지는 모르지만 이런 표현과 가장 잘 어울리는 표지를 가진 음반 하나를 떠올려 보라고 한다면 다른 이는 어떨지 모르지만 내게는 캐멀이 1976년 3월 26일에 발표했었던 네번째 음반 'Moonmadness'가 가장 먼저 생각난다. 세번째 음반 'The Snow Goose'에서 표출되었던 서정미가 진일보한 방식으로 표현되고 있는 이 음반은 '피터 바든스'의 키보드 연주 곡인 'Aristillus'로 시작하고 있다.

피터 바든스의 우주적이며 다양한 키보드 음향을 들을 수 있는 이 곡은 '앤디 워드'가 목소리로 출연을 하고 있기도 한데 키보드에 가리워진 그의 목소리는 기묘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기도 하다. 이어지는 두번째 곡은 우리나라에서 무척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인 'Song Within A Song'으로 가끔 라디오에서도 방송되어 팝 음악 애호가들에게도 무척 친숙한 곡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이 곡은 기타와 키보드 그리고 플루트의 조화가 만들어 내는 아름다운 선율에 실린 '덕 퍼거슨'의 보컬이 자아내는 쓸쓸한 서정미가 가히 일품이라고 할 수 있다.

캐멀 음악의 완성형은 기타와 키보드의 완벽한 조화라고 할 수 있을 것인데 이어지는 세번째 곡 'Chord Change'에서도 이런 방식은 유효하게 작동하고 있다. 현란한 피터 바든스의 키보드와 시리도록 투명하게 울려 퍼지는 '앤드류 라티머'의 기타가 만들어 내는 재즈적인 분위기가 일품인 이 연주 곡은 캐멀의 음악적 특징이 잘 드러나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중세 포크 음악에서 들었던 것 같은 익숙하고 아름다운 선율로 시작하는 'Spirit Of the Water'는 키보드 주자인 피터 바든스가 직접 노래 까지 부르고 있는 곡으로 키보드와 피아노 그리고 목소리의 조화가 아름답게 어우러지고 있는 곡이다.

다섯번째 곡인 'Another Night'는 절정에 달한 캐멀 구성원들의 연주가 록적인 감각에 실려 펼쳐지는 곡으로 보컬은 앤드류 라티머가 맡고 있다. 프로그레시브 록의 전통적인 방식 보다는 좀더 대중 취향적 구성을 띠고 있는 이 곡은 부담없이 들을 수 있는 곡이기에 더욱 정겹게 다가 오는 곡이기도 하다. '앤드류 라티머'의 플루트 연주로 시작하는 여섯번째 곡 'Air Born'은 'Song Within A Song'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으로 곡 전체를 흐르는 아름다운 선율이 곡이 끝난 후에도 오래도록 여운이 되어 남는 곡이다.

그리고 이어지는 곡은 음반의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곡 'Lunar Sea'이다. 9분이 조금 넘는 대곡 형식의 구성을 띠고 있는 이 곡은 피터 바든스의 우주적인 신비한 키보드 음향으로 시작하고 있지만 그 음향에서 왠지 모를 서늘함이 전해져 오고 있기도 하다. 곡 전체를 관통하며 흐르는 우주적인 음향의 키보드를 바탕으로 전개되는 한편 앤드류 라티머의 멋진 기타 솔로 연주 까지 등장하는 이 곡을 들어 보면 캐멀에서 피터 바든스와 앤드류 라티머의 역할이 얼마나 강조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앤디 워드의 드럼 역시 간결하고 힘차게 곡을 지탱하고 있는 반면에 상대적으로 덕 퍼거슨의 베이스 연주는 세 사람의 연주에 비해 가려진 느낌이 강하게 든다. 그래서일까? 덕 퍼거슨은 이 음반을 끝으로 캐멀에서 탈퇴하게 되고 그의 후임으로 '리차드 싱클레어(Richard Sinclair, 베이스)'와 '멜 콜린스(Mel Collins, 색소폰)'가 캐멀의 새로운 구성원으로 합류하게 된다. 하지만 덕 퍼거슨의 탈퇴는 견고했던 캐멀의 음악에 빈틈을 만드는 결과로 이어지고 말았다. 그 결과물이 1977년 9월 17일에 발표되었던 다섯번째 음반 'Rain Dances'였다.

참고로 캐멀의 네번째 음반 'Moonmadness'는 영국반과 미국반의 표지가 서로 다르게 발매되었다. 미국 발매반의 표지에는 달을 바라보고 있는 여인 대신 우주복을 입은 괴상한 낙타가 등장하고 있으며 양면으로 펼쳐지는 게이트폴드(gatefold) 표지의 안쪽에는 영국 발매반 표지의 그림을 그대로 옮겨 놓고 있기도 하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men - Fandangos in Space  (0) 2013.02.19
Barclay James Harvest - XII  (0) 2013.02.14
Camel - Moonmadness  (0) 2013.02.12
삽화로 제작된 아름다운 음반 표지 모음  (0) 2013.02.10
Eulenspygel - Eulenspygel 2  (0) 2013.02.07
Emerson Lake & Palmer - Tarkus  (0) 2013.02.05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