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Zeppelin - Whole Lotta Love

레드 제플린 (Led Zeppelin) : 196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지미 페이지 (Jimmy Page, 기타) : 1944년 1월 9일 영국 헤스턴(Heston) 출생
로버트 플랜트 (Robert Plant, 보컬) : 1948년 8월 20일 영국 버밍엄(Birmingham) 출생
존 폴 존스 (John Paul Jones, 베이스) : 1946년 1월 3일 영국 켄트 (Kent) 출생
존 본햄 (John Bonham, 드럼) : 1948년 5월 31일 영국 우스터셔 출생, 1980년 9월 25일 사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블루스 록(Blues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공식 웹 페이지 : http://www.ledzeppelin.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Mln0RciE2o0

레드 제플린 이전 글 읽기 : Led Zeppelin - Babe I'm Gonna Leave You

다른 이들도 그렇겠지만 블로그에 음악 관련 글을 올리다 보면 이미 많은 블로그에서 소개된 곡들에 대한 글은 자연히 뒤로 미루어지기 마련이다. 영국의 하드 록 밴드 '레드 제플린'의 곡들이 바로  이런 경우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겠는데 너무 많은 블로그에서 다루어지다 보니 선뜻 다시 소개한다는 것이 내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록 음악을 다루면서 레드 제플린을 마냥 피해갈 수만은 없는 법이기에 그동안 미루어 두었던 레드 제플린의 이야기를 오늘 부터 다시 한번 슬며시 끄집어내 볼까 한다.

<검색의 생활화>라는 농담 반 진담 반의 이야기가 인터넷 세상에서는 상당히 유효하게 작용하고 있다. 당연히 음악 관련 글을 올리기 위해 선곡을 하는 과정에서 검색은 필수조건이기도 한데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 소개했었는지를 사전에 미리 파악하기 위해서이다. 이는 자신이 애써 작성한 글이 읽는 이에게 진부함으로 다가가는 것이 아닌 살아서 팔딱 팔딱 뛰는 생선 마냥 신선하게 다가가기를 바라는 마음이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레드 제플린의 결성 과정과 데뷔 음반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지 거의 2년이 다 되어 가는 시점에서 다시 한번 레드 제플린을 검색해 보았다. 아니나 다를까? 역시나 우후죽순 처럼 쏟아져 나오는 결과물이 나의 시선을 사로 잡는 것은 여전했다. 얼마전 올포스트에서 진행했던 인터뷰에서도 밝혔지만 레드 제플린의 음악을 듣다 보면 다른 밴드들과는 다른 차별화된 힘이 느껴진다. 이는 녹음 과정상의 문제 때문이라기 보다는 레드 제플린의 구성원들이 각 악기의 연주 질감을 제대로 이해하고 고스란히 음악에 담아 내었기 때문일 것이다.

1968년 9월과 10월 사이에 녹음되고 1969년 1월 12일에 발표했었던 데뷔 음반 'Led Zeppelin'에서 부터 이런 점을 확연히 느낄 수 있는데 사이키델릭 성향의 강력한 명곡 'Dazed and Confused'와 '로버트 플랜트'의 압도적인 보컬이 드러나는 레드 제플린식 록 발라드 곡인 'Babe I'm Gonna Leave You'등에서 이를 느껴볼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Babe I'm Gonna Leave You'는 대단히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곡이기도 하다.

레드 제플린은 데뷔 음반이 발표되기 직전인 1968년 12월 26일에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Denver)에서 출발한 순회 공연을 시작으로 미국인들에게 첫선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하면서 이어진 순회 공연 길에서 사람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끌어내게 되고 선주문 예약 판매 방식으로 데뷔 음반이 5만장이 넘게 팔려 나가기도 했다. 계속된 순회 공연으로 탄탄한 지지층을 끌어 모으는데 성공한 레드 제플린은 1969년 1월 12일에 마침내 데뷔 음반을 공개하여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0위 까지 진출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그리고 3월 28일에는 영국에서도 레드 제플린의 데뷔 음반이 공개되어 영국 앨범 차트에서 6위 까지 진출하는 성공을 함께 거두었다. 하지만 이러한 성공은 시작에 불과했다. 순회 공연이 진행 중이던 1969년 1월 부터 8월 사이에 공연장과 녹음실을 오가며 녹음한 두번째 음반이 'Led Zeppelin II'라는 제목으로 1969년 10월 22일에 발매되었는데 이 음반이 영국과 미국의 앨범 차트에서 모두 1위에 올랐던 것이다. 마침내 위대한 밴드 레드 제플린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데뷔 음반에서 'Dazed and Confused'와 'Babe I'm Gonna Leave You'가 레드 제플린의 성격을 대변한다면 두번째 음반에서는 말이 필요없는 하드 록의 고전이자 역사적인 명곡 'Whole Lotta Love'와 강력한 블루스 곡 'The Lemon Song', 그리고 록 발라드 곡인 'Thank You'와 1976년에 발표된 사운드트랙 라이브 음반 'The Song Remains the Same'에 수록되기도 했던 'Moby Dick'등을 들수 있을 것이다.

특히 각 악기의 특징을 제대로 살리고 있는 이 음반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곡인 'Whole Lotta Love'는 '윌리 딕슨(Willie Dixon)'이 만들고 '머디 워터스(Muddy Waters)'가 1962년에 발표했었던 'You Need Love'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곡으로 하드 록 음악을 정립했다고 평가받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한편 처음으로 영국과 미국의 앨범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던 레드 제플린의 두번째 음반은 1969년 9월 26일에 발표되어 영국과 미국의 앨범 차트에서 굳건히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비틀즈(The Beatles)'의 'Abbey Road'를 밀어내고 차트 1위에 오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Iron Butterfly - Iron Butterfly Theme  (0) 2013.04.12
Mike Oldfield - Hostage  (0) 2013.04.10
Led Zeppelin - Whole Lotta Love  (0) 2013.04.08
XYZ - What Keeps Me Loving You  (2) 2013.04.05
George Benson - Nothing's Gonna Change My Love For You  (0) 2013.04.03
Chicken Shack - Sad Clown  (2) 2013.04.01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