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Zeppelin - Since I've Been Loving You

레드 제플린 (Led Zeppelin) : 196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지미 페이지 (Jimmy Page, 기타) : 1944년 1월 9일 영국 헤스턴(Heston) 출생
로버트 플랜트 (Robert Plant, 보컬) : 1948년 8월 20일 영국 버밍엄(Birmingham) 출생
존 폴 존스 (John Paul Jones, 베이스) : 1946년 1월 3일 영국 켄트 (Kent) 출생
존 본햄 (John Bonham, 드럼) : 1948년 5월 31일 영국 우스터셔 출생, 1980년 9월 25일 사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블루스 록(Blues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공식 웹 페이지 : http://www.ledzeppelin.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Bkjv9SscotY / http://youtu.be/WaKSQgq-8vc

가수들의 노래를 담은 음반이 엘피(LP)에서 시디(CD)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음반을 포장하고 있는 겉 표지는 음반의 구매나 소장에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기 마련이다.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이 있듯이 우선은 겉 모습이 예쁜 음반에 손이 먼저 가기 마련이며 그렇게 집어든 음반의 도안이 자신의 마음을 흡족하게 만들때 그 음반의 소장 가치는 자연히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떤 형태의 표지를 가진 음반들이 수집가들의 표적이 되어 왔을까? 대표적인 것이 바로 모형을 제작하듯이 입체적인 느낌을 소장자에게 전달해주는 변형 커버였다. 이러한 변형 커버에는 가수 이름과 음반의 제목을 돋을새김 기법으로 표지에 새긴 음반에서 부터 다이컷(die-cut) 기법을 활용하여 표지에 구멍을 뚫어 놓았거나 떼어낸 조각으로 입체적인 구조물을 표지에 세울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것 등이 있으며 3면이나 6면으로 펼쳐지는 포스트 형 커버들도 수집가들로 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었다.

그리고 변형 커버는 아니지만 투명한 엘피 음반에 사진이나 그림을 끼워서 압축하여 만든 픽처 디스크(Picture Disk)도 수집가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었는데 이런 픽처 디스크에는 단순히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의 색상을 가진 음반에서 부터 한정판으로 발매된 '스콜피언스(Scorpions)'의 데뷔 음반 처럼 대단히 아름다운 그림이 들어간 것도 다수 존재했었다. 하지만 이런 픽처 디스크는 재질이 약하다는 단점 때문에 음악 감상용 보다는 소장용으로써의 가치가 더 높은 음반이기도 했다.

시디 시대에서 디지털 싱글 시대로 넘어가고 있는 현시점에서는 유튜브의 역할이 상당히 중요해졌지만 1970년대만 하더라도 이처럼 변형 커버나 픽처 디스크 등이 수집가들의 구매욕구를 자극하면서 많이 만들어졌는데 영국의 하드 록 밴드 '레드 제플린'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1969년 10월 22일에 발표되었으며 구성원들의 사진과 비행선의 모양이 겹쳐진 단순한 표지를 사용했던 두번째 음반을 통해서 하드 록의 고전이자 역사적인 명곡인 'Whole Lotta Love'를 탄생시켰던 레드 제플린은 공연 활동 등의 바쁜 일정을 모두 소화하고 그해 연말 부터 휴가에 들어 갔다.

전기 시설이 부족한 펜션을 빌려 휴식을 취하던 레드 제플린의 구성원들은 이 기간에 새로운 노래들을 만들게 되는데 부족한 전기 시설 때문에 어쿠스틱 기타를 사용해야 했다고 전한다. 그 결과물이 1970년 10월 5일에 발표된 레드 제플린의 세번째 음반 'Led Zeppelin III'였다. 음반의 제작을 담당한 지미 페이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여 레드 제플린의 세번째 음반에는 어쿠스틱 취향의 곡들이 다수 수록되어 있는데 이는 하드 록 밴드로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을 꺼려한 지미 페이지가 의도한 것이었으며 또한 당시 유행하던 포크 록의 흐름을 수용하기 위한 작업의 결과물이기도 했다.

수록된 음악에 비해 기대에 미치지 못하였던 단순한 표지의 두번째 음반을 의식해서인지 레드 제플린의 세번째 음반은 다이컷 기법을 활용한 변형 커버로 등장하였다. 십여개의 작은 구멍과 그 뒷편에 자리한 엘피 크기의 아름다운 그림이 인쇄된 원반으로 구성된 이 표지는 원반을 돌려 가면서 작은 구멍을 통해 다른 그림을 볼 수 있게 만들어져 있는데 지미 페이지가 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하지만 자연과 생명 등의 주제로 기획되었던 애초의 의도와는 조금 다르게 만들어진 표지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표지 만큼이나 뛰어난 음악들이 수록된 레드 제플린의 세번째 음반에는 싱글로 공개되어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6위 까지 진출했었던 히트 곡 'Immigrant Song"을 포함하여 'Celebration'과 'Out On The Tiles'등의 하드 록 취향의 곡들이 음반의 앞면에 위치해 있고 앞서 언급했던 어쿠스틱 취향의 포크 록 음악들이 뒷면에 포진한 이색적인 구성을 취하고 있는데 레드 제플린의 강력한 하드 록을 원했던 이들에게는 조금 실망스러운 구성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바로 이 곡 'Since I've Been Loving You'가 있음으로 인해서 레드 제플린의 세번째 음반은 실망감 보다는 커다란 만족감을 안겨 주는 음반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블루스에 기반한 이 곡에서 지미 페이지는 감탄스러울 정도의 명연을 펼쳐 보이고 있으며 절규하는 듯한 로버트 플랜트의 목소리에서는 처절함 마저 느껴지고 있다. 아울러 두 사람을 묵묵히 받쳐 주는 '존 폴 존스'의 해먼드 오르간 연주 역시 절대 놓쳐서는 안될 부분이기도 하다.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29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