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Zeppelin - The Rain Song

레드 제플린 (Led Zeppelin) : 196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지미 페이지 (Jimmy Page, 기타) : 1944년 1월 9일 영국 헤스턴(Heston) 출생
로버트 플랜트 (Robert Plant, 보컬) : 1948년 8월 20일 영국 버밍엄(Birmingham) 출생
존 폴 존스 (John Paul Jones, 베이스) : 1946년 1월 3일 영국 켄트 (Kent) 출생
존 본햄 (John Bonham, 드럼) : 1948년 5월 31일 영국 우스터셔 출생, 1980년 9월 25일 사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블루스 록(Blues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공식 웹 페이지 : http://www.ledzeppelin.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S4v-_p5dU34

얼마전 부터 유럽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축구 선수들을 빗대 <믿고 쓰는 한국산>이라는 말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통용되기 시작했다. 이는 해당 선수가 소속팀에서 맹활약을 펼친 다음 날이면 어김없이 해당 스포츠면 기사에 달린 댓글에서 발견하게 되는 말인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참으로 절묘한 표현이 아닌가 생각된다. 믿고 쓰는 한국산이라는 짧은 문장 속에는 그 선수를 응원하는 마음과 함께 우리나라 선수라는 자부심이 고스란히 녹아 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음악을 담고 있는 음반 표지에 밴드 이름과 제목을 포함한 그 어떤 문자도 인쇄되어 있지 않다면 어떨까? 과연 그런 음반을 매장에서 발견했을 때도 <믿고 사는 외국산>이나 혹은 <믿고 사는 한국산>이라는 말이 통용될 수 있을까? 적어도 내가 아는 한 영국의 하드 록 밴드 <레드 제플린>이 1971년 11월 8일에 발표했었던 네번째 음반인 <Led Zeppelin IV>의 경우에는 이러한 믿고 사는 외국산이라는 표현이 적절하게 들어 맞는 음반이라는 생각이 든다.

<로버트 플랜트>가 영국 버크셔(Berkshire) 주의 레딩(Reading)에 위치한 한 골동품점에서 구입한 19세기에 그려진 나무를 짊어진 노인의 그림을 게이트폴드(gatefold: 양쪽으로 펼쳐지는 표지)의 전면에 배치한 이 음반은 뒷면에 도시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안쪽 표지에도 타로 카드에 등장하는 은둔자(The Hermit) 모습을 그려 놓았을 뿐 그 어떤 문자도 인쇄되어 있지 않은 것이다.

음반에 포함된 속지에도 앞면에는 수록된 노래들의 제목과 레드 제플린의 네 사람을 뜻하는 이상한 기호를 이름 대신 인쇄해 놓고 있으며 뒷면에는 화려한 서체로 노래 한 곡의 가사를 인쇄해 놓고 있을 뿐이다. 그 가사가 바로 불후의 명곡인 <Stairway To Heaven>의 가사이다. 레드 제플린의 네번째 음반은 이렇듯 음반 표지의 그 어디에서도 인쇄된 문자를 발견할 수 없지만 수록된 <Stairway To Heaven> 한 곡만으로도 소장 가치가 차고 넘치는 음반이기에 믿고 사는 외국산이라는 말이 이 음반에는 적용되는 것이다. 

1971년 11월 8일에 네번째 음반을 공개했었던 레드 제플린은 1972년 1월 부터 다음 음반을 위한 녹음 작업을 시작하여 8월 까지 녹음 작업을 모두 마친 후 이듬해인 1973년 3월 28일에 다섯번째 음반으로 공개하게 되는데 이전 까지 음반에 별다른 제목을 붙이지 않았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으로 다섯번째 음반은 공식적인 제목을 달고 발표되었다. 그 제목이 바로 <Houses of the Holy>였다.

벌거벗은 아이들 열한명이 등장하는 표지는 힙그노시스(Hipgnosis)가 <아서 C. 클라크(Arthur Charles Clarke)>가 1953년에 출간했던 장편 과학 소설 <유년기의 끝(Childhood's End)>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했다고 알려져 있으며 네번째 음반인 <Led Zeppelin IV> 처럼 다섯번째 음반 역시 음반 표지 그 어디에서도 인쇄된 문자를 발견할 수 없는 음반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 음반에는 레드 제플린의 곡으로는 드물게 7분이 넘는 연주 시간을 가진 러브 발라드 곡인 <The Rain Song>이 수록되어 있어 록 발라드 애호가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기도 했었는데 특이하게도 <존 폴 존스>가 이 곡에서 멜로트론 연주를 들려 주고 있기도 하다.

특히 <지미 페이지>가 연주하는 어쿠스틱 기타와 전기 기타에 이어서 등장하는 멜로트론 음향은 이 곡이 정말 레드 제플린의 곡이 맞나 싶을 정도로 너무도 아름다워서 감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지난 밤 처첨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밤이면 더욱 생각나는 곡인 <The Rain Song>과 함께 음반에는 지미 페이지의 기타 연주가 인상적인 <The Song Remains the Same>과 몽롱한 환각을 제공하는 <No Quarter>등을 수록해 놓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미국 시장을 의식해서 밝고 경쾌한 음악들을 들려 주고 있다.

거함 레드 제플린이 남긴 러브 발라드 <The Rain Song>가 수록되어 있어 더욱 좋은 음반 <Houses of the Holy>는 영국의 앨범 차트와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모두 1위에 올랐으며 레게(reggae) 선율을 살린 곡인 <D'yer Mak'er>는 싱글로 발매되어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20위 까지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었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gel - The Fortune  (0) 2013.05.17
Steelheart - Mama Don't You Cry  (0) 2013.05.15
Led Zeppelin - The Rain Song  (0) 2013.05.10
Karoline Krüger - You Call It Love  (0) 2013.05.08
Phoebe Cates - Paradise  (0) 2013.05.06
Procol Harum - A Whiter Shade Of Pale  (2) 2013.05.03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