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omfield, Kooper, Stills - Albert's Shuffle

블룸필드 쿠퍼 스틸스 (Bloomfield, Kooper, Stills) : 1968년 미국에서 결성

마이크 블룸필드 (Mike Bloomfield, 기타) : 1943년 7월 28일 미국 시카고 출생, 1981년 2월 15일 사망
스티븐 스틸스 (Stephen Stills, 기타) : 1945년 1월 3일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Dallas) 출생
알 쿠퍼 (Al Kooper, 키보드, 보컬) : 1944년 2월 5일 미국 뉴욕 출생
하비 브룩스 (Harvey Brooks, 베이스) : 1944년 7월 4일 미국 뉴욕 출생
에디 호 (Eddie Hoh, 드럼) :

갈래 : 블루스(Blues), 블루스 록(Blues Rock), 팝 록(Pop/Rock)
관련 웹 사이트 : http://mikebloomfield.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UHFPVOEKEfA

사람이라는 존재로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이거 참 좋은데>하는 무언가를 반드시 만나게 마련이다. 그 대상이 맛있는 음식일수도 있을 것이고, 재미있고 감동적인 영화나 책일 경우도 있을 것이며 때로는 그 대상이 만나면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사람일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괜찮거나 혹은 좋다고 여겨지는 어떤 대상을 만나게 되면 사람들은 혼자만의 가슴 속에 꽁꽁 숨겨두기 보다는 또 다른 누군가에게 적극적으로 알려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런 점에서 본다면 음악 역시 마찬가지가 아닌가 생각된다. 늘 음악과 가까이 하고 있으며 재즈 음악에서 부터 클래식 음악 까지 두루 섭렵하고 있는 음악의 전문가들이나 혹은 음악 애호가들도 간혹 음악을 듣다 보면 저절로 <아! 이 음악은 참 좋구나>라는 감탄성을 토해내게 하는 음악을 만날 때가 종종 있는데 이런 경우 가까운 누군가와 자신이 듣고 느꼈던 감정을 함께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일 경우 이렇게 자신만의 감정에 사로 잡혀 좋다고 생각했던 음악을 다른 이에게 소개해 주었다가 낭패를 당하는 경우가 더 많겠지만 말이다. 생각해 보라! 영국을 대표하는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킹 크림슨(King Crimson)>의 중기 작품들이나 <제네시스(Genesis)>의 초기 작품들을 프로그레시브 록에 대한 관심이 전혀 없는 누군가에게 소개해 주었다면 되돌아 오는 반응은 어떨까?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짐작하듯이 바로 이런 뻔한 반응으로 종결되어 질 것이다. <죽을래!!!>

이는 프로그레시브 록 뿐만 아니라 재즈를 포함한 대부분의 음악에 있어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하다. 그나마 음악에 관심이 없는 이에게 소개해 주더라도 나쁘지 않은 반응을 기대할 수 있는 음악들은 그리 많지 않은 편인데 그런 음악들 중에는 길지 않은 연주 시간을 가지고 귀에 쏘옥 들어 오는 아름다운 선율과 보컬이 등장하는 음악이나 가슴을 촉촉히 적셔주는 아름다운 기타 연주가 등장하는 음악들이 비교적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이 또한 사실이기도 하다.

예컨데 <에릭 클랩튼(Eric Clapton)>의 (Wonderful Tonight) 같은 음악이 바로 여기에 해당하는 음악일 것이다. 여기 그런 음반이 또 한장 존재하고 있다. 슈퍼 혹은 수퍼(Super)라고 표기하는 단어가 음반의 제목 앞에 붙은 <Super Session> 음반이 바로 그 음반이다. 영화를 통해서 보면 슈퍼맨 혹은 수퍼맨은 불사신의 존재이며 할수 없는 것이 거의 없는 존재로 세상에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슈퍼맨의 존재와 비교하여 도대체 어느 정도의 음악이 수록되어 있기에 음반의 제목을 <Super Session>이라고 명명했을까?

일리노이(Illinois)주 시카고에서 태어난 블루스 기타 주자 <마이크 블룸필드>와 뉴욕 주 브루클린(Brooklyn)에서 태어난 기타 주자이자 키보드 주자인 <알 쿠퍼>는 활동 공백기인 1968년 5월에 잠시간의 짬을 내어 녹음실에 들어가 한장의 음반을 녹음하게 되는데 바로 이 음반이 <Super Session>이었다. 잘 알려져 있듯이 알 쿠퍼는 마이크 블룸필드와 함께 세션으로 참가했었던 <밥 딜런(Bob Dylan)>의 1965년 곡인 <Like a Rolling Stone>에서 멋진 오르간 연주를 들려 주었으며 더불어 우리나라 팝 음악 애호가들의 애청 곡인 <블러드 스웨트 앤 티어스(Blood, Sweat & Tears)>의 1968년 곡인 <I Love You More Than You'll Ever Know>에서는 감동적인 오르간 연주를 들려 주었던 인물이었다.

그리고 마이크 블룸필드는 알 쿠퍼와 <하비 브룩스>등의 연주자들과 함께 <Like a Rolling Stone>이 수록된 밥 딜런의 여섯번째 음반 <Highway 61 Revisited>에서 기타 협연을 했었으며 <버터필드 밴드(The Butterfield Band)>와 <일렉트릭 플래그(The Electric Flag)>를 거치면서 당대 최고의 백인 블루스 기타 연주자로 명성을 쌓아가고 있던 인물이었다. 1968년 5월의 어느 날, 한가한 시간을 보내고 있던 알 쿠퍼는 마이크 블룸필드를 녹음실로 불러 들여 이틀간에 걸쳐서 다섯 곡의 블루스 음악을 녹음하였다.

두 사람은 짧은 만남임에도 당대 최고의 연주자들 답게 최상의 연주를 녹음 테이프에 담아내게 되는데 이틀간의 녹음이 끝난 후 아무런 통보도 없이 마이크 블룸필드가 녹음실에 나타나지 않는 예상치 못햇던 일이 발생하게 된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알 쿠퍼는 급하게 스티븐 스틸스를 호출하여 녹음에 참가하게 하고 음반에 수록할 나머지 네 곡을 마저 녹음하여 최종적으로 음반을 완성시켰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음반이 바로 <Super Session>이었던 것이다.

음반에는 블루스 명곡으로 분류해도 손색 없는 아홉 곡이 수록되어 있는데 엘피(LP) 시절 음반의 뒷면에 수록되었던 곡들에서 알 쿠퍼가 뒤늦게 호출한 <스티븐 스틸스>와 호흡을 맞추어 연주를 들려 주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는 밥 딜런의 곡을 편곡하여 수록한 <It Takes A Lot to Laugh, It Takes A Train to Cry>와 <도노반(Donovan)>의 곡을 편곡한 <Season of the Witch>등의 특색있는 블루스 곡들이 해당한다.

그리고 음반의 앞면에 수록되었던 곡들이 바로 알 쿠퍼가 마이크 블룸필드와 호흡을 맞춘 곡들인데 뒷면에 수록된 곡들에 비해서 좀더 끈적한 블루스 음악들을 들어 볼 수 있다. 미국의 소울 가수 <커티스 메이필드(Curtis Mayfield)>의 곡을 편곡한 소울 풍의 <Man's Temptation>를 비롯하여 블루스 음악 특유의 늘어지는 듯한 끈적한 기타 연주가 압권인 <Really>, 그리고 9분이 넘는 연주 시간 동안 극적인 전개를 통해서 블루스 음악의 진수를 들려주는 <His Holy Modal Majesty>등이 수록된 앞 부분에서 가장 압권인 곡은 바로 첫번째 곡으로 수록된 <Albert's Shuffle>이라고 할 수 있다.

7분이 조금 안되는 연주 시간 동안 블루스 음악이 연출할 수 있는 전형적인 특성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감동적인 연주를 들려 주고 있는 이 곡은 주변의 다른 이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을 정도로 명연을 펼쳐 보이고 있는 곡으로 단연코 음반에서 가장 뛰어난 블루스 명곡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참고로 <Albert's Shuffle>에 등장하는 관악기 연주는 알 쿠퍼가 편곡 과정에서 삽입해 넣은 것이며 전기 피아노 연주는 객원 연주자인 <배리 골드버그(Barry Goldberg)>가 담당하고 있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ol Kidd - When I Dream  (1) 2013.07.05
Cinderella - Dead Man's Road  (0) 2013.07.03
Bloomfield, Kooper, Stills - Albert's Shuffle  (0) 2013.07.02
Peter Cetera - Feels Like Rain  (0) 2013.07.01
Steppenwolf - Born To Be Wild  (0) 2013.06.28
Blodwyn Pig - Dear Jill  (0) 2013.06.26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