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던 산책 길 주변에서 어느 날 갑자기 예쁜 벽화를 만났습니다. 시멘트 블록 담벼락에 등장한 벽화가 예쁘게 보여서 들고 있던 휴대폰을 이용해서 찍어 보았습니다.

카메라 : KM-S200 (야누스 폰)
촬영 일시 : 6월 2일, 저녁 7시 36분 ~ 7시 37분
촬영 방법 : 자동 모드


화려한 색상의 나비들이 군무를 추고 있습니다. 빨간 색을 가진 자그마한 나비 두 마리의 등에는 <유리>와 <소영>이라는 이름도 적혀 있군요. 아이들의 이름일까요? 아니면 그림을 그린 이들의 이름일까요?


앞에만 서면 누구나 천사가 될 수 있는 커다란 날개도 그려져 있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풀밭 위를 달려가는 아이의 모습이 귀엽습니다.

 

'사진과 동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물 구경  (0) 2013.07.08
해 질 녘에 담아 본 풍경  (0) 2013.06.15
산책 길에서 만난 예쁜 벽화  (4) 2013.06.08
눈내렸던 날의 풍경  (0) 2012.12.15
늦가을날의 주말 풍경  (2) 2012.11.17
어느 가을 날의 도심 풍경  (0) 2012.11.03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llofriend.tistory.com BlogIcon hello friends 2013.06.08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화가 느낌 있고 좋네요 ^^
    잘보고 갑니다

  2. 래빗큐 2013.09.14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산시장쪽에 벽화골목이 있다고 들었는데 갑자기 생각나네요
    예전에 경산쪽에 살았거든요 ^^ 길가다 발견한 벽화 동심도 느껴지고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3.09.15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산에서 사셨군요. 반갑습니다.
      말씀하신 경산 시장 쪽의 벽화는 저도 사진으로만 봤습니다.
      언제 한번 들러봐야겠군요. 휴일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