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men - Dancing On A Cold Wind

카르멘 (Carmen) : 1970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결성

데이비드 알렌 (David Allen, 보컬, 기타) :
로베르토 아머럴 (Roberto Amaral, 보컬, 비브라폰) :
안젤라 알렌 (Angela Allen, 보컬, 키보드) :
존 글래스콕 (John Glascock, 보컬, 베이스
폴 펜튼 (Paul Fenton, 드럼)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플라멩코(Flamenco)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B3RSboteDKI

Carmen - Dancing On A Cold Wind (1974)
1. Viva Mi Sevilla (6:07) : http://youtu.be/wyQRexzujME ✔
2. I've Been Crying (5:12) : http://youtu.be/B3RSboteDKI
3. Drifting Along (3:16) : http://youtu.be/LRkYTeN2vAc
4. She Flew Across The Room (4:07) : http://youtu.be/qxuvsz4FLug
5. Purple Flowers (6:53) : http://youtu.be/gUKMDI1Osjw
Remembrances (Recuerdos de Espana) ✔
6. Table Two For One (Zambra) (1:55) :
7. She's Changed (3:20) : http://youtu.be/DvsFH2NTLOY
8. Gypsy Girl (Caravan) (3:18) :
9. The City (1:37) :
10. Time (She's No Lady) (1:46) :
11. People Dressed In Black (3:47) :
12. Dancing On A Cold Wind (2:12) :
13. The Horseman (3:59) :
14. Conclusion (She Changed) (2:03)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데이비드 알렌 : 보컬, 기타, 플라멩코 기타(Flamenco Guitar)
로베르토 아머럴 : 보컬, 비브라폰, 풋워크(Footwork), 캐스터네츠(Castanets)
안젤라 알렌 : 보컬, 멜로트론, 신시사이저, 풋워크
존 글래스콕 : 보컬, 베이스
폴 펜튼 : 드럼, 타악기

팝 아츠 스트링 퀸텟 (Pop Arts String Quintet) : 합주
데이비드 캐츠 (David Catz: : 합주단 리더(Leader)
크리스 케렌 (Chris Karan) : 타블라(Tabla), 팀발레스(Timbales)
토니 비스콘티 (Tony Visconti) : 현악기 편곡
메리 비스콘티 (Mary Visconti) : 백보컬

표지 : 하우스 오브 위저드(House Of Wizzard)
제작 (Producer) : 토니 비스콘티

특이하게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결성되어 영국으로 건너간 후 진보적인 성향의 플라멩코 록으로 주목받았던 밴드 <카르멘>은 1973년에 데뷔 음반인 <Fandangos in Space>를 발표한 후 이듬해인 1974년에 두번째 음반 <Dancing On A Cold Wind>를 발표하였다. 데뷔 음반에서 강렬한 플라멩코 록으로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을 사로 잡았던 카르멘의 두번째 음반은 담배 연기 너머로 보이는 무희의 모습을 표지에 담고 등장하였는데 데뷔 음반에 이어서 역시 강렬한 플라멩코 록이 음반 전편을 수놓고 있다.

그렇다면 미국 출신의 이들은 왜 스페인의 플라멩코 록을 영국에서 시도했을까? 짐작컨데 차별화 때문이었을 것이다. 카르멘이 데뷔했던 1970년대 초반은 프로그레시브 록과 헤비메탈 음악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각축을 벌이고 있던 시기였었다. 당연히 완성도가 떨어지고 평범한 음악으로는 두각을 나타내기 어려운 시기였음은 두말할 필요 조차 없을 것이다. 이로 미루어 카르멘은 다른 밴드들이 시도하지 않고 있는 플라멩코 록을 들고 나오기로 결정하였을 것이며 이는 지극히 옳은 결정이었다.

<Bulerias>, <Sailor Song>, <Lonely House>등이 수록된 데뷔 음반 <Fandangos in Space>를 통해서 이를 증명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데뷔 음반으로 자신들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한 카르멘은 이듬해인 1974년에 데뷔 음반 못지 않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두번째 음반 <Dancing On A Cold Wind>를 공개하게 된다. 거리의 여인으로 살다 댄서가 된 집시 여인이 자신의 과거 때문에 사랑을 잃게 된다는 비극적 이야기를 그린 9부작 구성의 대서사시 <Remembrances>를 음반의 뒷면에 수록한 컨셉트 음반(Concept Album: 전체적으로 일관된 주제와 이야기 구조를 가진 음반)으로 등장한 두번째 음반의 앞면에는 시작 부터 플라멩코 록 특유의 강렬한 분위기가 듣는 이를 압도하는 <Viva Mi Sevilla>를 시작으로 모두 다섯 곡을 수록하고 있다.

슬픔을 기조로 한 다섯 곡 모두에서 플랑멩코의 강렬한 열정을 오롯이 느껴볼 수 있는 한편으로 나름대로의 색채를 가진 음악들을 수록하고 있기도 한데 두번째 곡이자 음반에서 우리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곡인 <I've Been Crying>에서는 제목 그대로 진한 슬픔을 그려내고 있기도 하다. 이 곡은 특이하게도 플라멩코 고유의 선율과 <안젤라 알렌>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묘한 대비를 이루어 슬픔을 토해내고 있는가 하면 조용히 흐르는 멜로트론 음향이 등장하는 중,후반부에서는 처연함이 극대화되어 나타나고 있기도 하다.

강렬한 건반 음으로 서두를 여는 <Drifting Along>에서는 <데이비드 알렌>이 회색 빛깔을 가진 음색으로 방황하는 주인공의 진한 슬픔과 외로움을 노래하고 있으며 접속 곡 형태로 이어지는 <She Flew Across The Room> 까지 그 처연함을 그대로 관통시키고 있다. 그리고 이어지는 다섯번째 곡인 <Purple Flowers>는 <밤에 피는 장미>라는 제목을 가진 우리 노래의 가사가 연상되는 곡으로 특이하게도 몽환적인 분위기가 곡의 전편을 흐르고 있다.

뒷면으로 넘어가면 9부작 구성의 <Remembrances (Recuerdos de Espana)>가 수록되어 있는데 첫번째 곡인 <Table Two For One>에서 부터 아홉번째 곡인 <Conclusion> 까지 듣고 나면 곡의 구성과 전개 방식에서 한편의 멜로 드라마를 본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하지만 단연 압도적이어야 할 이 서사시는 한가지 약점 때문에 그리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기도 하다. 9부작 구성의 곡들이 부드럽게 이어지질 못하고 독립된 곡의 형태로 자리하며 뚝뚝 끊어지는 듯한 연결 구조로 인해 감상의 몰입에 방해 요소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곡과 곡 사이의 연계에서 아쉬운 약점이 드러나고 있긴 하지만 완성도 높은 전개가 인상적인 <Remembrances (Recuerdos de Espana)>가 수록된 두번째 음반 <Dancing On A Cold Wind>를 발표한 카르멘은 같은 해에 <블루 오이스터 컬트(Blue Öyster Cult)>, <산타나(Santana)>, <일렉트릭 라이트 오케스트(Electric Light Orchestra)>, <제쓰로 툴(Jethro Tull)> 같은 유명 밴드들의 순회 공연에서 오프닝 공연을 맡으며 밴드 사상 최고의 해를 보내기도 했다. 이때 까지만 하더라도 카르멘은 일련의 불행한 사건들이 자신들을 기다리고 있음을 짐작 조차 하지 못했다.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rmula 3 - Sognando E Risognando  (0) 2013.06.27
Triumvirat - Spartacus  (0) 2013.06.20
Carmen - Dancing On A Cold Wind  (0) 2013.06.13
Roy Harper - The Unknown Soldier  (0) 2013.06.06
Affinity - Affinity  (0) 2013.05.28
Camel - Rain Dances  (0) 2013.05.16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