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 8.0 케이스 <팝바나나 패션 안티스크래치 케이스>

개콘에서 <이런 멘트 날려줘야 패션의 완성>이라고 했듯이 얇아도 너무 얇은 <갤럭시노트 8.0>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케이스가 필수인 것 같습니다. 즉 케이스를 끼워줘야 비로소 갤럭시노트 8.0이 완성되는 것이죠. 정품 북커버를 이용하거나 아니면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는 케이스 중에서 입맛에 맞는 걸로 고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이것 저것 둘러 보다가 팝바나나에서 출시한 패션 안티스크래치 케이스를 골랐습니다. 비교적 간결하게 생긴 모양새가 저의 눈을 사로잡더군요.

튼튼한 지퍼백에 담긴 패션 안티스크래치 케이스가 택배로 도착했습니다.


전면의 모습이 요렇게 생겼습니다. 사진에서 보는 것 처럼 회색(그레이) 색상을 골라서 주문했는데 실제 눈으로 보는 색상은 더욱 진해서 거의 검정에 가깝습니다.


케이스 안쪽 모습입니다. 네 귀퉁이의 상처 흔적은 제가 내장된 자석을 제거하면서 남긴 흔적입니다.


케이스 겉면을 양쪽으로 펼친 모습입니다. 앞쪽 커버를 접어서 뒤쪽에 위치한 패치에 끼우면 간편하게 스탠드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이 앞커버이고 왼쪽이 본체의 뒷쪽과 결합되는 케이스의 뒷부분이며 상,하단에 둥글게 보이는 자리는 자석이 있던 곳 입니다.


본체와 결합시킨 케이스를 열어 보았습니다. 케이스의 플라스틱으로 된 부분이 본체를 고정해주고 있는데 처음에는 조금 들뜬 듯 단단하게 잡아주지 못했습니다. 본체와 케이스 결합 후 조금 시간이 지나야 틀이 잡히면서 제대로 결합이 되는 것 같습니다.


본체와 결합된 케이스의 뒷 부분입니다. 본체의 뒷면에 조금 튀어 나온 느낌으로 자리하고 있는 카메라를 잘 보호해주고 있습니다.  


제품 설명에 언급 자체가 없어서 패션 안티스크래치 케이스에는 자석이 없는 줄 알았는데 택배로 제품을 받고 나서 확인해 보니 케이스의 커버를 고정시키기 위한 자석이 내장되어 있더군요. 어쩔 수 없이 칼을 들이대기로 했습니다. 제 갤노트 8.0은 소중하니까요. 아! 자석의 자력은 S펜의 동작에 영향을 끼칩니다. 오작동을 유발하는거죠.

 

그것 뿐만 아니라 사람도 전자파에 노출되면 건강에 무리가 오듯이 갤럭시노트 8.0도 자석의 자력에 끊임없이 노출되면 좋을 것 없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아래 사진에 보이는 곳에 위치한 다섯개의 자석을 모두 칼로 도려냈습니다.


자석을 제거하는건 어렵지 않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칼로 케이스를 조금 자르고 살살 달래가면서 제거하면 됩니다.


이 녀석들이 케이스에 내장되어 있던 자석들 입니다. 자그마한 놈들치곤 자력이 무지하게 강합니다.


집 앞 만물상에 가서 천원 주고 산 고무 밴드를 고정 장치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케이스를 고정해주면 자석이 없다고 해서 케이스 커버가 팔랑거리지는 않겠죠? 패션 안티스크래치 케이스는 무엇 보다도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외양이 매력인 것 같습니다. 단순한 외양을 선호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마지막으로 갤럭시노트 8.0의 카메라에 있는 기능인 파노라마 모드로 찍은 사진 한장 투척하고 팝바나나의 패션 안티스크래치 케이스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입니다. 편안한 휴일 보내세요.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mansa1 BlogIcon 임형구 2013.07.24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글 사진 잘 봤어요. 파노라마 사진 정말 멋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