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k Abrahams Band - The Good Old Days

믹 에이브러햄스 밴드 (Mick Abrahams Band) : 1971년 영국에서 결성

믹 에이브러햄스 (Mick Abrahams, 기타, 보컬) : 1943년 4월 7일 영국 루턴(Luton) 출생
월트 모나헨 (Walt Monaghan, 베이스) :
밥 서전트 (Bob Sargeant. 키보드) :
잭 랭커스터 (Jack Lancaster, 색소폰) :
리치 다르마 (Ritchie Dharma, 드럼) :

갈래 : 블루스 록(Blues Rock), 팝 록(Pop/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squirrelmusic.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9yMQBVmUcrs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비슷한 경험을 가지고 있겠지만 음악을 듣다 보면 분명 처음 듣는 곡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익숙하게 느껴지는 곡들이 있게 마련이다. 물론 표절이라는 방법을 선택해서 만들어진 곡일 경우의 기시감은 두 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그렇지 않음에도 분명 어디선가 한번은 들어 보았던 것 같은 곡을 만나게 되면 사람들은 왠지 모를 정감을 느끼면서 금방 그 노래에 익숙해지는 일을 가끔 경험하기도 한다.

내게 있어서 믹 에이브러햄스 밴드의 <The Good Old Days>가 바로 그런 곡이었다.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분명 처음 듣는 곡임에도 불구하고 <어? 이 노래...>라는 말을 중얼거리면서 비슷한 느낌의 곡들을 마구 떠올렸기 때문이다. 당연히 그날 이후 이 곡은 나의 애청 곡 반열(?)에 오르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프로그레시브 록 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익히 잘 알려져 있는 <믹 에이브러햄스>는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제스로 툴(Jethro Tull)>의 초대 기타 주자였었다.

하지만 제스로 툴이 1968년 10월 25일에 발표했었던 데뷔 음반 <This Was>의 녹음 과정에서 믹 에이브러햄스는 밴드 구성원들과 음악적 견해 차이를 보이게 된다. 믹 에이브러햄스가 원했던 밴드의 음악 방향이 블루스 록이었기 때문이다. 당연히 포크 음악과 재즈 음악에 영향 받았던 <이언 앤더슨(Ian Anderson)>과의 견해 차이가 가장 컸었다. 결국 음반은 두 사람이 원하는 방향에서 절충안을 찾아 녹음되기는 했으나 음반이 발표된 후 믹 에이브러햄스는 결국 제스로 툴을 탈퇴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블루스에 기반한 탁월한 기타 실력을 선보었던 믹 에이브러햄스는 제스로 툴에서 탈퇴후 곧바로 <블로드윈 피그(Blodwyn Pig)>라는 이름의 새로운 밴드를 1968년에 결성하게 된다. 4인조로 출범한 바로 이 밴드에서 믹 에이브러햄스는 이언 앤더슨과 충돌을 빚으면서 까지 그토록 원했던 블루스 음악에 기반한 록 음악으로 음반들을 채워 나가기 시작하는 것이다.

하지만 <날아라 슈퍼보드>에 등장하는 <저팔계>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돼지 한마리가 표지에 등장하고 있는 <Ahead Rings Out>을 데뷔 음반으로 공개한 블로드윈 피그의 믹 에이브러햄스는 1970년에 두번째 음반 <Getting to This>를 발표한 후 밴드를 일시 해산하고 말았다. 그리고 블로드윈 피그에서 같이 활동했던 색소폰 주자 <잭 랭커스터>와 함께 자신의 이름을 딴 새로운 밴드인 <믹 에이브러햄스 밴드>를 출범시키게 된다.

새로운 밴드가 결성되고 출범했지만 블로드윈 피그에서 믹 에이브러햄스 밴드라는 이름으로 변신한 것에 다름아닌 밴드의 믹 에이브러햄스는 1971년에 <A Musical Evening with Mick Abrahams>라는 제목으로 밴드의 데뷔 음반을 발표했었으며 이듬해인 1972년에는 <The Good Old Days>가 수록된 두번째 음반 <At Last>를 발표하였다.

앞서 언급했듯이 어디선가 한번 들었던 것 같은 느낌을 안겨주는 <The Good Old Days>에서는 믹 에이브러햄스가 감동적인 블루스 기타 연주와 그 못지 않은 진한 호소력의 목소리를 들려 주고 있으며 중반부에서는 잭 랭커스터 색소폰을 들고 등장하여 멋진 연주를 들려 주고 있기도 하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음악적 요소가 모두 포함되어 있어 더욱 정겨운 <The Good Old Days>는 앞으로도 변함없이 나의 애청 곡이 되어 줄 것이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vid Sanborn - As We Speak  (0) 2013.10.02
Paul Kossoff - Tuesday Morning Blues  (0) 2013.10.01
Mick Abrahams Band - The Good Old Days  (0) 2013.09.27
Greg Lake - Famous Last Words  (0) 2013.09.25
Ratt - Givin' Yourself Away  (0) 2013.09.23
Holy Soldier - Tuesday Mourning  (0) 2013.09.2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