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let - The Devil's Got You

불릿 (Bullet) : 1978년 독일 보훔(Bochum)에서 결성

클라우스 틸 (Klaus Thiel. 보컬, 기타) :
파울 실리아스 (Paul Psilias, 기타, 보컬) :
폴커 페히톨드 (Volker Pechtold, 베이스) :
마이크 리히텐베르크 (Mike Lichtenberg, 드럼) :

갈래 : 헤비메탈(Heavy Metal), 하드 록(Hard Rock)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vDToDku0zq8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놓고 보면 프로그레시브 록과 헤비메탈 음악에는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 별건 아니고 우리나라의 팝 음악 애호가들에게 광범위한 지지를 얻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 바로 그 공통점이다. 하지만 어디에나 예외가 있듯이 록 발라드 혹은 메탈 발라드를 좋아하는 우리나라의 팝 음악 애호가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헤비메탈 밴드가 있다. 독일의 하노버(Hanover)에서 1965년에 결성된 <스콜피언스(Scorpions)>가 그 주인공이다.

사실 스콜피언스의 초창기 음악 성향은 실험적인 헤비메탈 음악이었다. 그랬기에 데뷔 이후 초기에 발표된 스콜피언스의 음반들은 헤비메탈 음악 애호가나 진보적인 성향의 음악을 좋아하는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을 제외하고는 팝 음악 애호가들의 관심선 밖에 자리하고 있던 밴드였었다. 하지만 스콜피언스가 팝 메탈 성향에 가까운 음악을 들려 주기 시작한 1979년 음반 <Lovedrive>가 성공을 거두고 우리에게도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상황은 반전 되었다.

음반에 수록된 <Always Somewhere>와 <Holiday>가 우리나라의 음악 감상실과 라디오 채널 등을 통해 소개가 되면서 팝 음악 애호가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런 현상은 1980년대 초, 중반의 음악 다방이나 음악 감상실 그리고 라디오의 팝 음악 전문 채널에서 어김없이 스콜피언스의 음악을 들을 수 있었던 것에서 증명되고 있기도 하다. 즉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헤비메탈 밴드가 바로 스콜피언스였던 것이다.

사실 1979년 2월 25일에 발표되었던 스콜피언스의 여섯번째 음반 <Lovedrive>는 스콜피언스에게 있어서도 역사적인 음반이었다. 이전에 발표했었던 다섯장의 음반을 단 한번도 앨범 차트에 진입시키지 못했던 스콜피언스가 <Lovedrive> 음반으로 마침내 영국과 미국의 앨범 차트에서 동시 진입에 성공했던 것이다. 최종적으로는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는 11위 까지 진출했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55위 까지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리고 <Lovedrive> 음반의 성공 이후 계속해서 이어진 스콜피언스의 성공은 저먼 메탈(German Metal)의 확장에 기폭제가 되기도 했는데 1978년에 독일의 보훔에서 결성되어 두장의 음반을 남기고 해산한 헤비메탈 밴드 <불릿> 역시 이러한 스콜피언스의 영향을 받은 음악을 들려 주었던 밴드였었다. 불릿은 1978년에 <파울 실리아스>와 <마이크 리히텐베르크>, 그리고 <윌리 바트코프스키(Willi Bartkowski, 베이스)>로 구성된 삼인조 밴드 <티저(Teaser)>에서 시작되었다.

결성 이후 주로 보훔 지역의 학교를 대상으로 활동했던 티저는 윌리 바트코프스키 대신에 <폴커 페히톨드>가 가입하면서 첫번째 구성원의 변동이 있었고 호주의 헤비메탈 밴드인 <에이시디시(AC/DC)>의 노래를 기막히게 소화했던 <클라우스 틸>이 가입하면서 4인조 구성으로 확대 편성되었다. 그리고 야심차게 데모 테이프를 제작하기 시작한 티저는 완성된 테이프를 여러 음반사에 보내 응답을 기다려 보기도 했지만 단 한군데의 음반사에서도 티저를 향해 손을 내밀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로도 꾸준히 지역에서 활동하며 실력을 가다듬고 있던 티저는 우연히 스콜피언스의 음반 제작자로 유명한 <디터 디억스(Dieter Dierks)>에게 발견되었으며 그의 조련으로 거듭나기에 이른다. 그리고 디터 디억스의 도움으로 1980년에 마침내 음반사와 계약에 성공한 티저는 밴드 이름을 불릿으로 바꾸고 데뷔 음반을 준비하기 시작하여 1981년에 디터 디억스의 제작 지휘로 탄생된 음반인 <Execution>을 데뷔 음반으로 발표하게 된다.

앞서 언급했듯이 불릿의 데뷔 음반을 들어 보면 아마도 이 당시 독일의 헤비메탈 음악계는 스콜피언스에게 많은 영향을 받고 있었던 것으로 보여진다. 물론 스콜피언스의 음반 제작을 담당하고 있던 디터 디억스의 영향도 포함되어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생기 넘치는 팝 메탈 성향의 음반에서 <클라우스 틸>의 창법이나 <파울 실리아스>의 기타 연주가 스콜피언스를 많이 떠올리게 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클라우스 틸의 목소리에서는 에이시디시가 떠오르기도 한다.

쾌속하게 질주하며 흥겨움을 선사하는 첫번째 곡 <Execution>을 비롯해서 <Dancer On A Rope>, <Mister Death>, <Breakfast In Heaven>등 모든 수록 곡들에서 일관성 있는 흐름과 연주를 들려 주는 불릿의 데뷔 음반에서 가장 인상적인 곡을 꼽으라면 아마도 <The Devil's Got You>가 될 것이다. 장중한 울림의 기타 연주와 절규하는 듯 소리 높여 외치는 클라우스 틸의 목소리가 압권인 이 곡은 음반에서 가장 돋보이는 완성도 높은 곡이자 상당한 친밀도를 가지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etty Maids - Savage Heart  (0) 2013.10.11
송창식 - 가나다라  (0) 2013.10.09
Bullet - The Devil's Got You  (0) 2013.10.07
Roxy Music - Jealous Guy  (0) 2013.10.04
David Sanborn - As We Speak  (0) 2013.10.02
Paul Kossoff - Tuesday Morning Blues  (0) 2013.10.01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