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dgie - Nude Disintegrating Parachutist Woman

벗지 (Budgie) : 1967년 영국 웨일스(Wales) 카디프(Cardiff)에서 결성

버크 셸리 (Burke Shelley, 보컬, 베이스) : 1947년 4월 10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생
토니 버지 (Tony Bourge, 기타) : 1948년 11월 24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생
레이 필립스 (Ray Phillips, 드럼) : 1949년 3월 1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브리티시 메탈(British Metal)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budgie.uk.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N5V3Tizxm7A


예전과는 달리 요즘은 <카디프>라는 지명을 이야기하면 많은 사람들이 영국의 웨일스 지방을 떠올리게 된다. 이는 아마도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A 대표팀)의 현재이자 미래라고 할 수 있는 <김보경> 선수 때문일 것이다. 영국의 프로 축구 2부 리그인 풋볼 리그 챔피언십(영어: Football League Championship)에서 1부 리그인 프리미어리그(EPL)로 승격한 웨일스의 카디프를 연고로 하는 축구 클럽 <카디프 시티 FC>에서 김보경 선수가 2013년 현재 주축 선수로 맹활약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보경 선수 덕분에 우리나라에서 <카디프 시티 FC>라는 축구 클럽과 카디프라는 도시의 이미지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상승했다면 음악계에서는 <벗지>라는 이름의 하드록/헤비메탈 밴드가 카디프라는 이름을 알리는데 커다란 공헌을 하고 있으며 긍정적인 이미지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3년전에 처음 벗지를 소개하면서도 언급했듯이 벗지는 웨일스 지방의 카디프에서 태어난 세명의 젊은이에 의해서 1967년에 결성되었다.

밴드 결성 후 <힐스 컨템퍼러리 그래스(Hills Contemporary Grass)>라는 이름을 사용하며 고향 마을의 클럽을 무대로 활동을 시작한 트리오는 공연 활동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밴드의 음악적 방향을 좀더 활력 넘치고 거친 음악을 연주하는 하드 록 성향으로 바꾸어 나가게 된다. 이렇게 되자 밴드의 이름과 음악적 성격이 어울리지 않게 되었으며 결국 1968년에 이르러 첫번째 데모 테이프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밴드의 이름을 외형적으로 좀더 무게감 있는 이름인 <식스 톤 벗지(Six Ton Budgie)>로 교체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식스 톤 벗지라는 이름 마저도 1970년에 엠시에이 음반사(MCA Records)에 발탁된 후 <블랙 사바스(Black Sabbath)>의 음반 제작자인 <로저 베인(Rodger Bain)>의 지휘를 받으며 데뷔 음반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랑앵무(Budgerigar, 잉꼬)를 뜻하는 구어체인 벗지로 짧게 줄여지게 된다. 이 때문에 데뷔 음반을 포함해서 벗지가 발표한 대부분의 음반 표지에는 사랑앵무가 화려하게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하여간 1971년 초에 녹음되어 제작된 벗지의 데뷔 음반 <Budgie>는 <데이빗 스팔링(David Sparling)>이 그린 사랑앵무 인간을 표지에 등장시킨 채 여덟 곡을 수록하고 1971년 6월에 공개되었다. 앞서 언급했듯이 음반의 제작을 담당한 로저 베인의 영향으로 벗지의 데뷔 음반은 블랙 사바스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기도 하다. 즉 벗지의 데뷔 음반은 벗지만의 하드 록/헤비메탈이 아직은 완전히 정립되지 않았다는 의미이며 이는 음반에 수록된 곡들을 통해서도 확인해 볼 수 있다.

블랙 사바스로 부터 비롯되었으며 느린 템포에 묵직한 기타 리프와 극적인 구성을 특징으로 하는 둠 메탈(Doom Metal)적 성격이 강한 곡들인 <Guts>와 <Homicidal Suicidal>에서 특히 그런 특징들이 두드러지는데 육중한 무게감이 인상적인 <Homicidal Suicidal> 같은 경우에는 미국 록 밴드 <사운드가든(Soundgarden)>이 1991년에 커버하여 싱글로 발표하기도 했었다. 참고로 사운드가든이 1991년에 발표한 시디(CD) 싱글 <Outshined>의 B면에는 수록 곡이 각기 다른 여러가지 버전이 존재하는데 <Homicidal Suicidal>이 수록된 싱글도 그런 여러 버전 중의 하나이다.

아울러 <Guts>와 <Homicidal Suicidal> 외에도 <Rape Of The Locks>와 <All Night Petrol>, 그리고 중후한 파워 발라드 <The Author> 같은 수록 곡들에서도 블랙 사바스를 포함한 동시대의 헤비메탈 밴드들이 들려 주었던 음악적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짧지만 대단히 아름답고 인상적인 두 곡 <Everything In My Heart>와 <You And I>를 통해서 후일 발표하게 되는 명곡 <Parents>를 예비하고 있는 벗지의 데뷔 음반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곡은 바로 <Nude Disintegrating Parachutist Woman>이었다.

<버크 셸리(본명: John Burke Shelley)>의 무거운 베이스 연주와 자극적이면서도 선명한 보컬, 그리고 마치 버크 셸리와 경쟁하듯이 펼쳐지는 <토니 버지(본명: Antony James Bourge)>의 예리한 기타, 육중한 타격감을 동반하는 <레이 필립스(본명: Raymond Anthony Phillips)>의 드럼으로 표현되는 이 곡은 말 그대로 압권이라고 하기에 충분한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는 것이다. 블랙 사바스를 포함한 동시대 선배 밴드들의 음악적 영향이 강하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Guts>와 <Homicidal Suicidal>, 그리고 <Nude Disintegrating Parachutist Woman>만으로도 값어치 이상의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는 음반이 바로 벗지의 데뷔 음반이기도 하다.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