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dgie - Young Is A World

벗지 (Budgie) : 1967년 영국 웨일스(Wales) 카디프(Cardiff)에서 결성

버크 셸리 (Burke Shelley, 보컬, 베이스) : 1947년 4월 10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생
토니 버지 (Tony Bourge, 기타) : 1948년 11월 24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생
레이 필립스 (Ray Phillips, 드럼) : 1949년 3월 1일 영국 웨일스 카디프 출생

갈래 : 하드 록(Hard Rock), 헤비메탈(Heavy Metal), 브리티시 메탈(British Metal)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budgie.uk.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nVQ7D4LgEQY


오늘(11월 25일) 새벽 웨일스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201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카디프 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카디프 시티가 1-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 시간에 <김보경> 선수가 극적인 헤딩골로 2-2 동점을 만들어냈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텔레비전을 통해서 중계를 지켜본 많은 이들은 잘 알고 있겠지만 김보경 선수의 프리미어리그 데뷔 골이기도 한 동점 골이 터지는 순간 모든 관중이 한꺼번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환호를 지르던 카디프 시티 스타디움은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에 빠져 버린 것 같아 보였다. (김보경 선수의 데뷔 골 장면: http://goo.gl/KXoQW9)

아마도 김보경 선수의 오늘 골 덕분에 카디프 시티가 우리에게 한걸음 더 성큼 다가온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그리고 그 덕분에 카디프에서 1967년에 결성된 하드록/헤비메탈 밴드 <벗지>의 음악이 오늘만큼은 더욱 친근하게 여겨지는 날이기도 하다. 1971년 6월에 <블랙 사바스(Black Sabbath)>의 영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데뷔 음반 <Budgie>를 발표했었던 벗지는 이듬해인 1972년 9월에 두번째 음반 <Squawk>를 공개하였었다.

<꽥꽥 울다> 혹은 <꽥꽥거리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동사 <Squawk>를 제목으로 한 두번째 음반은 데뷔 음반과 비교하여 여러모로 안정감있는 벗지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음반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에게는 너무도 익숙한 이름인 <로저 딘(Roger Dean)>이 벗지의 음반으로는 처음 표지 그림을 그려준 음반이기도 하다. 로저 딘 특유의 익숙한 분위기는 표지에 등장하는 제트기 그림에서 그대로 드러나고 있는데 만약 이 음반을 처음 보는 사람이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라고 한다면 누구라도 단번에 로저 딘의 그림이구나 하는 것을 느끼게 될 만큼 특유의 분위기가 음반 표지에 존재하고 있다.

아울러 날카로운 부리를 가진 매 한마리가 먹이를 발견하고 급강하 하는 것 처럼 고속 급강하 하는 모습으로 표지에 등장하고 있는 제트기는 버드제트(Birdjet)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는데 이름 그대로 초고속, 초고공 정찰기인 SR-71 블랙버드(Blackbird)를 연상케하는 몸체에 새의 머리 부분을 결합한 형태로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멋진 포장지(표지)를 가진 음반에는 모두 아홉 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앞서 말했듯이 데뷔 음반에 비해 보다 안정감 있는 벗지의 음악을 들어 볼 수 있다.

벗지의 이러한 발전적인 안정감은 굳이 찾아 보려고 하지 않더라도 구성원 세 사람 모두가 상당히 아끼고 있다는 첫번째 곡 <Whiskey River>를 비롯하여 고전적인 기타 리프가 등장하는 <Rocking Man>, 그리고 벗지의 아름다운 어쿠스틱 연주가 대단히 인상적인 세번째 곡 <Rolling Home Again>까지 이어지는 곡들을 듣고 나면 고개를 끄덕이며 대체로 수긍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데뷔 음반에서 짙게 드리워졌던 블랙 사바스의 그림자가 대부분 걷혀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발전적인 안정감은 발라드 성향의 대단히 아름다운 <Make Me Happy>를 듣게 되면서 점차 확신으로 굳어지게 된다. 우리나라의 팝 음악 애호가들은 약간 느슨한 성격의 곡을 좋아하게 마련인데 <Make Me Happy>는 그런 우리나라 팝 음악 애호가들의 기호를 충족시켜 주기에 충분한 곡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방송을 통해서도 자주 소개가 되었으며 벗지의 클래식이라고 할 수 있는 <Hot As A Docker's Armpit>는 <Make Me Happy>와 비교되는 강렬함이 인상적인 곡이며 <Drug Store Woman> 역시 벗지의 하드 록적인 감성이 빛을 발하는 벗지의 클래식이라고 할만한 곡이다.

하지만 음반의 그 어떤 곡 보다도 압권인 곡은 여덟번째 곡인 <Young Is A World>라고 할 수 있다. <버크 셸리>가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트론 음향과 <토니 버지>의 감동적인 기타 연주가 펼쳐지는 이 곡은 8분이 넘는 연주 시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짧게 느껴지는 곡으로 상당한 몰입을 유도하는 곡이기도 하다. 또한 이 곡은 1973년 6월에 벗지가 발표하게 되는 세번째 음반 <Never Turn Your Back On A Friend>에 수록된 명곡 <Parents>가 연상될 만큼 인상적인 동시에 듣는 이를 단번에 사로잡아 버리는 멋진 연출력을 가진 곡이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