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ul McCartney & Wings - Band On The Run

폴 맥카트니 앤 윙스 (Paul McCartney & Wings) : 1971년 영국에서 결성

폴 맥카트니 (Paul McCartney, 보컬, 기타) : 1942년 6월 18일 영국 리버풀 출생
린다 맥카트니 (Linda McCartney, 키보드) : 1941년 9월 24일 미국 뉴욕 출생, 1998년 4월 17일 사망
데니 레인 (Denny Laine, 기타) : 1944년 10월 29일 영국 버밍엄(Birmingham) 출생

갈래 : 록(Rock), 소프트 록(Soft Rock), 팝 록(Pop/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paulmccartney.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PaulMcCartney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5BOXkChyhAM

Paul McCartney & Wings - Band On The Run (1973)
1. Band On the Run (5:13) : http://youtu.be/5BOXkChyhAM
2. Jet (4:09) : http://youtu.be/M8V1nFCP058
3. Bluebird (3:25) : http://youtu.be/C5RL4-AnBBY
4. Mrs. Vanderbilt (4:41) : http://youtu.be/nt_IVOSMAA4
5. Let Me Roll It (4:51) : http://youtu.be/kWFehaQEMYI
6. Mamunia (4:51) : http://youtu.be/zPPrzzrdvf8
7. No Words (2:34) : http://youtu.be/abNTFftcBqM
8. Helen Wheels (3:47) : http://youtu.be/fdG7d3-r3YY
9. Picasso's Last Wors (Drink to Me) (5:51) : http://youtu.be/2vh8evCMUoU
10. Nineteen Hundred and Eighty-Five (5:29) : http://youtu.be/1c5pgo6zU10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폴 맥카트니 : 보컬, 기타,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피아노, 드럼, 타악기
린다 맥카트니 : 키보드, 보컬
데니 레인 : 보컬, 기타,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키보드, 타악기

하위 케이시 (Howie Casey) : 색소폰
진저 베이커 (Ginger Baker) : 타악기
레미 카바카 (Remi Kabaka) : 타악기
토니 비스콘티 (Tony Visconti) : 관현악(Orchestrations)

사진 : 클라이브 애로스미스 (Clive Arrowsmith )
제작 (Producer) : 폴 맥카트니


음악을 잡다한 단어와 문장만으로 표현하는데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설령 미사여구(美辭麗句: 아름다운 문장)를 동원하여 한껏 치장한다해도 그 결과는 그리 다르지 않을 것이다. 더구나 유신정권 시절인 1971년에 발표되었었던 포크 가수 <김민기>의 데뷔 음반인 <1집>과 1974년에 발표되었었던 포크 가수 <양병집>의 데뷔 음반인 <넋두리> 처럼 <희대의 명반> 정도로 사람들에게 인식되고 있어 막상 글로 풀어내기에는 어려움이 따르는 음반들임에야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

이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설적인 록 밴드>라는 문장으로도 설명이 부족한 듯 싶은 영국 록 밴드 <비틀즈(The Beatles)>의 음반들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그런 비틀즈도 불화로 인한 내분을 겪어야 했으며 결국 1970년 4월에 있었던 폴 맥카트니의 탈퇴 선언과 함꼐 사실상 밴드 활동의 종지부를 찍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기도 하다. 지겹게 이어지고 있던 구성원들 사이의 불화를 견디지 못하고 비틀즈 탈퇴를 선언했었던 폴 맥카트니가 이후 솔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비틀즈와 분명한 선을 그었던 것이다.

비틀즈 시절에 숱한 명곡들을 탄생시켰던 폴 맥카트니의 솔로 활동은 기대 만큼의 성적으로 나타났다. 1970년 4월 17일에 발표되었던 솔로 데뷔 음반 <McCartney>가 영국 앨범 차트에서 2위에 올랐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1위에 올랐던 것이다. 그리고 1971년 5월에 발표된 두번째 솔로 음반 <Ram> 역시 영국 앨범 차트와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하며 순항을 거듭하였었다. 하지만 이 당시에 발표된 두장의 음반들을 들어 보면 비틀즈 시절의 곡들과 다르게 무언가 미진한 부분이 느껴지고 있다.

자신도 이러한 점을 느꼈던 것인지는 모르지만 <Ram> 음반이 발표되고 나서 석달 후인 1971년 8월에 폴 맥카트니는 새로운 밴드인 윙스를 출범시키게 된다. 출범 당시 윙스의 구성원을 살펴 보면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무디 블루스(The Moody Blues)>가 1965년에 발표했었던 데뷔 음반 <The Magnificent Moodies>에서 기타와 보컬을 담당했었던 <데니 레인(본명: Brian Frederick Arthur Hines)>과 아내인 린다 맥카트니 그리고 드러머인 <데니 세이웰(Denny Seiwell)>을 포함한 4인조 구성이었다.

이렇게 해서 출범한 윙스는 1971년 12월 7일에 데뷔 음반인 <Wild Life>를 발표하게 되는데 결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결실로 나타났다.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11위에 그쳤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도 10위 머무르고 마는 부진(?)을 보였던 것이다. 이런 결과를 받아든 폴 맥카트니는 윙스라는 밴드 이름의 인지도가 낮았기 때문인 것으로 여겨 1973년 4월 30일에 발표된 두번째 음반 <Red Rose Speedway>에서는 <폴 맥카트니 앤 윙스>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된다.

결과는? 밴드 이름의 영향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두번째 음반은 영국의 앨범 차트에서 5위에 그리고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1위에 오르는 성적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같은 해 12월 5일에는 윙스 최고의 음반이자 폴 맥카트니의 솔로 음반 중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현재 까지 받고 있는 걸작이자 명반인 <Band On The Run>의 발매가 이루어졌다.(영국은 12월 7일 발매) 음반을 살펴 보면 표지는 감옥을 탈출하고 있는 죄수(?)들이 자신들을 환하게 비추는 조명에 놀란 모습을 <클라이브 애로스미스>가 촬영한 사진을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면면을 살펴 보면 상당히 흥미롭다. 총 아홉명의 죄수(?)들 가운데 앞쪽에 자리한 세 사람은 폴 맥카트니를 포함한 윙스의 구성원들이고 뒤로는 각계의 유명 인사들이 죄수의 모습으로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즉 당시 영국에서 유명했던 배우들인 <제임스 코번(James Coburn)>, <케니 린치(Kenny Lynch)>, <크리스토퍼 리(Christopher Lee)>가 자리하고 있으며 리버풀 출신의 권투 선수인 <존 콘테(John Conteh)>와 토크쇼 진행자인 <마이클 파킨슨(Michael Parkinson)>, 그리고 마지막으로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의 증손자이며 평론가인 <클레멘테 프로이트(Clement Freud)>가 자리해 표지를 빛내주고 있는 것이다.

아마도 폴 맥카트니 두터운 명성과 인맥 덕분에 가능했던 일이 아니었나 여겨진다. 아무튼 새롭고 낯선 환경에서 좀더 신선한 시도로 음반을 완성하기를 원했던 폴 맥카트니는 소속 음반사를 통한 수소문 끝에 아프리카 나이지리아(Nigeria)의 라고스(Lagos)에 있는 녹음실로 날아갔다. 그리고 라고스에서 1973년 8월 부터 9월 까지 약 두 달간에 걸친 시간 동안 머물며 음반을 녹음하게 된다.

하지만 일련의 준비 과정에서 드러머인 데니 세이웰과 1972년에 가입한 <헨리 맥컬러(Henry McCullough, 기타)>가 나이지리아에서 녹음하는 것을 반대하며 밴드에서 탈퇴를 하는 바람에 윙스는 삼인조로 축소되어 삐걱거리기 시작했고 라고스에서 녹음에 집중할 당시에는 강도를 만나기도 하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어야 했다. 결국 미완성으로 남은 마스터테이프를 들고 영국으로 돌아온 폴 맥카트니는 런던의 애비 로드 스튜디오(Abbey Road Studios)에서 부족한 녹음을 보충하여 1973년 12월 5일에 미국에서 먼저 <Band On The Run>이라는 제목으로 폴 맥카트니 앤 윙스의 세번째 음반을 발표하게 된다.

수록 곡들을 살펴 보면 죄수들의 탈출 이야기를 그린 타이틀 곡을 포함해서 <Band On The Run> 음반에는 모두 열 곡의 수준 높은 곡들이 수록되어 있으며 비틀즈 시절로 회귀한 듯한 폴 맥카트니의 완성된 음악들을 만나볼 수 있다. 도입부에서 영국적인 분위기가 자욱하게 그려진 후 서서히 긴박감 넘치는 선율로 진행되는 <Band On the Run>과 폴 맥카트니가 기르던 강아지의 이름을 제목으로 하고 있으며 강렬한 록 음악을 들려 주는 <Jet>, 그리고 아프리카의 영향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발라드 <Bluebird>에서 이러한 점을 느껴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비틀즈 시절을 연상케 하는 멋진 기타 연주가 전면에 등장하는 서정적인 곡 <Let Me Roll It>은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이 1970년에 발표했었던 세번째 솔로 음반 <All Things Must Pass>에 수록된 <I'd Have You Anytime>의 가사 첫 소절 'Let Me Roll It To You'에서 제목을 가져 왔으며 발표 당시 <존 레논(John Lennon)>의 밴드인 <플라스틱 오노 밴드(Plastic Ono Band)>가 1969년에 발표했었던 싱글 <Cold Turkey>와의 유사성으로 인해 논란을 빚기도 했던 곡이다.

음반에서 가장 긴 곡인 <Picasso's Last Wors (Drink to Me)>는 배우인 <더스틴 호프만(Dustin Hoffman)>의 제안으로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를 주제로 하여 즉석에서 가사와 곡이 만들어진 곡으로 도입부에서 부터 비틀즈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또한 이 곡은 중간에 <Jet>의 일부분을 포함시키는 이색적인 구성을 띠고 있기도 하다. 명반 <Band On The Run>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있는 <Nineteen Hundred and Eighty-Five>는 경쾌한 피아노 연주와 함께 웅장하고 세밀한 구성의 연주로 완성도를 높여주고 있는 곡으로 타이틀 곡인 <Band On The Run>의 선율이 잠시 등장하면서 음반을 마감하고 있다.

윙스를 포함하여 폴 맥카트니가 발표한 많은 솔로 음반들 중에서 상위에 올려 놓기에 부족함이 없는 음반 <Band On The Run>은 엘피(LP) 시절 우리나라에서도 라이센스 음반으로 발표되었었다. 그런데 당시는 금지곡이 만연하던 시절이었던 탓에 이 음반도 두가지 버전이 존재하고 있다. 초판은 영국에서 발매된 것과 별반 다르지 않은 구성으로 발매되었지만 이후 타이틀 곡인 <Band On The Run>이 우리나라에서 금지곡으로 지정되는 바람에 재발매된 음반에서는 곡 누락과 함께 음반 제목마저 <Paul McCartney & Wings>로 바뀌어 발매되었던 것이다. 희귀 음반인 셈인가?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Eloy - Ocean  (0) 2014.07.08
Marillion - Script for a Jester's Tear  (0) 2014.07.01
Paul McCartney & Wings - Band On The Run  (0) 2014.06.24
The Enid - In The Region Of The Summer Stars  (2) 2014.06.17
Gravy Train - Gravy Train  (0) 2014.06.10
Trace - Trace  (0) 2014.06.03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