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llion - Script for a Jester's Tear

마릴리온 (Marillion) : 1979년 영국 에일즈버리(Aylesbury)에서 결성

피쉬 (Fish, 보컬) : 1958년 4월 25일 영국 스코틀랜드 댈키스(Dalkeith) 출생
스티브 로더리 (Steve Rothery, 기타) : 1959년 11월 25일 영국 브램튼(Brampton) 출생
마크 켈리 (Mark Kelly, 키보드) : 1961년 4월 9일 아일랜드(Ireland) 더블린(Dublin) 출생
피트 트레와베스 (Pete Trewavas, 베이스) : 1959년 1월 15일 미들즈브러(Middlesbrough) 출생
믹 포인터 (Mick Pointer, 드럼) : 1956년 7월 22일 영국 버킹엄셔(Buckinghamshire) 출생

 


갈래 :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Neo Progressive Rock),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marillion.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MarillionOfficial/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t0WIY1z13jg


Marillion - Script for a Jester's Tear (1983)
1. Script For A Jester's Tears (8:42) : http://youtu.be/gaBjdLQ0LJ0
2. He Knows You Know (5:23) : http://youtu.be/t0WIY1z13jg / http://youtu.be/byK1O_V05kU
3. The Web (8:52) : http://youtu.be/5Xo4VXQ5ufk / http://youtu.be/srKQNMf4pNs
4. Garden Party (7:19) : http://youtu.be/9zjCAMdHZx8 / http://youtu.be/r1_ydDEpA8g
5. Chelsea Monday (8:17) : http://youtu.be/yLcOqfpS1_4
6. Forgotten Sons (8:23) : http://youtu.be/RtiUoEbwD7Q / http://youtu.be/ePR5YUkq_WY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피쉬 : 보컬
스티브 로더리 : 기타, 어쿠스틱 기타
마크 켈리 : 그랜드 피아노, 하프시코드, 미니 무그, 오르간, 신시사이저
피트 트레와베스 : 베이스
믹 포인터 : 드럼, 타악기

피터 콕번 (Peter Cockburn) : 목소리 출연(6번 트랙)

표지 : 마크 윌킨슨 (Mark Wilkinson)
제작 (Producer) : 닉 타우버 (Nick Tauber)

기타와 베이스 그리고 드럼이라는 세가지 악기를 기본 형식으로 하는 록(Rock) 음악을 자양분으로 하여 1960년대 말에 탄생한 진보적인 성향의 록 음악을 가리켜 우리는 프로그레시브 록(혹은 아트 록)이라고 부르고 있다. 아울러 <킹 크림슨(King Crimson)>,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 <무디 블루스(Moody Blues)>, <예스(Yes)>, 그리고 <제네시스(Genesis)>같은 위대한 밴드들을 탄생시켰던 프로그레시브 록은 1960년대를 지나 1970년대 중반 까지 헤비메탈 음악과 함께 주류 음악의 하나로써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었다.

그런데 '열흘 붉은 꽃이 없다(화무십일홍, 花無十日紅)'는 말 처럼 영화를 누리던 프로그레시브 록도 197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부터 급격히 그 위세가 줄어들기 시작하더니 사람들의 가청주파수에서도 서서히 멀어지기 시작하여 1970년대 후반에 이르러서는 거의 고사 직전의 상태로 까지 내몰리게 된다. 프로그레시브 록의 종말이 가시권에 들어오는 듯 했다. 하지만 그런 프로그레시브 록에도 구원의 세력이 존재하고 있었다.

프로그레시브 록이 전성기를 누리던 시절에 그런 음악을 듣고 자란 청소년들이 선배들의 뒤를 이어 새로운 프로그레시브 록의 흐름을 1980년대 초반 부터 주도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좀더 정확하게는 1983년 부터 1985년 사이에 시작된 이러한 음악적 흐름의 특징은 감성을 자극하는 진한 서정성과 극적인 내용의 가사 그리고 연극적인 무대 연출 등으로 대변되는데 사람들은 이러한 음악을 가리켜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러한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의 선두에는 바로 이 밴드 <마릴리온>이 존재하고 있다. 1979년에 영국 버킹엄셔(Buckinghamshire)주 에일즈버리에서 <스티브 로더리>와 <믹 포인터>를 중심으로 한 밴드 하나가 결성되었다. 밴드는 판타지 소설 <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으로 유명한 작가 <존 로널드 루엘 톨킨(John Ronald Reuel Tolkien)>에 의해 쓰여지고 톨킨의 사후인 1977년 9월 15일에 출판된 미완성 판타지 소설 <실마릴리온(The Silmarillion)>의 제목에서 가져온 <실마릴리온>을 밴드 이름으로 채택하고 1980년 3월 1일에 하트버드셔(Hertfordshire)주 버크햄스테드(Berkhamsted)에 있는 시민 회관에서 첫번째 공연을 펼치며 사람들 앞에 등장했다.

하지만 첫번째 공연 이후 실마릴리온이라는 이름이 점점 사람들 사이에서 알려지기 시작하자 이름에 대한 저작권 분쟁을 우려한 밴드는 1981년에 이름을 바꾸기로 결정하는데 그 이름이 바로 실마릴리온을 짧게 줄인 마릴리온이었다. 그리고 이보다 조금 빠른 1981년 1월 2일에 <피쉬(본명: Derek William Dick)>가 공개 경쟁(오디션)을 거쳐 밴드에 합류하였으며 같은 해 7월에는 <He Knows You Know>와 <Garden Party>가 수록된 데모 테이프를 제작하기도 했었다.

그리고 그해 말에는 <마크 켈리(본명: Mark Colbert Kelly)>가 새로운 키보드 주자로 마릴리온에 합류하였으며 1982년에는 <피트 트레와베스>가 가입하여 새로운 프로그레시브 록의 흐름을 주도할 준비를 모두 마치게 된다. 구성원의 변동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공연 활동으로 팬들을 찾아 다녔던 마릴리온이 대형 음반사의 주목을 받게된 계기는 라디오 방송 출연이었다. 1978년 부터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서 자정 까지 <비비시 라디오 원(BBC Radio 1)>에서 진행되던 <프라이데이 록 쇼(Friday Rock Show)>에 마릴리온이 출연하여 <The Web>, <Three Boats Down from The Candy>, <Forgotten Sons>을 연주하여 청취자들에게 깊은 감명을 안겨 주었던 것이다.

결국 라디오 출연은 이엠아이 음반사(EMI Records)와의 음반 계약으로 이어졌고 마릴리온은 1982년에 싱글 <Market Square Heroes>를 발표하면서 데뷔하게 된다. 아울러 마릴리온의 데뷔 싱글은 영국 싱글 차트에서 53위 까지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었다. 싱글 발표 이후에 본격적인 데뷔 음반의 준비에 들어간 마릴리온은 1982년 12월 부터 이듬해인 1983년 2월 까지 런던의 마키 스튜디오(Marquee Studios)를 드나들며 한장의 음반을 완성한 후 1983년 3월에 데뷔 음반으로 발표하게 된다.

바로 이 음반이 마릴리온의 역사적인 데뷔 음반 <Script for a Jester's Tear>이다. 제네시스와 핑크 플로이드 같은 대형 밴드들의 영향이 느껴지는 마릴리온의 데뷔 음반에는 8분대의 연주 시간을 가진 곡들을 중심으로 모두 여섯 곡을 수록하고 있는데 그 면면을 들여다 보면 명반을 이루는 구성 요소들이 총망라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절제미의 극치를 보여 주면서 한치의 흐트러짐도 용납하지 않으려는 듯 극적 긴장감과 이완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피쉬의 목소리와 그런 피쉬의 목소리에 너무도 잘 부합하는 <스티브 로더리>의 기타, 그리고 멜로트론에서 얻은 영감을 아름다운 선율로 토해내는 <마크 켈리>의 키보드와 크게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피트 트레와베스>의 베이스 등이 그렇다.

특히 <피터 가브리엘((Peter Gabriel)>을 연상케 하는 피쉬의 목소리가 가져다 주는 극적 효과는 가히 압도적이라고 할만한데 이런 효과는 첫번째 곡 <Script For A Jester's Tears>에서 부터 고스란히 느껴볼 수 있다. 피터 가브리엘을 연상시키고 있지만 오히려 피터 가브리엘 보다 더욱 진한 호소력으로 감정 표현을 자유롭게 펼쳐내는 피쉬의 목소리 하나만으로도 이미 마릴리온의 데뷔 음반은 명반의 대열에 합류하기에 부족하지 않은 것이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인 동시에 서정적인 아름다운 선율이 피쉬의 목소리가 연출하는 극적인 요소와 배합되어 상승 효과를 보여주고 있는 <He Knows You Know>와 최상의 극적 구성과 함께 구성원들의 뛰어난 연주가 펼쳐지는 마지막 곡 <Forgotten Sons>에서도 마찬가지로 느껴볼 수 있다. 또한 도입부에 등장하는 아름다운 새소리가 가든 파티장으로 듣는 이를 순식간에 옮겨 놓는 <Garden Party>에서 느껴지는 피쉬의 강력한 존재감도 앞서의 곡들과 별반 다르지 않다.

영국 앨범 차트에서 7위 까지 진출했었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175위 까지 진출하여 여전히 프로그레시브 록이 유효하다는 것을 증명한 마릴리온의 데뷔 음반은 이처럼 강력한 피쉬의 목소리에 구성원들의 뛰어난 연주가 더해져 많은 이들로 부터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이 음반을 시작으로 사람들에게 깊이 인식되기 시작한 네오 프로그레시브 록은 잊혀져 가던 프로그레시브 록을 수면으로 끌어 올리는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었다.(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Sweet Smoke - Just A Poke  (2) 2014.07.15
Eloy - Ocean  (0) 2014.07.08
Marillion - Script for a Jester's Tear  (0) 2014.07.01
Paul McCartney & Wings - Band On The Run  (0) 2014.06.24
The Enid - In The Region Of The Summer Stars  (2) 2014.06.17
Gravy Train - Gravy Train  (0) 2014.06.1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