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clay James Harvest - Paraiso Dos Cavalos

바클리 제임스 하베스트 (Barclay James Harvest) : 1966년 영국 올덤(Oldham)에서 결성

존 리즈 (John Lees, 보컬, 기타) : 1947년 1월 13일 영국 랭커셔 주 올덤 출생
레스 홀로이드 (Les Holroyd, 베이스, 키보드, 보컬) : 1948년 3월 12일 영국 올덤 출생
멜 프리차드 (Mel Pritchard, 드럼) : 1948년 1월 20일 영국 올덤 출생, 2004년 1월 28일 사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포크 록(Folk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bjharvest.co.uk/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jlbjh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qYSCZIxuWOU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록 발라드들을 살펴보면 외형적으로 드러나는 몇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 중에서 가장 큰 특징으로는 느린 선율로 시작한 노래가 점차 고조되어 가면서 절정으로 치닫게 되고 그렇게 절정을 지난 후에는 다시 완만한 능선을 그리듯 하향하는 선율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며 여기에 더하여 대부분의 노래들에서는 따라 부르기 쉬운 반복되는 가사 구절이 반드시 등장하고 있다는 것 등이 그렇다.

그리고 여기에 진한 서정미 까지 포함되어 있다면 금상첨화격으로 록 발라드 애호가들로 부터 열렬한 지지를 받게 되는 것이다. 사람의 마음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느낌이나 기분을 일컫는 말인 <정서>가 듬뿍 담겨 있는 것을 가리켜 우리는 흔히 <서정적>이라는 표현을 쓴다. 그러니까 어떤 노래에 서정미가 담겨 있다고 하면 감성을 자극하는 지극히 아름답고 잔잔한 선율이 노래에 가득히 포함되어 있다는 뜻으로 받아 들여도 별 문제가 없다는 이야기인 것이다.

그렇다면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들 가운데는 어떤 밴드들이 우리에게 서정적인 음악으로 다가 오고 있는 것일까? 아마도 서정적인 선율의 음악을 들려 주는 대표적인 밴드라고 하면 <캐멀(Camel)>을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밴드로는 <무디 블루스(The Moody Blues)> 정도가 서정적인 음악을 들려 주는 밴드에 속하는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 물론 이런 분류에는 해당 밴드들의 음악에서 프로그레시브 록의 특징인 실험성과 서정미가 함께 발견되고 있다는 것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이들 두 밴드외에 서정적인 음악을 주무기로 하고 있는 밴드를 하나 더 포함시킨다면 당연히 <바클리 제임스 하베스트>의 이름이 나와야 할 것이다. 앞서 말한 두 밴드들 보다 좀더 팝적인 감각을 지닌 서정미가 음악의 주류를 구성하고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 바클리 제임스 하베스트는 우리나라에서 <Poor Man's Moody Blues>나 <Love Is Like A Violin> 같은 노래들로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밴드이기도 한데 그런 그들이 데뷔 이후 초기에 발표했던 넉장의 음반들에서는 관현악단(Orchestra)이 음악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였었다.

하지만 대규모 편성의 관현악단과 함깨 하는데 필요한 막대한 경비는 점차 밴드에게 부담으로 작용하였고 음반들의 상업적인 성과도 그다지 신통치 못하였다. 결국 당시 소속사이던 이엠아이 음반사(EMI Records)>에서는 넉장의 음반을 끝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하였고 밴드는 소속사를 폴리도어 음반사(Polydor Records)로 옮겨야만 했다. 하지만 이 일은 밴드에게 있어서 긍정적인 변환점으로 작용하게 된다.

왜냐하면 소속사를 옮긴 후 발표한 첫번째 음반이자 통산 다섯번째 음반인 <Everyone Is Everybody Else>부터 상업적인 성과가 뚜렷하게 드러나기 시작했던 것이다. 물론 이전 까지 함께 했던 관현악단의 협연은 더이상 바클리 제임스 하베스트의 음악에서 찾아 볼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기도 하다. 그런데 한동안 관현악단과 의도적(?)으로 거리를 두었었던 바클리 제임스 하베스트가 <How Do You Feel Now>가 수록된 통산 열한번째 음반 <Turn Of The Tide>를 1981년 5월에 발표한 후 다시 관현악단과의 협연을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는 1983년 1월 부터 3월 까지 녹음된 차기작에서 마침내 현실화가 되었으며 그 결과는 1983년 5월 16일에 발표된 열두번째 음반 <Ring of Changes>로 드러났다. 미국 인디애나(Indiana)주 출신의 지휘자 <데이비드 캐츠(David Katz)>가 지휘하는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The New World Philharmonic Orchestra)>와의 협연으로 이루어진 이 음반에는 <The Garden of Jane Delawney(1970년)>와 <On the Shore(1970년)>라는 제목의 음반 두 장을 남긴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포크 록 밴드 <트리스(Trees)>의 <바이어스 보셸(Bias Boshell)>이 키보드 주자로 참여하고 있기도 한데 그만큼 음악의 완성도에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뉴웨이브 음악의 거센 흐름에 밀려 영국 앨범 차트에서 36위에 그치고 마는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던 음반이 바로 <Ring of Changes>이기도 했다. 그렇지만 영국 보다 독일에서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밴드답게 독일 앨범 차트에서는 당당히 4위 까지 진출하여 자신들의 새로운(?) 실험과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하기도 했다. 특히 여덟번째 곡으로 수록된 <Paraiso Dos Cavalos>에서 바클리 제임스 하베스트는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선율이라는 밴드 특유의 특징을 제대로 살려내어 듣는 이에게 진한 감동을 안겨 주고 있다. 관현악단이 연주하는 아름다운 선율이 이 곡에서 한몫하고 있음은 당연한 일이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Incredible String Band - Maybe Someday  (0) 2014.07.25
Omega - Legy Eros (The Lost Prophet)  (0) 2014.07.23
Barclay James Harvest - Paraiso Dos Cavalos  (2) 2014.07.21
Jimmy Buffett - Ellis Dee (He Ain't Free)  (4) 2014.07.18
Lost Nation - Rome  (0) 2014.07.16
Stone Fury - Babe  (0) 2014.07.1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21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편안한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