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osseum - Beware The Ides Of March

콜러시엄 (Colosseum) : 196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데이브 그린슬레이드 (Dave Greenslade, 키보드) : 1943년 1월 18일 영국 서리(Surrey) 출생
제임스 리더랜드 (James Litherland, 보컬, 기타) : 1949년 9월 6일 영국 샐퍼드(Salford) 출생
토니 리브스 (Tony Reeves, 베이스) : 1943년 4월 18일 영국 런던 출생
딕 헥스톨스미스 (Dick Heckstall-Smith, 색소폰) : 1934년 9월 16일 영국 러들로 출생, 2004년 12월 17일 사망
존 히스먼 (Jon Hiseman, 드럼) : 1944년 6월 21일 영국 런던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재즈 록(Jazz Rock), 아트 록(Art Rock), 블루스 록(Blues Rock)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앤에스(SNS) : 없음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Hj-eRjEMVwk

영국이 낳은 세계적인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 1564.4.26 ~ 1616.4.23)>의 비극(悲劇)으로 정확한 창작연도는 알 수 없으나 1598년과 1601년 사이에 출판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줄리어스 시저(Julius Caesar)>라는 작품이 있다. 이 작품은 고대 로마 공화정 말기의 장군이자 정치가인 <가이우스 율리우스 카이사르(가이어스 줄리어스 시저, Gaius Julius Caesar, BC 100년 7월 12일 ~ 44년 3월 15일)>가 암살당한 로마 역사를 그 배경으로 삼고 있는데 시저가 최측근에게 암살당해 죽어가면서 힘겹게 내뱉은 <브루터스, 너마저(E tu Brute?)>라는 대사로 유명한 작품이기도 하다.

로마의 독재자이자 절대 권력가의 암살을 다룬 이 작품을 보면 한 예언자가 시저에게 다가와 <Beware The Ides Of March>라고 이야기 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문장 그대로를 풀이하자면 '3월의 아이즈(Ides of March)를 조심하소서'라는 뜻이 되는데 여기에 나오는 <아이즈>가 라틴어로 15일을 가르키기 때문에 좀더 정확히 해석하자면 '3월 15일을 조심하소서'가 된다. 즉 예언자가 시저에게 3월 15일에 벌어질지도 모를 암살을 미리 경고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예언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시저는 주의를 게을리했고 결국 3월 15일에 최측근인 <브루터스>의 칼을 맞고 죽음에 이르게 된다. 이때 부터 <3월 15일을 경계해라(Beware The Ides Of March)>라는 말은 불길한 흉사(凶事[각주:1])를 경고할 때 흔히 사용하는 말이 되었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이 말은 영화나 소설 그리고 음악 등에서 자주 다뤄지고 있기도 한데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재즈 록 밴드 <콜러시엄>도 1969년 3월에 발표한 자신들의 데뷔 음반에 <Beware The Ides Of March>를 제목으로 하는 곡을 수록해 놓고 있다.

콜러시엄은 1968년 9월에 <존 히스먼>, <딕 헥스톨스미스>, <토니 리브스> 세 사람이 중심이 되어 결성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이들의 인연은 <존 메이올 앤 더 블루스브레이커스(John Mayall & the Bluesbreakers)>가 1968년 6월 21일에 발표했었던 음반 <Bare Wires>에서 함께 연주했던 것이 그 시작이었다. 음반 녹음을 무사히 마무리한 후 세 사람은 새로운 밴드를 결성하기로 하고 <데이브 그린슬레이드>와 <짐 로치(Jim Roche, 기타)>를 추가로 영입하여 1968년 9월에 콜러시엄을 출범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밴드는 시작 부터 조금 삐거덕거리기 시작했다. 정확한 이유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데뷔 음반을 녹음하는 과정에서 밴드의 기타 주자가 전격적으로 교체된 것이다. 이로인해 짐 로치가 녹음에 참여한 곡은 <Backwater Blues>라는 제목의 단 한곡에 그치고 말았으며 그를 대신해서 가입한 <제임스 리더랜드>가 음반의 나머지 곡에서 기타 연주를 담당하게 된다. 하여튼 기타 주자 교체라는 혼란 끝에 완성된 콜러시엄의 데뷔 음반은 1969년 3월에 라틴어인 <Morituri Te Salutant>를 영어로 번역한 <Those Who Are About To Die Salute You>라는 긴 제목을 달고 세상에 공개가 되었다.

록과 재즈를 결합한 퓨전 음악의 선구자격인 음반으로 사람들에게 평가받고 있기도 한 바로 이 데뷔 음반에 위에서 언급한 <Beware The Ides Of March>가 다섯번째 트랙으로 수록되어 있는 것이다. 애잔함을 넘어 비장하게 까지 느껴지는 진한 색소폰 소리가 울려 퍼지는 이 곡은 보컬이 등장하지 않는 연주곡 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의 목소리와 가장 흡사하다는 색소폰에 의해 극적인 긴장과 이완이 차고 넘치도록 표현되고 있어 상당한 만족을 안겨주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로 재즈적인 색채 보다는 진득한 블루스적인 색채를 더 좋아한다면 탈퇴한 짐 로치가 기타 연주를 담당하고 있는 <Backwater Blues> 역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1. 흉사 : 흉하고 언짢은 일 [본문으로]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28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오늘도 상쾌한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