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lanie Safka - Saddest Thing

멜라니 사프카 (Melanie Safka) : 1947년 2월 3일 미국 뉴욕 출생

갈래 : 팝 록(Pop/Rock), 포크(Folk), 에이엠 팝(AM Pop), 포크 팝(Folk Pop)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melaniesafka.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therealmelaniesafka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B8eja2tB1Gw

지난주 일요일 친구 하나가 지나가는 길에 들렀다며 별빛촌(영천) 복숭아와 포도 한상자씩을 내려 주고 갔다. 수돗물로 복숭아와 포도를 깨끗이 씻다 보니 문득 <Saddest Thing>이라는 제목을 가진 아련한 추억 속의 노래 하나가 떠올랐다. 이전 부터 그래왔듯이 언어와 문화 그리고 인종이 다른 세계 각국으로 팝 음악의 본고장인 영국과 미국에서 만들어진 음악들이 오늘도 여전히 전파되고 있을 것이다. 물론 그런 음악들 중에는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의 <Billie Jean>이나 <싸이>의 <강남 스타일> 처럼 전세계에서 공통적으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며 하나의 사회 현상으로 까지 자리잡은 음악들도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언어와 문화가 각기 다른 나라에서 유명한 가수가 발표한 모든 노래들이 공히 사랑받는 것은 아니다. 해당 국가의 고유한 정서적, 문화적, 지역적 특성에 의해서 좋아하는 곡들이 서로 다르게 나눠지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이라는 이름으로 사랑받는 곡들이 따로 존재하는 것 처럼 말이다. 그리고 바로 그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에서 반드시 포함되는 곡중에 하나가 바로 위에서 언급한 미국의 가수 겸 작곡가인 <멜라니 사프카(본명: Melanie Anne Safka)>의 <Saddest Thing>이다.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도 상당히 많지만 사람에게는 누구나 타고난 재능이 있게 마련이다. 그런 재능들 가운데 하나인 음악적 재능이 미국 뉴욕의 퀸즈(Queens)에서 태어난 꼬맹이에게 부여되었다. 네살이 되던 해에 라디오 쇼인 <Live Like A Millionaire>에 출연하여 <Gimme a Little Kiss>를 부른 것으로 자신의 재능을 증명했던 이 꼬맹이가 바로 우리에게는 멜라니 사프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가수 <멜라니>이다.

네 살이라는 어린 나이의 방송 출연은 그녀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을 것이 틀림없는데 그 증거로 멜라니는 뉴욕의 연극 예술 학교(American Academy of Dramatic Arts)에 진학하여 연기를 공부하는 한편 틈틈이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기도 했던 것이다. 또한 대학교에 진학해서는 포크 클럽인 <Greenwich Village>에 고정적으로 출연하여 가수로써의 경력을 쌓아가기도 했었다. 그리고 마침내 1967년에 이르러 멜라니는 컬럼비아 음반사(Columbia Records)와 싱글 음반 계약을 맺게 되었으며 곧바로 데뷔 싱글인 <Beautiful People>을 발표하면서 가수로 데뷔를 하게 된다.

하지만 활동 초기 멜라니의 가수 활동은 그리 성공적이지 읺았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두 장의 싱글 음반을 끝으로 컬럼비아와 결별한 멜라니는 후일 그녀의 남편이 되는 음반 제작자 <피터 쉐커릭(Peter Schekeryk)>을 만나 오디션을 거친 후 부다 음반사(Buddah Records)로 소속을 옮기게 되는데 이때가 1968년이었다. 소속사를 옮긴 멜라니는 같은 해 11월에 데뷔음반 <Born to Be>를 발표하였으며 음반에서 싱글로 발매된 <Bobo's Party>는 프랑스 싱글 차트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멜라니라는 이름이 유럽 지역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그 영향으로 데뷔 싱글인 <Beautiful People>이 뒤늦은 1969년에 네덜란드에서 싱글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기도 했었다. 하지만 여전히 멜라니는 본국인 미국에서는 무명이나 다름없었다. 그렇지만 이런 무명 시절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1969년 12월에 발표된 두 번째 음반 <Affectionately Melanie>가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96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두었던 것이다. 그리고 이듬해인 1970년 4월에 발표된 세 번째 음반 <Candles in the Rain>로 멜라니는 자신의 이름을 미국인들에게 확실하게 각인시키게 된다.

음반에서 싱글로 발매된 <Lay Down (Candles in the Rain)>이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마침내 6위 까지 진출하는 큰 성공을 거두었던 것이다. 아울러 독일 싱글 차트에서는 1위에 올랐으며 프랑스에서도 싱글 차트의 4위 까지 진출하여 유럽에서의 변함없는 인기를 증명하기도 했었다. 그런 멜라니가 1970년 11월에 실황 음반 <Leftover Wine>을 발표하게 되는데 바로 이 음반을 통해서 우리에게는 너무도 유명한 <Saddest Thing>이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Leftover Wine> 음반에 이어서 우리에게만(?) 명곡인 <Saddest Thing>은 1971년 5월에 발표된 다음 음반 <The Good Book>에 다시 한번 정식으로 수록되기에 이른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이라며 애잔하게 노래하는 멜라니의 이 곡은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한(恨)>이라는 특별한 유전자가 공유되고 있는 우리들의 심금을 울리며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곡은 외국에서는 그리 주목받지 못했으며 대신 <The Good Book> 음반에 수록된 <Nickel Song>이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35위 까지 진출하였었다.

별빛촌 복숭아 상자에서 마지막 하나 남은 복숭아가 내 뱃속으로 <호로록> 사라지는 것을 안타까워 하는 심정이 사랑하는 이와의 이별하는 심정과 비교가 되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Saddest Thing>과 함께 했던 또 다른 추억 하나에 복숭아 하나 쯤을 포함시킨다 해서 큰 일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글을 마치려 한다. 마지막으로 서양의 팝 음악에 이제 막 귀를 기울이기 시작한 이가 있다면 멜라니 사프카의 <Saddest Thing>은 반드시 들어봐야 할 노래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노래는 그만큼의 이유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ckmore's Night - Ocean Gypsy  (3) 2014.08.27
Ekseption - Concerto  (2) 2014.08.25
Melanie Safka - Saddest Thing  (0) 2014.08.22
Ennio Morricone - Cockeye's Song  (0) 2014.08.20
Fastway - Hurtin' Me  (1) 2014.08.18
White Wolf - Cryin To The Wind  (0) 2014.08.15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