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a Lisa - L'Escapade

모나리자 (Mona Lisa) : 1973년 프랑스 오를레앙(Orleans)에서 결성

도미니크 르게넥 (Dominique LeGuennec, 보컬) :
질 솔베스 (Gilles Solves, 기타) :
크리스찬 갈라스 (Christian Gallas, 바이올린) :
장 폴 피어슨 (Jean-Paul Pierson, 키보드) :
장 뤽 마르탱 (Jean-Luc Martin, 베이스) :
프란시스 풀레 (Francis Poulet, 드럼)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rock-monalisa.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없음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youtu.be/SCY8M0WzPpE

Mona Lisa - L'Escapade (1974)
1. Prélude A L'Escapade (2:10) :
2. Le Fantôme De Galashiels (6:39) : http://youtu.be/SCY8M0WzPpE
3. Voyage Vers L'infini (3:45) : http://youtu.be/kC24zks06Cg
4. Les Vieilles Pierres (8:15) : ✔
5. Le Colporteur (8:14) :
6. Petit Homme De La Terre (12:06) : http://youtu.be/blTtaHd80NE
Bonus tracks
7. Diableries (8:52) :
8. Les Vieilles Pierres (5:35)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도미니크 르게넥 : 보컬, 색소폰, 플루트, 타악기
질 솔베스 : 기타
크리스찬 갈라스 : 기타, 바이올린
장 폴 피어슨 : 키보드, 기타, 백보컬
장 뤽 마르탱 : 베이스
프란시스 풀레 : 드럼, 백보컬

표지 : 제라드 루카 (Gérard Lecoeur)
제작 (Producer) : 장 미셸 브레조바 (Jean Michel Brezovar)
발매일 : 1974년

연극, 무용, 영화 등의 종합예술을 공연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무대와 관람석을 구분하고 관련 시설을 갖춘 장소를 가리켜 영어로 <시어터(Theatre, 극장)>라고 한다. 그리스어인 <테아스타이(Theasthai, 구경하다)>에서 파생한 <테아트론(Theatron, 극장)>이 어원인 시어터라는 말은 종종 음악계에서도 사용하고 있는데 <록 시어터(Rock Theatre)>가 바로 그것이다. 단어의 조합 그대로 록 시어터는 록 음악에 연극적인 요소가 더해진 뮤지컬을 결합하여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으며 때문에 공연에 동원되는 인원은 대편성일 수밖에 없다.

합창단 까지 동원되는 록 시어터라고 한다면 출연자만 하더라도 물경 오십여명을 손쉽게 넘겨 버릴 터이니 말이다. 그리고 록 시어터와는 다르게 소편성의 인원이 동원된 연극적인 형식의 록 음악을 가리키는 말로는 <시애트리컬 록(Theatrical Rock)>이라는 것이 있다.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라면 시애트리컬 록이라는 말에서 가장 먼저 영국의 <제네시스(Genesis)>를 떠올리게 될 터인데 이는 제네시스가 시애트리컬 록을 정립하고 보급(?)하는데 앞장섰던 선구자격인 밴드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사실 제네시스를 중심으로 하는 영국의 시애트리컬 록은 우리에게 그다지 친절한 음악이라고 할 수 없다. 제네시스를 예로 들면 우리에게 친절한 심포닉 록 처럼 긴장과 이완의 큰 폭을 택하는 대신 가사를 표현하는 보컬의 역량에 그 중심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제네시스의 음악을 들으면서 우리는 언어와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불일치감을 느끼게 마련이며 음악의 극적인 세밀한 구성에서는 머리 아프도록 복잡하다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제네시스에게 영향받은 다른 나라의 시애트리컬 록도 마찬가지인 것일까? 제네시스와 <킹 크림슨(King Crimson)>에게서 영향받은 시애트리컬 록을 자국내에서 최초로 시도했던 프랑스의 시애트리컬 록 밴드 <앙쥐(Ange)>의 음악을 들어 보면 그 해답을 조금이나마 찾아볼 수 있다. 영국의 선구적인 밴드들에게서 영향받은 앙쥐가 들려 주는 시애트리컬 음악은 제네시스와 조금 다르게 웅장한 심포닉 록적인 접근을 하고 있는 것이다.

즉 제네시스의 영향을 받았으면서도 프랑스라는 나름의 국가적 색채가 앙쥐의 음악에는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앙쥐에게서 영향 받은 프랑스의 1세대 시애트리컬 록 밴드 <모나리자> 역시 심포닉 록을 기반으로 한 시애트리컬 록을 들려 주면서 프랑스만의 시애트리컬 록 정립에 앞장서게 된다. 프랑스 오를레앙에서 1973년에 6인조 구성으로 결성된 모나리자는 앙쥐의 매니저이자 프랑스의 전설적인 음반 제작자인 <장 클로드 뽀뇽(Jean-Claude Pognant)>에게 발탁되어 그의 지원을 받으면서 공연 활동을 시작하였다.

당연히 모나리자가 추구하는 음악 역시 앙쥐와 같은 시애트리컬 록이었으며 이는 앙쥐의 기타 주자인 <장 미셸 브레조바>가 제작을 담당한 데뷔 음반을 통해서도 그대로 드러나게 된다. 1974년에 발표되었으며 모두 여섯 곡을 수록하고 있는 데뷔 음반 <L'Escapade>의 음악적 특징이 바로 심포닉 시애트리컬 록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는 서정적으로 시작하여 점차적으로 폭발하는 심포닉 록 <Le Fantôme De Galashiels>와 <엘리제를 위하여(Bagatelle In A Minor, WoO59 Fur Elise)>의 선율을 도입부에 등장시켜 아기자기함과 서정성을 동시에 드러낸 후 후반부에 이르러 절정에 도달하는 <Les Vieilles Pierres>, 그리고 시애트리컬 록의 특징이 가장 잘 드러나는 극적인 구성의 장대한 서사시 <Petit Homme De La Terre>등의 수록 곡을 통해서 확인해 볼 수 있다. (평점 : ♩♩♩♪)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tteemiele 2015.01.21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카소의 그림처럼 다른곳을 바라보는 시선을 겹쳐보이게 만든 커버가 특이하네요(원시인처럼 생긴게 좀 무서운듯)
    하단에 후면인가요 가운데 그림은 줄음악의 창시자 마그마 로고가 연상됩니다
    불어권이라 그런진 몰라도 시어터락이라 불리기보다 떼아뜨레락이라고 더많이 불렷던거 같은데요
    용어가 뭐든, 음악들으면서 읽어보면 이런게 막상 글로 옮길려면 잘 정리가 안되던데
    까만자전거님 글 읽으면서 그렇구나 하고 배우는것도 있습니다
    잘듣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5.01.22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상단과 하단이 오리지날 커버의 앞,뒷면 입니다.
      그런데 모나리자도 표지가 좀 무섭다는 생각을 했던가 봅니다.
      시디로 재발매 되면서 조금 멀쩡한 사진을 표지로 사용하게 한 것을 보면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