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illa Fudge - Season Of The Witch

베닐러 퍼지 (Vanilla Fudge) : 1966년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Long Island)에서 결성

마크 스타인 (Mark Stein, 보컬, 키보드) : 1947년 3월 11일 미국 뉴저지주 베이온(Bayonne) 출생
빈스 마텔 (Vince Martell, 기타) : 1945년 11월 11일 미국 뉴욕 출생
팀 보거트 (Tim Bogert, 베이스) : 1944년 8월 27일 미국 뉴욕 출생
카마인 어피스 (Carmine Appice, 드럼) : 1946년 12월 15일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Brooklyn) 출생

갈래 : 사이키델릭 록(Psychedelic Rock), 하드 록(Hard Rock), 애시드 록(Acid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vanillafudge.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twitter.com/VanillaFudgeRox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Xld25GDuBYM


식후에 먹는 음식인 디저트(Dessert)의 기본 향으로 많이 사용되는 대표적인 향신료인 바닐라(Vanilla)는 가벼운 계피 향과 특유의 달콤한 향으로 유명하며 이러한 지닌 바 특징으로 인해 아이스크림이나 과자 등에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때문에 바닐라향이 포함된 과자나 아이스크림 등을 한번도 먹어 보지 않은 이를 주변에서 찾기란 거의 불가능한 일일 것이다. 아울러 바닐라향은 어떠한 요리나 향신료에도 스스럼없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며 첨가되는 또 다른 향신료에 따라서 맛의 신세계를 경험하게도 해준다.

1966년에 미국의 뉴욕주 롱아일랜드에서 결성된 사이키델릭/애시드 록 밴드 <베닐러 퍼지(바닐라 퍼지)>가 자신들의 이름으로 당시 시판되던 아이스크림의 상표 이름을 그대로 가져와서 채택하기로 한 것은 아마도 이런 이유 때문일 것이다. 짐작이기는 하지만 밴드는 자신들의 음악이 포크, 사이키델릭, 블루스, 하드 록 등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 바닐라향처럼 편안하고 환상적인 향을 발산하기를 염원했을 것으로 여겨지는 것이다. 

사실 곰곰히 생각해보면 상표의 이름이기는 하지만 히피((Hippie) 시대에 등장한 밴드의 이름으로 베닐러 퍼지 만큼 잘 어울리는 이름도 찾기 힘든 것 같다. 이름에 포함되어 있는 바닐라가 가지고 있는 의미를 되짚어 보면 다소 억지스럽게 끼워맞춘다는 느낌이 없지 않지만 왠지 히피 정신과도 일맥 상통한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때문에 히피 시대를 대변하는 사이키델릭 음악을 연주했던 많은 밴드들 가운데 중심축에 가까웠던 그들에게 베닐러 퍼지라는 이름은 참으로 분별력있는 이름이 아니었던가 하는 생각이 든다.

<마크 스타인>과 <팀 보거트(본명: John Voorhis Bogert III)>가 중심이 되어 1965년에 결성된 밴드인 <일렉트릭 피진스(Electric Pigeons)>가 모체인 베닐러 퍼지는 이후 <피진스>로 이름을 짧게 줄여 가면서 활동하다가 1966년에 <카마인 어피스>가 밴드에 합류하면서 밴드의 이름도 베닐러 퍼지로 바뀌게 된다. 그리고 이듬해인 1967년 8월에 베닐러 퍼지는 자극적인 사이키델릭 향이 가득한 음반 <Vanilla Fudge>를 발표하면서 데뷔하였다.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6위 까지 진출하여 밴드 최고의 히트 곡으로 현재 까지 남아 있는 <You Keep Me Hanging On>이 수록되어 있는 데뷔 음반은 당시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도 6위 까지 진출하는 성과를 거두어 성공적인 데뷔 기록으로 남아 있다. 한편 데뷔 음반 공개 이듬해인 1968년 2월에 두 번째 음반 <The Beat Goes On>을 공개하여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7위 까지 진출했었던 베닐러 퍼지는 같은 해 6월에 서둘러서 세 번째 음반 <Renaissance>를 공개하기에 이른다.

아마도 자신들의 음반에서 새어나오는 사이키델릭향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또 다른 향으로 사람들을 유혹하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밴드의 의도는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었다. 스코틀랜드의 포크 가수 <도노반(Donovan)>이 1966년 8월 26일에 발표했었던 세 번째 음반 <Sunshine Superman>에 수록되어 있는 곡인 <Season of the Witch>를 9분에 가까운 시간으로 늘려 환상적으로 편곡한 버전을 담고 있는 음반이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20위 까지 진출하며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두었던 것이다.

사실 베닐러 퍼지가 발표한 세 번째 음반 <Renaissance>에서 가장 베닐러 퍼지다운 곡은 <Faceless People>이라고 할 수 있다. 밴드가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음악적 색깔인 거칠고 강렬하게 토해지는 오르간과 기타 음향이 이 곡에서 가장 잘 표현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성과 연주력 면에서 가장 뛰어난 곡은 단연코 <Season of the Witch>라고 할 수 있다. 1968년의 사이키델릭 록 음악이 어떠한 것인지를 베닐러 퍼지가 이 곡을 통해서 확실하게 알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reballet - Atmospheres  (0) 2015.11.20
Steeleye Span - Lovely On The Water  (0) 2015.11.18
Vanilla Fudge - Season Of The Witch  (2) 2015.11.16
Crow - King Of Rock & Roll  (0) 2015.11.13
Arthur Brown & Richard Wahnfried - Time Actor  (4) 2015.11.11
Three Dog Night - Joy To The World  (0) 2015.11.0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16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5.11.17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어차피 음악이란게 취향에 따라서 좌우되니까
      대개는 앞 부분 조금 들어보고 마음에 안들면 그냥 넘겨 버리게 되죠.

      말슴하신 블로그들은 저도 오다가다 한번씩 들렀던 기억이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