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ynyrd Skynyrd - I Need You

레너드 스키너드 (Lynyrd Skynyrd) : 1964년 미국 플로리다(Florida)주 잭슨빌(Jacksonville)에서 결성

로니 밴 잰트 (Ronnie Van Zant, 보컬) : 1948년 1월 15일 미국 잭슨빌 출생, 1977년 10월 20일 사망
게리 로싱턴 (Gary Rossington, 기타) : 1951년 12월 4일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출생
앨런 콜린스 (Allen Collins, 기타) : 1952년 7월 19일 미국 잭슨빌 출생, 1990년 1월 23일 사망
에드 킹 (Ed King, 기타) : 1949년 9월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Glendale) 출생
리안 윌크슨 (Leon Wilkeson, 베이스) : 1952년 4월 2일 미국 뉴포트(Newport) 출생, 2001년 7월 27일 사망
빌리 파웰 (Billy Powell, 키보드) : 1952년 6월 3일 미국 텍사스 출생, 2009년 1월 28일 사망
밥 번즈 (Bob Burns, 드럼) : 1950년 11월 24일 미국 잭슨빌 출생, 2015년 4월 3일 사망

갈래 : 서던 록(Southern Rock), 부기 록(Boogie Rock), 하드 록(Hard Rock), 앨범 록(Album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lynyrdskynyrd.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LynyrdSkynyrd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raVMb0xhRsI


조금 과장하면 삼시세끼 밥만 지어 먹는 예능 프로그램인 <삼시세끼>에 출연한 덕분으로 강원도 정선의 한 동네에서 태어난 시골 강아지 <밍키>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전국구 애견으로 거듭났다. 그리고 그 밍키가 어느 덧 성장하여 수의사의 도움으로 2세들인 <에디>와 <사피>를 무사히 출산하자 사람들의 관심은 자연스럽게 새끼 강아지들에게로 옮겨 갔다. 나날이 성장하는 강아지들의 모습을 보면서 사랑스러움을 느낀 것이다.

아울러 출연하는 동물들을 대표하여 에디와 사피가 전국민의 관심을 받았다면 삼시세끼에 출연했던 사람들 중에서는 2002년에 방송되었던 드라마 <겨울연가>로 큰 사랑을 받았던 탤런트 <최지우>가 겉보기와는 다른 소탈함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었다. 그렇게 우리에게 친숙하게 다가온 최지우는 현재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에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 <두 번째 스무 살>에서 주연인 하노라 역으로 출연하여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기도 하다.

벌써 데뷔 21년차인 배우 최지우가 극강의 동안으로 농익은 연기를 펼치며 완벽하게 연기 변신에 성공하여 안방 극장의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것이다. 거기에는 나 역시 예외가 아니다. 드라마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나도 두 번째 스무 살만은 꼭 챙겨 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드라마를 보다가 우연히 인상 깊은 대사 하나를 듣게 되었다. 극중 라윤영 역으로 출연하고 있는 <정수영>이 차현석 역으로 출연하고 있는 <이상윤>에게 이런 내용과 비슷한 대사를 날린 것이다. '그때는 우리 우주가 그만큼 작았잖아'

이같은 대사를 듣자 갑자기 참으로 많은 생각들이 밀려 왔다. 예전에는 미처 깨닫지 못했던 것들이 나의 작은 우주관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던 것이다. 무리도 아닌 것이 요즘에는 사람들의 우주관이 워낙 커져서 <개념>을 머나먼 안드로메다 은하에 놓아 두고 오는 사람들이 많아졌지만 예전에는 그렇지가 않았었다. 고작해야 부은 <간덩이>를 달나라의 토끼에게 살짝 맡겨 두고 오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던 것이다.

물론 결과적으로는 그 나물에 그 밥이긴 하지만 말이다. 하여튼 정수영의 대사를 곱씹어 보면 우리가 매일 같이 즐겨 듣는 팝 음악의 우주도 조금 넓혀 볼 필요가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팝 음악이라는 거대한 우주에는 블루스와 록을 비롯해서 헤비메탈과 프로그레시브 록, 컨트리, 신스팝, 등등 수많은 갈래의 음악들이 나름의 소우주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소우주들 가운데는 <올맨 브라더스 밴드(The Allman Brothers Band)>와 <레너드 스키너드>를 양대 축으로 하는 <서던 록>도 자리하고 있다.

참고로 서던 록은 1960년대에 미국 남부 지방에서 발생하여 지역 색채가 강한 것이 특징이며 컨트리, 부기, 리듬 앤 블루스 그리고 블루스 등을 혼합한 록 음악으로 특유의 끈적이고 늘어지는 듯한 음악적 특성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1970년대에 전성기를 맞이했었던 서던 록은 1976년 이후 올맨 브라더스 밴드의 일시 활동 중지와 레너드 스키너드의 해산으로 중심을 잃고 휘청이기 시작했으며 결국 사양길로 접어들고 말았다.

레너드 스키너드가 1974년 4월 15일에 발표했었던 두 번째 음반 <Second Helping>은 이처럼 서던 록이 한창 전성기를 누리고 있던 시절에 발표된 음반이다. 음반에는 <닐 영(Neil Young)>의 <Alabama>와 <Southern Man>에 대한 응답곡(Answer Song)이자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8위 까지 진출했었던 히트 싱글 <Sweet Home Alabama>가 수록되어 있으며 또한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2위까지 진출하여 27위 까지 진출했었던 데뷔 음반 <(Pronounced 'Lĕh-'nérd 'Skin-'nérd)>의 성적을 넘어서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데뷔 음반에 수록된 서던 록의 명곡 <Simple Man>과 <Free Bird>, 그리고 음악다방과 음악감상실의 히트 곡 <Tuesday's Gone>의 존재로 인해 두 번째 음반은 데뷔 음반의 명성에 가려져 있는 느낌이 강하다. <Simple Man>과 <Free Bird>만이 레너드 스키너드라는 우주의 전부가 아니라는 점을 생각하면 살짝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히트 곡인 <Sweet Home Alabama>를 비롯해서 발라드 곡인 <The Ballad Of Curtis Loew> 등을 통해서 레너드 스키너드가 들려주는 서던 록의 매력에 흠뻑 빠져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Simple Man>과 <Free Bird>에 비견되며 흙냄새가 물씬 풍기는 사랑타령인 <I Need You>의 존재는 음반을 다시 한번 들여다 보게 만들고 있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K. Strong - Mean Hearted Man  (0) 2015.10.07
Renaissance - Island  (0) 2015.10.05
Lynyrd Skynyrd - I Need You  (4) 2015.10.02
Painter - Goin Down The Road  (0) 2015.09.30
Vanilla Fudge - You Keep Me Hanging On  (0) 2015.09.28
Aardvark - Very Nice Of You To Call  (0) 2015.09.23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0.02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추억의 밴드네요.

  2. BlogIcon something 2015.10.20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imple man 제 페이브릿 50선 중의 한곡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