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ata Forneria Marconi - Per Un Amico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 (Premiata Forneria Marconi) : 1970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결성

플라비오 프레몰리 (Flavio Premoli, 리드 보컬, 키보드) : 1949년 이탈리아 바레세(Varese)주 출생
마우로 파가니 (Mauro Pagani, 바이올린, 보컬) : 1946년 2월 5일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주 끼아리 출생
프랑코 무시다 (Franco Mussida, 기타) : 1947년 3월 21일 이탈리아 밀라노(Milan) 출생
조르지오 피아자 (Giorgio Piazza, 베이스) : ?
프란츠 디 쵸쵸 (Franz Di Ciocio, 드럼) :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pfmworld.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premiataforneriamarconiofficial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BSQQR8NGgqw

Premiata Forneria Marconi - Per Un Amico (1972)
1. Appena un Po' (7:46) : https://youtu.be/BSQQR8NGgqw
2. Generale (4:18) : https://youtu.be/n3Lvh9Wf8pU
3. Per Un Amico (5:24) : https://youtu.be/NyEDIjXutbs
4. Il Banchetto (8:40) : https://youtu.be/ssAVUudm5Jk
5. Geranio (8:11) : https://youtu.be/peLAdlFRc2A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플라비오 프레몰리 : 리드 보컬, 피아노, 하프시코드, 해먼드 오르간, 멜로트론, 신시사이저
마우로 파가니 : 플루트, 바이올린, 보컬
프랑코 무시다 : 기타, 어쿠스틱 기타, 12현 기타, 첼로, 리드 보컬
조르지오 피아자 : 베이스, 보컬
프란츠 디 쵸쵸 : 드럼, 타악기, 보컬

표지 : 카이사르 몬띠 (Caesar Monti)
제작 (Producer) :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 클라우디오 파비(Claudio Fabi)
발매일 : 1972년 11월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 이전 글 읽기 : Premiata Forneria Marconi - Storia Di Un Minuto

성공적인 첫 번째 작품 활동에 비해 뒤이은 두 번째 작품 활동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경우를 가리켜 우리는 흔히 소포모어 징크스(Sophomore Jinx : 2년차 징크스)라고 한다. 주로 스포츠계와 예술계에서 두루 통용되고 있는 이 말은 달리 소포모어 슬럼프(Sophomore Slump)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이러한 용어가 통용되고 있다는 것은 그 만큼 첫 번째 성공이 부담으로 작용하여 실패를 경험한 이들이 많았다는 반증일 것이다.

하지만 태생이 상대적인 가치의 상업성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는 프로그레시브 록계에서는 반대로 '소포모어 징크스가 뭐야?'라는 이들을 종종 발견할 수가 있다. 이탈리아 북부의 롬바르디아(Lombardia)주 밀라노(Milano)에서 1970년에 결성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도 그런 이들 가운데 하나이다. 1972년 1월에 발표된 데뷔 음반 <Storia Di Un Minuto>를 소개하면서 언급했었지만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라는 다소 길고 특이한 이름은 롬바르디아주 끼아리(Chiari)에 있는 작은 빵 가게의 간판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이름이다.

밴드 이름의 근원을 알고 나면 왠지 데뷔 음반에서 달콤한 빵 냄새가 날 것도 같지만 막상 음악을 들어 보면 지중해의 서정성과 안혼함 속에 진지함이 대거 포함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전형적인 프로그레시브 록의 형태를 갖춘 거의 완벽한 음악을 빵 가게의 문을 여는 순간 듣게 되는 것이다. 아마도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의 두 번째 음반 <Per Un Amico>를 접해 보지 못했다면 '밴드의 완성형 음악이 바로 데뷔 음반이 아닐까'라고 생각할 정도로 뛰어난 음반인 것이다.

아울러 '두 번째 음반은 상대적으로 완성도가 떨어질 것이다'라고 예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전혀 아니었다. 데뷔 음반의 완성도를 뛰어 넘는 완벽한 이탈리아식 혹은 지중해식 프로그레시브 록 음반을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는 1972년에 두 번째 음반으로 발표했었기 때문이다. 그 음반이 바로 <Per Un Amico>이다. 음반의 제목을 우리말로 바꾸면 대충 <친구여>나 <친구에게> 정도가 되는 두 번째 음반으로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는 이탈리아 프로레시브 록의 확실한 정의를 내린 것이다.

흔히 프로그레시브 록을 어렵다고 이야기 한다. 모든 음악이 마찬가지겠지만 사실 프로그레시브 록을 말로 설명하기에는 조금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음악은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귀로 듣는 것이기에 더욱 그렇다. 아마도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의 두 번째 음반이 없었다면 누군가의 '프로그레시브 록이 뭐야?'라는 질문에 상당히 난감해 하는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이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우리에겐 <Per Un Amico> 음반이 있다. 누군가가 '프로그레시브 록이 뭐야?'라고 반짝이는 눈으로 물어온다면 서슴없이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의 두 번째 음반 <Per Un Amico>를 들어봐' 라고 자신있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다. 서정적이면서 극적인 동시에 완벽한 구조의 선율들로 이루어진 수록 곡들을 통해서 '프로그레시브 록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라는 것을 알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이탈리아 프로그레시브 록의 뛰어남을 프레미아타 포르네리아 마르코니의 두 번째 음반 <Per Un Amico>는 증명하고 있기도 하다. 신비로운 분위기 혹은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신시사이저 연주를 맑고 투명한 기타 연주가 이어 받는 방식으로 전개되는 첫 번째 곡 <Appena un Po'>에서 부터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진지하고 아름다운 연주가 물 흐르듯이 넘쳐 흐르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점은 표지에서 느껴지는 왠지 모를 정감이 음악으로 그대로 재현되고 있는 타이틀 곡 <Per Un Amico>에서도 마찬가지이며, 안온함과 극적인 구성이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는 마지막 곡 <Geranio>에서도 마찬가지이다. 혹시라도 '프로그레시브 록 음악은 정감이 안간다'라거나 혹은 '프로그레시브 록 음악은 지루하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이가 있다면 꼭 한번 들어보라고 권유하고픈 생각이 드는 음반이 바로 <Per Un Amico>인 것이다.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Ache - De Homine Urbano  (0) 2016.01.12
Arachnoid - Arachnoid  (0) 2015.12.29
Premiata Forneria Marconi - Per Un Amico  (2) 2015.12.22
Whitesnake - The Purple Album  (0) 2015.12.15
Dr. Z - Three Parts Of My Soul  (0) 2015.12.08
Os Mundi - 43 Minuten  (0) 2015.12.01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tteemiele 2016.01.01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즐겨찾기 해놓고 어쩌다와서 구경하고 영역표시없이 사라지는 관람객입니다. 제가 여기 처음 방문한게 15년초 엿던걸로 기억합니다
    벌써 해가 바뀌엇네요.저는 해가 바뀐다고 달라지는건 없습니다만 뭔가 그동안 이곳에서 잠깐이지만 구경하고 갈때마다 소소한 즐거움을 많이 받앗고 게시물에 있는 팀에 대한 정보와 관련된 이야기를 재밋게 보곤 햇습니다
    블로거님의 정성에 비하면 영역표시없이 사라지는 불량 관람객이지만
    오늘만은 약간의 반성도 하고 인사도 드리고 싶네요
    PFM은 오래전 마이도스에서 처음 프로그래시브 음악을 접할때 구입햇던 문제의 팀이기도 합니다. 이 앨범은 무척이나 즐겨들엇던 앨범인데 며칠전 왓더니 PFM이 있길래 반갑기도 햇습니다. 그때 지나치고 못드렷던 인사를 오늘 남기게 되네요

    하시는일 모두 잘되고, 항상 경주하고 노력하는 한해가 되길 바랍니다
    더불어 아름다운 음악 추천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으세요

    • Favicon of https://wivern.tistory.com BlogIcon 까만자전거 2016.01.01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서오세요.
      latteemiele 님도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영역 표시 남기지 않으시더라도 지금 처럼 새해에도
      자주 들러주세요. 늘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