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 Theater - The Astonishing

드림 시어터 (Dream Theater) : 1985년 미국 보스턴(Boston)에서 결성

제임스 라브리에 (James LaBrie, 보컬) : 1963년 5월 5일 캐나다 온타리오(Ontario) 출생
존 페트루치 (John Petrucci, 기타) : 1967년 07월 12일 미국 뉴욕 출생
조단 루데스 (Jordan Rudess, 키보드) : 1956년 11월 4일 미국 뉴욕 출생
존 명 (John Myung, 베이스) : 1967년 1월 24일 미국 시카고 출생
마이크 맨지니 (Mike Mangini, 드럼) : 1963년 4월 18일 미국 매사추세츠(Massachusetts)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메탈(Progressive Metal), 헤비메탈(Heavy Metal), 하드 록(Hard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dreamtheater.net/theastonishing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www.facebook.com/dreamtheater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Mt618RnQ3RA

Dream Theater - The Astonishing (2016)
Disc 1
1. Descent of the NOMACS (1:10) :
2. Dystopian Overture (4:50) : ✔
3. The Gift of Music (4:00) : https://youtu.be/fae4FQ4McSY
4. The Answer (1:52) :
5. A Better Life (4:39) :
6. Lord Nafaryus (3:28) : ✔
7. A Savior in the Square (4:13) :
8. When Your Time Has Come (4:19) :
9. Act of Faythe (5:00) : ✔
10. Three Days (3:44) : https://youtu.be/sOi_F5Fl5c8
11. The Hovering Sojourn (0:27) :
12. Brother (Can You Hear Me? (5:11) :
13. A Life Left Behind (5:49) :
14. Ravenskill (6:01) :
15. Chosen (4:32) :
16. A Tempting Offer (4:19) :
17. Digital Discord (0:47) :
18. The X Aspect (4:13) :
19. A New Beginning (7:41) : https://youtu.be/sm2ozMjYB5w
20. The Road to Revolution (3:35) :

Disc 2
1. 2285 Entr'acte (2:20) :
2. Moment of Betrayal (6:11) : ✔
3. Heaven's Cove (4:19) :
4. Begin Again (3:54) :
5. The Path That Divides (5:09) : ✔
6. Machine Chatter (1:03) :
7. The Walking Shadow (2:58) :
8. My Last Farewell (3:44) : ✔
9. Losing Faythe (4:13) :
10. Whispers on the Wind (1:37) :
11. Hymn of a Thousand Voices (3:38) :
12. Our New World (4:12) :
13. Power Down (1:25) :
14. Astonishing (5:51) : https://youtu.be/Mt618RnQ3RA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제임스 라브리에 : 보컬
존 페트루치 : 기타
조단 루데스 : 키보드
존 명 : 베이스
마이크 맨지니: 드럼, 타악기

에릭 리글러 (Eric Rigler) : 백파이프(The X Aspect)
프라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City of Prague Philharmonic Orchestra) : 관현악
데이빗 켐벨 9David Campbell) : 관현악/합창 편곡

표지 : 자이마 (Jiema)
제작 (Producer) : 존 페트루치
발매일 : 2016년 1월 29일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디즈니(Disney)>와 미래의 독재국가(Dystopia) 판엠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영화 <헝거 게임(Hunger Games)>, 그리고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로미오와 줄리엣(Romeo & Juliet )>이 결합하면 어떤 작품이 탄생하게 될까? 여기에 대한 해답은 미국의 프로그레시브 메탈 밴드 <드림 시어터>의 기타 주자인 <존 페트루치>에게 물어보면 확실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존 페트루치가 2013년 중반 부터 디즈니와 헝거 게임 그리고 로미오와 줄리엣이 결합된 듯한 줄거리의 콘셉트 음반(Concept Album: 전체적으로 일관된 주제와 이야기 구조를 가진 음반)을 쓰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결과물은 2016년 1월 29일에 발표된 두 장 짜리 음반 <The Astonishing>으로  나타났다. 모든 것이 엄격히 통제된 사회에서 인간을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된 무인 드론이 도시 상공을 지배하고 있는 표지에서 부터 암울함이 느껴지는 음반의 줄거리를 잠시 살펴 보기로 하자.

때는 서기 2285년, 현재의 미국땅은 <The Great Northern Empire>라는 전체주의(Dystopia) 제국이 지배하고 있다. 황제 <나파리우스(Nafaryus)>와 황후 <애라벨(Arabelle), 그리고 황태자 <다리우스(Daryus)>와 공주 <페이스(Faythe)>가 지배하는 제국의 상공에는 무인 드론 군대인 <NOMACS(Noise Machines)>가 항상 머물면서 음악을 흘려 보내고 있다. 드론의 목적은 완벽한 음악을 사람들에게 들려주는 것이었다.

하지만 실상은 전혀 달랐다. 인간의 감정과 세상의 모든 음악을 말살하는 것이 드론의 숨겨진 진짜 임무였던 것이다. 시간이 흐르고 기술이 발전하면서 황제의 뜻대로 모든 것이 이루어지는 듯 했다. 드론에 의해 감정을 상실당한 사람들에게 음악은 오직 드론에게서 흘러나오는 소음인 것으로 인식되어 갔기 때문이다. 그런데 레이븐스킬(Ravenskill)이라는 작은 시골 마을에서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기 시작한다.

음악이 사라진 세상에서 유일하게 선천적으로 노래할 수 있는 능력을 타고난 주인공 <가브리엘(Gabriel)>이 광장에서 사람들을 모아 놓고 노래를 들려주기 시작한 것이다. 이 소문은 황제에게 까지 전파되었고 구세주에 대한 소문을 들은 황제는 가족과 함께 레이븐스킬의 광장으로 향하게 된다. 마침내 광장에서 노래하는 가브리엘을 대면한 황제는 그에게 자신을 위해서 노래를 불러줄 것을 요청하게 되고 가브리엘은 <A Savior in the Square>와 <When Your Time Has Come>으로 화답하게 된다.

그리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공주 페이스는 가브리엘과 사랑에 빠지게 되고 황제는 자신에게 위협이 될 사람들과 마을을 삼일 후(Three Days)에 파괴하라는 황명을 내리게 된다. 이에 저항군을 조직한 가브리엘은 황제의 군대와 대립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가브리엘과 사랑에 빠진 공주가 희생되고 뒤늦게 자신의 잘못을 알아차린 황제는 저항군과의 대립을 멈추고 무인 드론의 전원 스위치를 내리게 함으로써 모든 상황은 종료된다. 황제는 통치자가 아닌 백성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지도자로 남기로 결정한 것이다.

두 장의 시디(CD)에 무려 서른네 곡이 수록된 음반에는 이같은 이야기가 2시간 10분 가량 음악으로 펼쳐지고 있다. 영상이 제외된 한편의 영화가 단지 음악으로만 구성되어 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그 때문에 드림 시어터의 이번 신보는 싱글보다는 음반 전체가 중심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점 때문에 음반은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웅장하면서 강렬하게 터지고 달려주는 헤비메탈을 기대한 이들에게 이야기 구조에 초점을 맞추고 파워 발라드 형식의 곡들을 많이 수록한 드림 시어터의 이번 신보는 알맹이가 빠진 듯한 심심함으로 다가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아울러 영어 가사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은 2시간 10분 동안 이어지는 판타지 세계에 쉽게 공감하기 힘들 것으로도 보인다. 하지만 이런 약점들에도 불구하고 드림 시어터가 이번 신보를 통해서 들려주는 음악은 분명 새로운 시도라고 할 수 있다. 호불호가 엇갈리겠지만 화려하고 풍성함이라는 면에서 여전한 드림 시어터의 모습이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이를 만족시킬 수는 없겠지만 그리고 팬들이 기대한 완벽한 프로그레시브 메탈은 아니지만 그래도 드림 시어터가 아닌가 말이다. (평점 : ♩♩♩♪)

'새로 나온 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imal Fear - Rulebreaker  (0) 2016.03.10
Megadeth - Dystopia  (0) 2016.03.03
Dream Theater - The Astonishing  (0) 2016.02.25
데이빗 보위, 별이 된 그대여  (2) 2016.02.18
Borknagar - Winter Thrice  (0) 2016.02.04
Greg Lake & Geoff Downes - Ride The Tiger  (0) 2016.01.28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