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on Düül II (Amon Duul II) - Archangels Thunderbird

아몬 뒬 츠바이 (Amon Düül II) : 1968년 독일 뮌헨(Munich)에서 결성

피터 리오폴드 (Peter Leopold,드럼) : 1945년 8월 15일 독일 출생, 2006년 11월 8일 사망
슈라트 (Shrat, 봉고, 보컬, 바이올린) : 1946년 3월 29일 독일 운터폴링(Unterpolling) 출생
리나트 크나웁 (Renate Knaup, 보컬, 탬버린) : 1948년 7월 1일 독일 출생
존 바인지얼 (John Weinzierl, 베이스) :
크리스 카러 (Chris Karrer, 바이올린, 기타, 보컬) ; 1947년 1월 20일 독일 켐프텐(Kempten) 출생
팔크 로그너 (Falk Rogner, 키보드) :
데이브 앤더슨 (Dave Anderson, 베이스) : 1949년 영국 출생

갈래 : 크라우트록(Krautrock),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사이키델릭 록(Psychedelic Rock)
공식 웹 페이지 : http://www.amonduul.de/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Amon-Düül-II-38364694727/?fref=nf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XzSi1qPxBIQ / https://youtu.be/9LU5EdBJgyI (실황)


굳이 사전을 찾아 보지 않더라도 가깝게 오래 사귄 사람을 가리켜 <친구>라고 지칭한다는 것을 우리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 그리고 그런 친구와 혹은 친구들과 함께 우리는 같은 시간대에 같은 공간에서 서로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자주 갖게 된다. 영화를 본다거나 술을 마시던지 혹은 함께 여행을 떠나는 식의 여러가지 보편적인 방식으로 말이다. 물론 여기에는 현란한 조명 불빛 아래에서 온몸이 흠씬 젖을 정도로 땀을 흘려가면서 발바닥을 비비는 일들도 포함될 것이다.

그렇다면 친구가 곁에 있기에 더욱 기분 좋은 이러한 일들에 공통적으로 늘 따라다니는 것은 무엇일까? 돈? 우정? 행복? 웃음? 모두 틀렸다. 정답은 바로 '음악'이다. 영화를 보던지 술을 마시던지 상관없이 친구와 함께 하는 그 공간에는 항상 음악이 자연스럽게 우리 주위를 따라다니고 있는 것이다. 그 때문에 대화가 불가능할 정도로 시끄러운 음악이 스피커를 쾅쾅 울려대는 순간에도 우리는 친구와 함께라는 이유로 흘러나오는 음악에 장단을 맞추면서 흥겨움을 느끼고는 한다.

그런데 바로 그런 순간에 크라우트록의 명밴드 <아몬 뒬 츠바이(아몬 듈 츠바이)>의 음악이 흘러나온다면 우리는 어떤 식으로 반응하게 될까? 일행들과 노래방에서 한참 유행하는 결그룹들의 노래를 주거니 받거니 하며 흥겨움에 취해가고 있는 와중에 어디선가 홀연히 나타나 마이크를 잡은 누군가가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깊은 계곡 양지 녘에'라는 가사로 시작하는 가곡 <비목>을 불렀을 때의 반응과 비슷한 반응이 나타나지 않을까?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듯이 아몬 뒬 츠바이의 음악적 특징이 극한의 환각성을 추구하는 사이키델릭 록 성향의 진보적인 음악이기 때문이다. 독일의 뮌헨에서 결성된 진보적인 음악 그룹 <아몬 뒬(Amon Düül)>의 분열로 1968년에 탄생한 아몬 뒬 츠바이는 이듬해인 1969년에 음반 <Phallus Dei>를 발표하면서 데뷔하였다. 그리고 1970년에 데뷔 음반에서 기틀을 다진 극한의 실험적인 사이키델릭 음악을 조금 더 체계적으로 다듬고 구성한 뛰어난 음반이자 두 번째 음반인 <Yeti>를 발표하게 된다.

바로 이 음반에 오늘의 추천 곡인 <Archangels Thunderbird>가 수록되어 있다. 이탈리아의 탐험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Christopher Columbus, 1451 ~ 1506.5.21)>가 신대륙을 인도로 착각하여 <인디언>이라고 호칭한 것에서 기인하여 우리가 흔히 인디언이라고 부르는 <북아메리카 원주민>의 신화에는 하늘 높은 곳에 사는 거대한 독수리와 비슷한 새가 등장한다. 울음소리나 날개짓 소리가 천둥이 되고, 눈빛이 번개가 된다는 그 새가 바로 <선더버드>이다.

<Archangels Thunderbird>는 대천사(Archangel) <가브리엘>이 바로 그 선더버드를 타고 지상으로 내려 오는 장면으로 시작하고 있는 곡이다. 아울러 데뷔 음반에 수록된 <Henriette Krotenschwanz>라는 곡에서 너무도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주었던 홍일점 <리나트 크나웁>이 사이키델릭 록에 특성화 되어 있는 듯한 불길한 목소리를 들려 주고 있는 곡으로 걸그룹들의 노래에 심신이 지쳐갈 때 쯤 뭔가 색다른걸 듣고 싶다는 마음이 들때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은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로 4부작 구성의 대곡 <Soap Shop Rock>과 <She Came Through The Chimney>, 그리고 <Pale Gallery>와 <Yeti (Improvisation)>등의 인상적인 곡들을 수록하고 있는 음반의 표지는 <아몬 뒬> 시절 함께 활동했었던 동료인 <볼프강 크리슈크(Wolfgang Krischke)>의 사진 작품을 콜라주(Collage) 기법으로 활용한 것이다. 그는 아몬 뒬 츠바이가 데뷔 음반을 발표하던 1969년에 약물 남용으로 사망하였는데 아몬 뒬 츠바이는 그를 기억하기 위해서 그의 작품을 표지로 사용하게 되었다고 한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inbow - Stargazer  (1) 2016.03.07
The Police - Roxanne  (0) 2016.03.04
Amon Düül II (Amon Duul II) - Archangels Thunderbird  (0) 2016.03.02
The Savage Rose - Wild Child  (0) 2016.02.29
Ryan Adams - Come Pick Me Up  (0) 2016.02.26
Maurice White - Stand By Me  (0) 2016.02.2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