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antasia - Ghostlights

아반타지아 (Avantasia) : 1999년 독일에서 결성

토비아스 사멧 (Tobias Sammet, 보컬) : 1977년 11월 21일 독일 풀다(Fulda) 출생
사샤 패츠 (Sascha Paeth, 기타) : 1970년 9월 9일 독일 볼프스부르크(Wolfsburg) 출생
미하일 로덴베르크 (Michael Rodenberg, 키보드) : 1970년 4월 9일 독일 볼프스부르크 출생
펠릭스 본케 (Felix Bohnke, 드럼) : 1974년 9월 2일 독일 출생

갈래 : 심포닉 메탈(Symphonic Metal), 파워 메탈(Power Metal), 헤비메탈(Heavy Metal)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tobiassammet.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avantasia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DQJwZwOPHAM

Avantasia - Ghostlights (2016)
1. Mystery Of A Blood Red Rose (3:51) : https://youtu.be/4w_58CQWHFQ
2. Let The Storm Descend Upon You (12:09) : ✔
3. The Haunting (4:42) : https://youtu.be/DQJwZwOPHAM
4. Seduction Of Decay (7:18) : ✔
5. Ghostlights (5:43) : https://youtu.be/GH3kyXAEJHo
6. Draconian Love (4:58) :
7. Master Of The Pendulum (5:01) :
8. Isle Of Evermore (4:28) :
9. Babylon Vampyres (7:09) : ✔
10. Lucifer (3:48) :
11. Unchain The Light (5:03) :
12. A Restless Heart And Obsidian Skies (5:53) : ✔
13. Wake Up To The Moon (Bonus)  (4:45) :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토비아스 사멧 : 리드 보컬, 키;보드, 베이스
사샤 패츠 : 리드 기타(1번, 3번~6번, 9번, 11번 트랙), 리듬 기타, 베이스, 키보드
미하일 로덴베르크 : 관현악, 키보드
펠릭스 본케 : 드럼

브루스 큘릭 (Bruce Kulick) : 리드 기타(9번, 10번, 12번 트랙)
올리버 하트만 (Oliver Hartmann) : 리드 기타(2번, 5번, 9번, 11번 트랙)

게스트 보컬 : 미하일 키스케 (Michael Kiske) 외 8명(상단 표지 참조)

표지 : 토마스 이바하트 (Thomas Ewerhard)
제작 (Producer) : 사샤 패츠, 토비아스 사멧
발매일 : 2016년 1월 29일

세상에는 자신의 이름 앞에 <천재>라는 수식어를 달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세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과 달리 선천적으로 남보다 훨씬 뛰어난 재주를 타고 난 이런 천재들은 대개 특정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마련인데 이런 점에서 독일의 파워 메탈 밴드 <에드가이(Edguy)>를 이끄는 <토비아스 사멧>에게도 천재라는 수식어가 이름 앞에 늘 따라 다닌다. 그간의 음악 활동에서 그가 보여준 탁월한 작곡 능력을 생각할 때 과히 지나치진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말이다. 하여튼 바로 그 토비아스 사멧이 1999년에 슈퍼그룹(Supergroup) 형태의 록 오페라 프로젝트를 <아반타지아(아반타시아)>라는 이름으로 출범시켰었다. 한가락 하는 유명 음악인들을 한 자리에 모아서 주제가 있는 록 오페라 음반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였다. 참고로 아반타지아라는 이름은 <아서왕(King Arthur)>이 말년에 반란을 진압하던 과정에서 머리에 큰 부상을 입고 치료차 들어간 후 다시는 나오지 않았다는 신비지처인 <아발론(Avalon)>과 인간의 상상을 넘어서는 세계를 가리킨다는 <판타지아(Fantasia)>라는 단어를 조합하여 탄생하였다.

한편 그렇게 탄생한 아반타지아는 <미하일 키스케 (Michael Kiske)>를 위시하여 밤하늘의 샛별 같은 음악인들을 초빙하여 2001년 1월 22일(유럽 기준, 미국은 같은 해 7월 10일)에 <The Metal Opera>라는 제목의 음반을 발표하면서 데뷔 하였다. 그리고 지난 1월 29일에 벌써 통산 일곱 번째 음반인 <Ghostlights>를 발표하였었다. 벌써라는 표현을 사용한 이유는 토비아스 사멧이 '아반타지아는 이제 마지막이다'라는 언급을 곧잘 했기 때문인데 신보를 발표한 후에도 다시 한번 그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향후 몇년 동안은 아반타지아의 이름으로 음반을 만들 계획이 없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던 것이다. 물론 '혹시?'라는 가능성은 열어둔채로 말이다. 어쨌든 전작인 2013년 음반 <The Mystery of Time>의 시간 시리즈 속편격인 신보의 주제 역시 시간과 관련이 있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자신의 선택이 옳은지 끊임없이 반문하고 그 과정에서 정말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스스로 찾아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다소 어려운 주제지만 한마디로 쉽게 말해서 '개척정신으로 인생을 살아가자'가 바로 이번 신보의 주제가 아닌가 여겨진다.

그리고 그런 주제에 어울리는 다소 어둡고 묵직한 음악들이 신보에는 수록되어 있다. 음반의 주제가 조금 무겁다 보니까 음악 자체도 다소 어두워진 느낌이 드는데 이런 신보에는 보너스 트랙 한 곡을 포함하여 모두 열세 곡이 수록되어 있다. 물론 단골 손님인 미하일 키스케를 포함하여 다수의 유명 음악인들이 참가한 것은 이전 음반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럼 여기서 순회 공연 중에 곡 쓰는 것을 즐긴다는 토비아스 사멧의 역량이 돋보이는 수록 곡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싱글로 공개되었으며 첫 번째 곡으로 수록된 <Mystery Of A Blood Red Rose>는 중후함이 돋보이는 곡이며, <요른 란디(Jørn Lande)>가 보컬로 참여한 대곡 <Let The Storm Descend Upon You>와 <제프 테이트(Geoff Tate)>가 보컬로 참여한 <Seduction Of Decay>는 진보적인 구성이 돋보이는 록 오페라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로버트 메이슨(Robert Mason)>이 보컬로 참여한 <Babylon Vampyres>은 경쾌함으로 무장한 곡이며, <밥 캐틀리(Bob Catley)>가 보컬로 참가한 <A Restless Heart And Obsidian Skies>는 장중함을 잃지 않는 특징을 가진 곡이다.

그리고 미하일 키스케가 참가한 음반의 타이틀 곡인 <Ghostlights>는 오로지 미하일 키스케만을 염두에 두고 만든 곡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헤비메탈 특유의 격렬함으로 무장한 곡이며 더불어 안성맞춤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하는 곡이다. 하지만 이 모든 곡들 보다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 깊었던 곡은 미국의 헤비메탈 밴드 <트위스티드 시스터(Twisted Sister)>의 <디 스나이더(Dee Snider)>가 노래하고 있는 <The Haunting>이라고 할 수 있다.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두근거리는 것을 실로 오랜만에 느껴보았기 때문이다. (평점 : ♩♩♩♪)

'새로 나온 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Zakk Wylde - Book Of Shadows II  (0) 2016.04.28
Amon Amarth - Jomsviking  (0) 2016.04.21
Avantasia - Ghostlights  (0) 2016.04.14
Anthrax - For All Kings  (0) 2016.04.07
Circus Maximus - Havoc  (0) 2016.03.31
Axel Rudi Pell - Game Of Sins  (0) 2016.03.2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