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tle Giant - Acquiring The Taste

표지 앞면

젠틀 자이언트 (Gentle Giant) : 1970년 영국에서 결성

데릭 셜먼 (Derek Shulman, 보컬) : 1947년 2월 11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Glasgow) 출생
게리 그린 (Gary Green, 기타) : 1950년 11월 20일 영국 런던 출생
레이 셜먼 (Ray Shulman, 베이스) : 1949년 12월 8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생
필 셜먼 (Phil Shulman, 색소폰) : 1937년 8월 27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생
케리 미니어 (Kerry Minnear, 키보드) : 1948년 1월 2일 영국 도싯주 샤프츠베리(Shaftesbury) 출생
마틴 스미스 (Martin Smith, 드럼) : 1946년 12월 17일 영국 출생, 1997년 3월 2일 사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blazemonger.com/GG/Gentle_Giant_Home_Page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GENTLE-GIANT-121160188790/?fref=nf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ODWYJyJh6cg

Gentle Giant - Acquiring The Taste (1971)
1. Pantagruel's Nativity (6:53) : https://youtu.be/ODWYJyJh6cg
2. Edge of Twilight (3:51) : https://youtu.be/fOwdAXNqoEE
3. The House, the Street, the Room (6:05) : https://youtu.be/MYU5GXb7xjU
4. Acquiring the Taste (1:39) : https://youtu.be/3xKRi4IMF1w
5. Wreck (4:40) : https://youtu.be/Z6n8-b7uk9E
6. The Moon Is Down (4:48) : https://youtu.be/42e1ZDS4CTQ
7. Black Cat (3:54) : https://youtu.be/f7MGLKso3d4
8. Plain Truth (7:36) : https://youtu.be/kYfImJbmSjA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데릭 셜먼 : 리드 보컬(3번, 5번, 6번 트랙), 백보컬, 알토 색소폰(1번, 6번), 클라비코드(3번), 카우벨(3번)
게리 그린 : 리드 기타, 12현 기타, 12현 와와 기타(7번), 만돌린(3번), 베이스(3번)
레이 셜먼 : 베이스, 바이올린, 전기 바이올린(8번), 비올라(7번), 기타, 12현 기타, 타악기, 백보컬
필 셜먼 : 알토 색소폰, 테너 색소폰, 클라리넷, 트럼펫, 피아노, 리드 보컬(5번, 7번), 백보컬
케리 미니어 : 피아노, 전기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1번~3번), 멜로트론(1번, 5번, 6번), 비브라폰
마틴 스미스 : 드럼, 타악기

폴 코쉬 (Paul Cosh) : 트럼펫(3번 트랙), 오르간(3번 트랙)
토니 비스콘티 (Tony Visconti) : 리코더(3번, 5번), 베이스 드럼(7번), 트라이앵글(7번)
크리스 토마스 (Chris Thomas) ; 무그 프로그래머

표지 : ?
제작 : 토니 비스콘티 (Tony Visconti)
발매일 : 1971년 7월 16일


사람에게는 누구나 타인으로 부터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심리가 있다고 한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관심은 좋은 의미에서의 관심이다. 그 때문에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로 부터 주목받고 관심을 끌기 위해 여러가지 노력들을 기울이게 된다. 아마도 인간의 자기 발전 원동력이 여기에서 기인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하여튼 블로그질 역시 그런 점에서는 비슷한 것 같다.

사람들로 부터 조금이라도 더 주목 받을 수 있는 글을 올리기 위해 부단한(?)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늘 소개하는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젠틀 자이언트>는 이와는 대척점에 있는 밴드가 아닌가 한다. 앞에서 말한 주목 받을 수 있는 요소가 크게 없는 듯 하기 때문이다. 감성을 자극하는 음악이 아닌 어떻게 보면 기교라고도 할 수 있는 고도의 세밀한 연주가 젠틀 자이언트 음악의 중심이기에 그러하다.

이런 점 때문에 젠틀 자이언트는 우리나라에서 크게 환영받고 있지 못하며 이 글 역시도 같은 이유로 관심을 받을 가능성이 지극히 낮다. 오죽했으면 밴드 스스로도 음반의 내부에 '인기있는 음악 대신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현대 대중 음악의 경계를 확장하는데 치중했다'라고 적어 놓았을까? 물론 음악을 전공하고 있거나 밴드 활동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는 그들의 멋진 연주가 도움이 되겠지만 말이다.

각설하고 복숭아를 핥는 혀를 표지에 등장시킨 음반 속으로 들어가 보기로 하자. 젠틀 자이언트는 데뷔 음반 발표 당시와 같은 구성원으로 1971년 1월 부터 4월 까지 두 번째 음반의 녹음 작업을 진행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대중 음악의 경계를 확장하기 위해 밴드는 블루스와 소울을 기반으로 실로 다양한 악기의 도입을 결정했다. 그 결과 록과 재즈, 그리고 중세풍의 실내악이 한데 버무려진 독특한 음악이 탄생했다.

중세의 선율과 짙게 드리워진 어두운 그림자로 인해 프리 재즈 혹은 아방가르드 형식을 띠게 된 음악들로 음반이 채워진 것이다. 이러한 특징은 음반을 대표하는 곡인 첫 번째 곡 <Pantagruel's Nativity>에서 부터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일관되지 않은 진행과 복잡한 구성 그리고 그러한 모든 것을 한꺼번에 응집시켜버리는 탄탄한 연주로 거인 전설 이야기를 들려 주고 있는 것이다.

특히 데릭 셜먼이 연주하는 알토 색소폰은 중간 중간 그 모습을 드러내며 오묘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으며 중반부에 등장하는 짧지만 강한 <게리 그린>의 기타 솔로는 곡 전체를 지배하는 듯한 느낌으로 다가오고 있다. 무겁고 어두운 베이스 연주로 시작하는  <The House, The Street, The Room>은 전체적으로 불완전한 느낌이 강하게 드는 곡인데 변박과 즉흥성의 강조가 이런 느낌을 불러 오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음반에서 가장 두드러진 구성의 변화를 가진 곡 답게 의외의 강한 흡인력을 자랑하는 곡이기도 하다. 다섯 번째 트랙으로 자리잡은 <Wreck>은 보컬과 하모니가 강조되는 곡으로 음반에서 가장 대중 친화적인 곡이 아닌가 여겨진다. 물론 곡 후반부의 예상치 못한 갑작스러운 단절감은 우리가 바로 젠틀 자이언트라고 강조하는 듯 하다. 제목에서 부터 심상치 않은 연주가 감지되는 <The Moon Is Down>은 도입부에서 부터 듣는 이의 허를 찌르고 있다.

실내악단이 한 자리에 모여 조율하는 듯한 혼란스러운 연주로 시작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점진적으로 악기의 색채가 자리잡으면서 서정성이라는 주제가 뚜렷이 드러나게 되지만 그 마저도 선율이 바뀌며 고조되어 가다가 끝내는 환각적이고 심포닉한 정경을 우리 눈 앞에 펼쳐 놓게 된다. 음반에서 가장 긴 대곡이자 마지막 곡인 <Plain Truth>는 게리 그린이 연주하는 12현 와와 기타로 포문을 열고 있다. 아울러 이 곡은 선율과 속도의 변화가 심한 곡으로 젠틀 자이언트가 두 번째 음반을 통해서 추구하고자 했던 음악의 특징이 고스란히 묻어 나오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사실 젠틀 자이언트는 우리나라에서 인기가 없다. 그 때문에 데뷔 음반 보다 더욱 실험성이 강조된 밴드의 두 번째 음반이 우리나라에서 사랑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Pantagruel's Nativity>와 <The Moon Is Down>이 가진 고고한 아름다움은 젠틀 자이언트의 두 번째 음반이 오늘도 여전히 빛을 발하게 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일부 소수에게만... (평점 : ♩♩♩♪)

표지 내부

표지 뒷면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Gleemen - Gleemen  (0) 2016.08.16
Cream - Fresh Cream  (2) 2016.08.09
Gentle Giant - Acquiring The Taste  (0) 2016.08.02
Group 1850 - Paradise Now  (0) 2016.07.26
Cinderella - Long Cold Winter  (0) 2016.07.19
Gracious - Gracious  (0) 2016.07.12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