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la Craig - One Niter

일라 크레이그 (Eela Craig) : 1970년 오스트리아 린츠(Linz)에서 결성 ~ 1988년 1차 해산

후버트 보그너마이어 (Hubert Bognermayr, 키보드, 보컬) : 1948년 4월 6일 오스트리아 출생, 1999년 3월 사망
후버트 쉬나우어 (Hubert Schnauer, 키보드) :
하랄드 주쉬라더 (Harald Zuschrader, 키보드) : 1944년 오스트리아 린츠 출생
프릿츠 리델베거 (Fritz Riedelberger, 기타) :
게르하르트 엥리쉬 (Gerhard Englisch, 베이스) :
프랭크 후버 (Frank Hueber, 드럼)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eela.craig/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P-c247RmQtw

Eela Craig - One Niter (1976)
1. Circles (13:59) : https://youtu.be/P-c247RmQtw
   a) The Mighty (5:41)
   b) The Nude (2:00)
   c) The Curse (5:05)
   d) The Blessed (1:13)
2. Loner's Rhyme (9:23) : https://youtu.be/eR4hPtSwnFU
3. One Niter Medley (11:03) : https://youtu.be/sjx1VwE80_g
   a) Benedictus (1:54)
   b) Fuge (0:47)
   c) U.A.T (3:17)
   d) Morning (1:47)
   e) One Niter (3:18)
4. Venezuela (3:30) : https://youtu.be/-hwX_h9FRF4
5. Way Down (7:16) : https://youtu.be/jGV2fGvxmvk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후버트 보그마이어 : 키보드, 보컬
후버트 쉬나우어 : 키보드, 플루트
하랄드 주쉬라더 : 키보드, 기타, 플루트
프릿츠 리델베거 : 기타, 피아노, 보컬
게르하르트 엥리쉬 : 베이스, 타악기
프랭크 후버 : 드럼, 타악기

표지 삽화 : 알로이스 야니츠코 ( Alois Janetschko)
표지 도안 : 볼프강 크라믈 (Wolfgang Kraml)
사진 촬영 : 볼프강 크라믈
제작 (Producer) : 울리 루츨 (Ulli A. Rützel)
발매일 : 1976년

일라 크레이그 이전 글 읽기 : 2010/01/19 - [추억과 음악] - Eela Craig - Kyrie

우리가 즐겨 듣는 음악은 15세기 말엽에 <이론적 음악(음악의 학문적 연구)>, <창작적 음악(작곡)>, <실천적 음악(연주)>으로 처음 분류되기 시작했으며 18세기 까지 이러한 분류는 그대로 이어졌다. 그리고 근대에 이르러서는 다시 <실용음악>과 <자유음악>으로 크게 나누어져 분류가 되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실용음악이란 교회에서 연주하는 <교회음악(Church Music)>과 궁정이나 귀족사회에서 즐기던 일종의 사교음악으로써 식사 때 그 옆에서 연주하는 식탁음악(Table Music) 등을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밖에 예술적인 아름다움이나 감동 따위를 음미하고 즐기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많은 음악들은 자유음악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즐겨 듣는 대중음악의 경우는 당연히 자유음악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이러한 분류를 조금 더 깊이 따져서 생각해보면 종교음악, 민속음악, 예술음악, 대중음악, 클래식음악 등으로 나눠지며 머리를 지끈거리게 한다.

그러므로 우린 여기서 대중음악에 대해서만 생각해 보기로 하자. <도마 안중근 의사>께서는 생전에 남기신 유묵(遺墨)을 통해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속에 가시가 돋는다(一日不讀書口中生荊棘: 일일부독서구중생형극)'라고 하셨다. 그렇다면 혹시 음악을 즐겨 듣는 사람들은 하루라도 음악을 듣지 않으면 귀속에 가시가 돋지 않을까? 하여튼 그런 대중음악들을 살펴 보면 참으로 다양한 갈래의 음악들이 존재하고 있다.

블루스와 재즈를 시작으로 팝과 록 등으로 나눠지며 그 아래로는 다시 프로그레시브 록과 헤비메탈 등의 음악들이 자리하는 가운데 수많은 갈래로 음악의 흐름이 나눠지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런 갈래들 가운데 진보적인 성향의 음악을 들려주는 밴드들이 중심이 되어 자리하는 프로그레시브 록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일라 크레이그>라는 이름의 밴드는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로 인식되고 있다.

일라 크레이그는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1970년에 결성되었으며 이듬해인 1971년에 오르간을 중심으로 한 헤비 프로그레시브 록 음악이 담겨 있는 음반 <Eela Craig>를 발표하면서 데뷔하였었다. 그런데 데뷔 음반 발표 후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Emerson, Lake & Palmer)>나 <킹 크림슨(King Crimson)>, 그리고 <젠틀 자이언트(Gentle Giant)>등과 비교되며 극찬을 받았었던 밴드의 그후의 행적이 조금 이상하다.

1974년에 싱글 <Stories/Cheese>를 발표하기도 했었지만 이렇다하게 두드러지는 활동을 찾아볼 수 없는 것이다. 데뷔 음반 발표 후 밴드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그 해답은 데뷔 음반 발표 후 무려 5년만인 1976년에 공개된 두 번째 음반 <One Niter>를 통해서 어느 정도 짐작해 볼 수 있다. 데뷔 음반을 통해서 재즈와 블루스의 요소 까지 가미된 헤비 프로그레시브 록을 들려주었었던 일라 크레이그가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라는 말 처럼 두 번째 음반을 통해서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헤비 프로그레시브 록을 들려주었던 밴드가 두 번째 음반이자 밴드 최고의 명반으로 평가받고 있는 음반 <One Niter>를 통해서는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음악을 들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굳이 음악적 성격을 나눠 보자면 <로맨틱 심포닉 록>을 일라 크레이그는 두 번째 음반을 통해서 들려주고 있는 것이다. 이로 미루어 일라 크레이그의 지난 5년은 새로운 음악을 위한 산고의 시간이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특징은 대곡인 <Circles>와 <One Niter Medley> 그리고 <Loner's Rhyme>등을 통해서 확인해 볼 수 있다. 세 명의 키보드 주자가 만들어 내는 관현악적인 구성에 기타와 베이스 그리고 플루트 등의 편성이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방식으로 록적인 구성을 첨가하여 밴드가 달라졌어요'라는 말을 실감케 하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이처럼 구체적인 변화는 음악을 듣는 이의 입장에서 상당히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아울러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캐멀(Camel)>의 서정적인 음악을 좋아한다면 상당히 만족스러운 음반이 될 것으로 여겨진다.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ntle Soul - Gentle Soul  (0) 2016.10.18
Van Der Graaf Generator - Pawn Hearts  (0) 2016.10.11
Eela Craig - One Niter  (0) 2016.10.04
Amon Düül II (Amon Duul II) - Tanz der Lemminge  (0) 2016.09.20
TNT - Tell No Tales  (0) 2016.09.13
Genesis - Foxtrot  (5) 2016.09.06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