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ic Rooster - Nobody Else

어토믹 루스터 (Atomic Rooster) : 1969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빈센트 크레인 (Vincent Crane, 키보드) : 1943년 5월 21일 영국 레딩 출생 ~ 1989년 2월 14일 사망
존 두 캔 (John Du Cann, 보컬, 기타) : 1946년 6월 5일 영국 레스터 출생 ~ 2011년 9월 21일 사망
폴 해먼드 (Paul Hammond, 드럼) : 1952년 영국 말로우(Marlow) 출생 ~ 1992년 사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앨범 록(Album Rock)
발자취 : 1968년 ~ 1975년, 1980년 ~ 1983년, 2016년 재결성 ~ 2017년 현재 활동 중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앤에스(SNS) : 없음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vNlqDuDrA44


요즘 인터넷 여기저기를 방문하다 보면 가장 많이 눈에 띄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것이 다름아닌 <요리>와 관계된 게시물들이다. 각종 맛집 탐방 이야기에서 부터 다양한 조리법 까지 정보가 넘쳐난다고 할 수 있는데 그러다 보니 내용의 질적인 면에서 살짝 의심이 가는 것도 사실이다. 블로그나 게시판을 통해서 맛있다고 소개한 맛집의 음식이 정말 맛있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조리법에 따라서 차근차근 따라하면 맛있는 요리가 완성된다고 하는 글들이 사실인지 궁금하기도 한 것이다.

여기서 나의 개인적인 경험을 실토하자면 내 입맛이 까탈스러운 탓인지는 모르지만 맛집으로 소문난 식당을 방문해서 만족스러웠던 적이 거의 없었다는 점이다. 아니 오히려 돈 버리고 시간 버렸다는 생각에 '이게 뭐야?'라는 짜증이 동반하는 경우가 더욱 많았다. 아울러 텔레비전을 통해서 소개되는 요리들은 물론이고 블로그나 게시판을 통해서 소개되는 요리들의 조리법을 차분히 들여다 보고 있으면 역시 '이게 뭐야?'라는 생각이 든다.

각종 향신료와 양념들로 떡칠하듯이 조리된 음식의 경우 주재료가 폐타이어라고 할지라도 맛이 없을 수 있을까? 그 때문에 나는 소금과 간장만으로도 기막힌 맛을 완성해내는 요리가 최고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런데 그런 내가 지난 해 12월에 인터넷의 한 게시물에서 그야말로 사랑스럽고 환상적인 요리들을 발견하곤 진정으로 감탄을 토해냈던 적이 있었다. 아니 사실대로 실토하자면 그 요리들을 보는 순간 유쾌한 웃음이 저절로 터져 나왔다는 것이 옳바른 표현일 것이다.

혹시라도 내가 본 그 요리들이 궁금하다면 <요리를 잘하고픈 스무살 여자의 요리 기행기 ☜>를 클릭하여 확인해보기로 하자. 어떤가? 게시물에는 글쓴이가 직접 만든 여덟 가지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요리가 사진과 함께 설명이 되어 있는데 하나 하나가 그야말로 주옥 같다. 아마도 게시물을 확인한 사람이라면 너나 할 것 없이 유쾌한 웃음과 함께 글쓴이를 향한 무한 애정을 자신도 모르게 발산하게 될 것이다.

만약 위의 게시물을 보고도 유쾌해지지 않는다면 아마도 그 사람의 현재 심정은 영국의 헤비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어토믹 루스터>가 진한 상실감을 수심 가득한 선율로 풀어내고 있는 명곡 <Nobody Else>의 가사 내용과 비슷한 처지에 놓여 있을 것이 분명하다. 세상이 무너져 내리는 듯한 진한 상실감 앞에서는 귀엽고 사랑스럽기만 한 요리 조차도 그 빛을 잃을 것임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키보드 주자인 <빈센트 크레인>은 '기타가 되는데 키보드라고 못할게 어디있어?'라는 생각으로 키보드가 전면에 나서는 밴드인 어토믹 루스터를 <칼 파머(Carl Palmer, 드럼)>와 <닉 그레이엄(Nick Graham, 보컬, 베이스)>과 함께 1969년에 출범시켰었다. 그리고 밴드는 헤비 프로그레시브 록의 형식을 확립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데뷔 음반 <Atomic Rooster>를 1970년 2월에 공개하게 되는데 모순되게도 그즈음 빈센트 크레인의 생각이 바뀌게 된다.

미국 시장 진출을 앞두고 기타 주자의 필요성을 느끼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애초의 생각을 버리고 기타 주자를 찾기 시작한 빈센트 크레인은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안드로메다(Andromeda, 1966년~1969년)> 출신의 <존 두 캔>을 1970년 3월에 밴드에 합류시킴으로써 구성원을 4인조로 보강하게 된다. 그런데 어토믹 루스터의 4인조 구성은 그리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음악적 견해 차이를 밝힌 닉 그레이엄이 존 두 캔의 합류 직후 밴드를 탈퇴했던 것이다.

그리고 같은 해 6월에는 칼 파머 마저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Emerson, Lake & Palmer)>의 결성을 위해서
밴드를 떠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빈센트 크레인은 <릭 파넬(Ric Parnell)>에게 임시로 드럼 스틱를 맡겼다가 1970년 8월에 <폴 해먼드>를 정식 드러머로 합류시키게 된다. 그리고 새로운 드러머인 폴 해먼드와 함께 어토믹 루스터는 두 번째 음반 <Death Walks Behind You>를 녹음하고 같은 해 9월에 발표하게 된다.

재즈적인 작법으로 건반 위를 누비는 손가락에 의해 탄생하는 아름답고 잔잔한 피아노 연주가 도입부에서 부터 환상적으로 펼쳐지는 명곡 <Nobody Else>는 바로 이 음반에 수록되어 있다. 아울러 악기들의 절제된 연주와 보컬에서 묻어 나오는 진한 슬픔이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Nobody Else>에서 느껴지는 왠지 모를 쓸쓸함은 삭막하고 황폐한 계절색을 띠고 있기도 하다. 그 때문에 가을과 겨울에 듣는 <Nobody Else>는 더욱 감동적이기도 하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Änglabarn - Ur Drommen (Nights In White Satin)  (0) 2017.01.16
Talking Heads - Once In A Lifetime  (0) 2017.01.13
Atomic Rooster - Nobody Else  (0) 2017.01.11
Delta Blues Band - Highway 51  (0) 2017.01.09
Haystacks Balboa - The Children Of Heaven  (0) 2017.01.06
Everyone - Sad  (0) 2017.01.04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