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vy Train - Second Birth

그레이비 트레인 (Gravy Train) : 1970년 영국 랭커셔(Lancashire)에서 결성

노먼 배렛 (Norman Barrett, 보컬, 기타) : 1949년 2월 5일 영국 출생, 2011년 7월 30일 사망
조지 라이넌  (George Lynon, 기타) :
레스 윌리엄스 (Les Williams, 베이스, 보컬) :
제이디 휴즈 (J.D. Hughes, 플루트, 보컬) :
배리 대번포트 (Barry Davenport, 드럼) :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발자취 : 1970년 결성 ~ 1975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엔에스(SNS) : 없음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TYa6lRKFIBo

Gravy Train - Second Birth (1973)
1. Morning Coming (6:42) : https://youtu.be/B3D5wYFfPNM
2. Peter (4:06) : https://youtu.be/UsB0BjbtXy8
3. September Morning News (5:40) : https://youtu.be/TYa6lRKFIBo
4. Motorway (5:49) : https://youtu.be/TdNfdmnlwTQ
5. Fields And Factories (8:33) : https://youtu.be/l7eVRFBM0Rs
6. Strength Of A Dream (4:00) : https://youtu.be/RlKxQiJyTv4
7. Tolpuddle Episode (5:09) : https://youtu.be/zVliY-eZ6s8
8. Second Birth (6:57) : https://youtu.be/P4fDj6KkelA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노먼 배렛 : 리드 보컬, 기타
조지 라이넌
레스 윌리엄스 : 베이스, 백보컬
제이디 휴즈 : 플루트, 키보드, 색소폰, 보컬
배리 대번포트 : 드럼, 타악기

러스 콜드웰 (Russ Caldwell) : 드럼(2번, 3번, 4번, 6번, 8번, 9번 트랙)

표지 : 폴 체브 (Paul Chave)
제작 (Producer) : 조나단 필 (Jonathan Peel)
발매일 : 1973년


하다 하다 이젠 <멸망>이라는 단어 까지 튀어 나왔다. 대관절 멸망이 무슨 죄를 지었는지 모르겠지만 사악한 심상으로 무장한 것 처럼 보이는 그녀의 입에서 그 같은 단어가 튀어 나왔으니 한번 쯤 살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우선 사전에서 멸망이라는 단어를 찾아 보기로 하자. 멸망은 멸할 멸(滅) 자와 망할 망(亡) 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뜻은 당연히 망하여 없어진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멸망이라는 단어의 올바른 사용처는 어떻게 될까?

멸망이란 한 개인에게 적용하는 단어가 아니라 국가나 민족 혹은 지구나 인류와 같은 대상에 적용이 가능한 말이다. 예컨데 '지구 멸망', '인류 멸망', '고조선 멸망'과 같이 사용해야 정확한 표현인 것이다. 그런데 특검에 출석하던 <최순실>은 많은 취재진 앞에서 이렇게 큰 소리로 떠들었다. "어린 손자까지, 손자까지 멸망시키겠다고 그러고…" 사실 저 말을 처음 들었을 때는 무슨 의미인지 몰랐다.

설마 하니 살아 생전에 '손자 멸망'이라는 말을 듣게될 줄은 꿈에서 조차도 짐작하지 못했으니까 말이다. 하긴 누구를 탓하겠는가? 천박한 단어를 뱉어내면서 떵떵거려도 그 누구도 지적하지 않던 무소불위의 권력을 그동안 누렸을 테니까 충분히 이해가 가기는 한다. <공항>과 <공황> 그리고 <하혈>과 <하열> 조차 구분하지 못하는 그녀와 그녀의 친척을 탓할 수만은 없는 것이다.

틀렸으면 틀렸다고 따끔하게 지적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을 만들지 못한 우리들 탓일게다. 문득 오래 전에 어느 국회의원이 했던 이야기가 불쑥 떠오른다. '친일파 청산은 필요하지만 연좌제 적용은 안된다'는 취지의 말을 어느 국회의원이 한 공식석상에서 했던 것이다. 그 말을 전해듣고 나는 '뭔 개소리야? 부모 덕에 호의호식 했으면 당연히 그 책임을 져야 하는게 정상이지'라는 생각을 먼저 하였었다. 부모의 친일 매국 댓가로 호의호식을 했다면 자식에게도 분명한 책임이 있는 것이다.

연쇄살인마가 부모일 경우와 친일파가 부모일 경우는 상황 자체가 완전히 다르다. 연쇄살인마의 죄를 자식에게 묻는 연좌제는 어불성설이겠지만 친일파의 자식에게 부모의 죄를 묻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처사이기 때문이다. 매국의 행위는 대대손손 얼굴을 들고 다닐 수 없는 극악무도한 범죄라는 것을 분명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하며 그 같은 분위기 속에서 비로소 일그러진 역사의 반복이 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제 부터라도 우리는 친일파는 틀렸다고 마땅히 목소리를 크게 낼 필요가 있다. 정상적이지 못한 친일파 청산의 결과가 최순실과 같은 괴물을 탄생시킨 자양분이 되었을 테니까 말이다. 아울러 이제 더이상 손자 멸망과 같은 천박한 말을 듣고 싶지 않은 것도 솔직한 심정이다. 저 같은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여전히 자신이 국가나 민족과 같은 거대한 대상과 동일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기 때문이다.

혹시 그녀는 부적절한 방법으로 쉽게 부를 축적했다는 의미의 <그레이비 트레인(Gravy Train)>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아마도 그렇다면 그 기차의 화물칸에는 <인성>이라는 감정이 아예 실려 있지 않을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 그게 아니라면 그녀의 그 같은 처신이 이해가 가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레이비 트레인과 같은 이름을 사용하는 영국의 록 밴드도 자신들의 음반에서 인성을 아예 지워 버렸을까?

1970년에 결성된 후 같은 해와 이듬해인 1971년에 각각 데뷔 음반 <Gravy Train>과 <(A Ballad Of) A Peaceful Man>을 발표했었던 그레이비 트레인은 소속사인 <Vertigo>의 정거장을 떠나 <Dawn>이라는 새로운 정거장에 도착하게 된다. 그리고 1973년에 통산 세 번째 음반을 발표하게 되는데 새출발을 의미하기 위함인지 음반의 제목으로 <Second Birth>를 선택하였다. 한편 데뷔 음반과 두 번째 음반을 통해서 하드 록과 발라드 성향을 표출했었던 그레이비 트레인은 새로운 음반에서도 그 같은 기조를 여전히 이어가고 있다.

수록 곡을 살펴 보면 하드 록과 발라드의 조합에 실험성을 가미하여 탄생시킨 <Morning Coming>을 시작으로 모두 여덟 곡을 수록하고 있으며, 아름답고 수려한 포크 풍의 <September Morning News>와 프로그레시브 록적인 구성으로 감동적인 연주를 들려주는 타이틀 곡 <Second Birth> 등이 자리하고 있다. 그런데 그 면면에서 인성 말살의 기운은 결코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따뜻한 인성을 자극하는 음악들이 영국적인 록을 표방하는 <Motorway>와 <비틀즈(The Beatles)>를 연상케 하는 <Strength Of A Dream> 등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UFO - UFO 2 : Flying  (2) 2017.02.02
Y&T - Contagious  (0) 2017.01.31
Gravy Train - Second Birth  (0) 2017.01.26
Curved Air - Phantasmagoria  (0) 2017.01.24
Matia Bazar - Matia Bazar 1  (0) 2017.01.19
Museo Rosenbach ‎- Zarathustra  (0) 2017.01.17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