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olice - De Do Do Do, De Da Da Da

폴리스 (The Police) : 1977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스팅 (Sting, 베이스, 보컬) : 1951년 10월 2일 영국 월젠드(Wallsend) 출생
앤디 서머스 (Andy Summers, 기타) : 1942년 12월 31일 영국 랭커셔주 플톤르필드(Poulton-le-Fylde) 출생
스튜어트 코플랜드 (Stewart Copeland, 드럼) : 1952년 7월 16일 미국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 출생

갈래 : 팝 록(Pop/Rock), 뉴웨이브(New Wave), 레게(Reggae), 포스트 펑크(Post-Punk)
발자취 : 1977년 ~ 1986년, 2007년 재결성 ~ 2008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thepolice.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thepolice/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7v2GDbEmjGE / https://youtu.be/xFHm3HCN9_k (2008년 실황)


첫눈에 느껴지는 인상[각주:1]인 <첫인상>은 의외로 꽤 중요하다. 어떤 사람이나 대상에게서 느껴지는 첫인상이 좋을 때는 그 같은 감정이 호감으로 이어지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호감으로 이어지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오히려 비호감이란 선입견이 마음에 남아 걸리적거리게 될 것이 분명하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첫인상이 좋게 보이도록 다각도에 걸쳐서 노력을 한다. 대화를 나누다 보면 첫인상에서 느꼈던 것과는 다른 면을 발견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첫인상의 느낌을 쉽게 떨쳐버리기 힘들다는 것이 그 이유다.

<De Do Do Do, De Da Da Da>는 영국의 삼인조 록 밴드 <폴리스>가 1980년 10월 3일에 발표된 음반 <Zenyatta Mondatta>에 수록했었던 곡으로 영국 싱글 차트에서는 5위에 그리고 미국의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는 10위 까지 진출하여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었다. 그리고 이 곡은 내게 폴리스라는 밴드의 첫인상을 안겨준 곡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내가 처음으로 들었던 폴리스의 곡이 바로 <De Do Do Do, De Da Da Da>이기 때문이다.

오래전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그 신선하고 흥겨운 선율에 나도 모르게 빠져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그런 기억은 <Every Breath You Take>가 처음 등장했을 때 '역시!'라는 감탄사와 함께 서슴없이 엄지척을 하게 만들었다. 그렇다면 <De Do Do Do, De Da Da Da>가 수록된 폴리스의 세 번째 음반 <Zenyatta Mondatta>의 제목에는 어떤 의미가 숨어 있을까? 사실 폴리스는 그동안 프랑스어로 된 음반 제목으로 톡톡히 재미를 봤다.

1978년 11월 2일에 프랑스어로 제목을 붙인 데뷔 음반 <Outlandos d'Amour>를 발표했던 것을 시작으로 1979년 10월 2일에 발표한 두 번째 음반에서도 <Reggatta de Blanc>라는 프랑스어로 제목을 붙였던 것이다. 그런 이유로 사람들은 폴리스의 세 번째 음반이 등장하자 그동안의 관례를 따져가며 심오하고도 철학적인 다양한 추측들을 내놓았었다. 하지만 그런 다양한 추측들을 <스튜어트 코플랜드>는 단 한방으로 정리해 버렸다.

그에 따르면 '혀를 되도록 많이 굴려야만 발음이 가능한 단어를 만들어서 제목으로 정하자'는 취지에서 출발하여 만들어진 제목이 <Zenyatta Mondatta>이며, '숨겨진 의미 따위는 1도 없는 합성어'이기 때문이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 전혀 다른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하다는 여지는 남겨 놓았었다. 그렇다면 요상하리만치 신기한 단어의 조합은 어디에서 온 것일까? 해답은 이렇다.

우선 불교에서 말하는 <선(Zen)>과 케냐의 초대 대통령이자 국부로 여겨지는 <조모 케냐타(Jomo Kenyatta, 1889년 ~ 1978년 8월 22일)>의 이름을 합쳐서 <Zenyatta>라는 단어를 만들었고, 불어로 세계(Le Monde)와 두 번째 음반의 제목에도 등장했었던 레게(Reggatta)를 뜻하는 두 단어를 합쳐서<Mondatta>라는 단어를 만든 후에 두 단어를 합쳐서 <Zenyatta Mondatta>라는 제목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누군가는 왜 이런 쓸데없는 짓을 해서 여러 사람을 피곤하게 만드느냐고 할지도 모를 일이다.

하여튼 그렇게 제목이 정해진 음반을 위해서 폴리스는 두 번째 순회 공연 중에 곡들을 만들었고, 1980년 7월 7일 부터 8월 7일 까지 4주에 걸쳐서 녹음을 하여 음반을 완성했다. 그런데 폴리스는 음반 제목 뿐 아니라 수록된 곡에도 의미를 알 수 없는 제목을 붙여 놓았다. 아기들이 옹알이할 때 내는 소리를 연상케 하는 제목의 <De Do Do Do, De Da Da Da>가 바로 그 곡이다. 그런데 실제 이 곡의 제목은 <스팅>의 어린 아들이 만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스팅도 한 인터뷰에서 자신의 아들이 제목을 만들었으며 저작권료를 지불하지 않았기 때문에 소송을 당할 수도 있다고 농담삼아 밝히기도 했었다. 아마도 저작권료 대신 분유를 지급했을 것이다. 하여튼 <크리스털스(The Crystals)>가 1963년에 발표했었던 곡 <Da Doo Ron Ron>과 <맨 프레드맨(Manfred Mann)>이 1964년에 발표했었던 곡 <Do Wah Diddy Diddy>를 참고하여 제목을 만들었다는 <De Do Do Do, De Da Da Da>는 제목의 가벼움과 달리 순수함이 지닌 의외의 강력함을 설파하기 위한 철학적인 가사로 이루어져 있다. <Every Breath You Take>가 어떻게 만들어질 수 있었는지 가늠할 수 있게 하는 곡 <De Do Do Do, De Da Da Da>는 그렇게 탄생한 것이다. (평점 : ♩♩♩♪)

  1. 인상 : 어떤 대상에 대하여 마음속에 새겨지는 느낌 [본문으로]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de Warrior - A Winter's Tale  (0) 2017.02.22
Touch - The Spiritual Death Of Howard Greer  (0) 2017.02.20
The Police - De Do Do Do, De Da Da Da  (0) 2017.02.17
The Fox - Second Hand Love  (0) 2017.02.15
Connexion - Moi Je Crois En Toi  (0) 2017.02.13
The Meters - Liar  (0) 2017.02.1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