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tle Giant - Octopus

젠틀 자이언트 (Gentle Giant) : 1970년 영국에서 결성

데릭 셜먼 (Derek Shulman, 보컬) : 1947년 2월 11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Glasgow) 출생
게리 그린 (Gary Green, 기타) : 1950년 11월 20일 영국 런던 출생
레이 셜먼 (Ray Shulman, 베이스) : 1949년 12월 8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생
필 셜먼 (Phil Shulman, 색소폰) : 1937년 8월 27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출생
케리 미니어 (Kerry Minnear, 키보드) : 1948년 1월 2일 영국 도싯주 샤프츠베리(Shaftesbury) 출생
존 웨더스 (John Weathers, 드럼) : 1947년 2월 7일 영국 웨일스 카마던(Carmarthen)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발자취 : 1970년 결성 ~ 1980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blazemonger.com/GG/Gentle_Giant_Home_Page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GENTLE-GIANT-121160188790/?fref=nf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Z833vvmbKGM

Gentle Giant - Octopus (1972)
1. The Advent Of Panurge (4:40) : https://youtu.be/v3ozXQNsQYs
2. Raconteur Troubadour (4:01) : https://youtu.be/iOtdzF7qqrA
3. A Cry For Everyone (4:04) : https://youtu.be/XGF4mdH7e38
4. Knots (4:09) : https://youtu.be/o0BhXxO9xEQ
5. The Boys In The Band (4:33) : https://youtu.be/Tcl9UGUxRfE
6. Dog's Life (3:10) : https://youtu.be/pI6PIksrSGA
7. Think Of Me With Kindness (3:30) : https://youtu.be/Z833vvmbKGM
8. River (5:51) : https://youtu.be/ZLTRRrqwAA8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데릭 셜먼 : 리드 보컬, 색소폰(5번 트랙)
게리 그린 : 리드 기타, 타악기
레이 셜먼 : 베이스, 바이올린, 전기 바이올린, 비올라, 어쿠스틱 기타, 타악기, 백보컬
필 셜먼 : 트럼펫, 테너 색소폰, 멜로폰, 백보컬
케리 미니어 : 피아노, 전기 피아노, 해먼드 오르간, 미니무그, 멜로트론, 클라비넷, 하프시코드, 비브라폰, 첼로
존 웨더스 : 드럼, 봉고, 실로폰, 타악기

표지 : 로저 딘 (Roger Dean)
제작 : 젠틀 자이언트
발매일 : 1972년 12월 1일


살다보면 가끔이지만 어떤 한 사람의 존재가 주변의 풍경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확 바꿔버리는 것을 목격할 때가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그랬고, <문재인> 현 대통령이 그런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마침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그려볼 수 있게 되었으며, 나라를 나라답게 바꾸어 나가는 모습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우리가 즐기는 스포츠 또한 예외는 아니다. 축구를 예로 들면 가끔 '감독 하나 바뀌었을 뿐인데 팀이 확 바뀌었다'라거나 후반에 교체되어 들어간 선수가 분위기를 확 바꾸어 팀을 승리로 이끄는 경우를 우리는 그동안 어렵지 않게 보아 왔던 것이다.

이러한 긍정적인 변화는 종종 록 밴드에게서도 포착이 된다. 1972년 4월 14일에 통산 세 번째 음반인 <Three Friends>를 발표했었던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젠틀 자이언트>가 1972년 12월 1일에 발표된 통산 네 번째 음반 <Octopus>를 통해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런 변화는 사람들로 하여금 젠틀 자이언트의 전성기가 시작되었다는 평가를 내리게 만들었다. 그렇다면 지난 8개월 사이에 젠틀 자이언트의 내부적으로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그 변화는 오토바이 사고에서 비롯되었다.

1971년 12월에 녹음이 끝난 세 번째 음반 <Three Friends>의 발매를 앞둔 시점인 1972년 3월에 드러머인 <맬컴 모티모어(Malcolm Mortimore)>가 오토바이를 타다가 사고로 다치는 바람에 네 번째 음반 발표 후 4월 부터 예정된 순회 공연에 참여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에 젠틀 자이언트는 당시만 하더라도 거의 무명에 가까웠던 드러머인 <존 웨더스>를 고용하여 순회 공연에 나서게 된다. 그런데 존 웨더스의 고용은 신의 한수가 되었다. 그의 강력한 드럼 연주에 공연장을 찾은 팬들이 폭발적인 반응을 보여준 것이다.

이에 젠틀 자이언트는 순회 공연을 마무리하고 당시 병상에 있던 맬컴 모티모어에게 양해를 구한 후 존 웨더스를 정식 구성원으로 합류시키게 된다. 아울러 젠틀 자이언트는 존 웨더스와 함께 1972년 7월 24일 부터 새 음반의 녹음을 위해 런던의 한 녹음실로 들어갔다. 그리고 8월 5일 까지 약 2주간에 걸쳐서 음반을 녹음하고 완성한 젠틀 자이언트는 연말과 크리스마스 계절이 시작되는 12월 1일에 <Octopus>라는 제목으로 통산 네 번째 음반을 발표하게 된다.

그런데 음반 제목을 왜 <Octopus>로 정했던 것일까? 이러한 제목이 탄생한 것에는 음반에 수록된 곡의 수가 여덟 곡이라는 것과 연관이 있다. <필 셜먼>의 부인인 <로버타 셜먼(Roberta Shulman)>이 완성된 곡을 보고 무심코 여덟 작품(Octo Opus)이라고 했다가 여기에서 착안하여 말장난으로 <Octopus>라는 제목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런 이유로 음반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 <문어>가 졸지에 제목과 표지에 등장하게 된 것이다. 참고로 표지에 등장하는 대왕 문어 그림은 우리가 잘 아는 <로저 딘(Roger Dean)>의 작품이기는 하나 음반 어디에도 그의 이름은 없다.

단지 가사가 적혀있는 안쪽 표지에 로저 딘의 그 유명한 비행기 로고(Logo)가 등장하고 있기에 미루어 짐작할 뿐이다.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예스(Yes)>가 1971년 11월 26일에 발표했었던 통산 네 번째 음반이자 명반인 <Fragile>에서 처음 등장했던 비행기가 젠틀 자이언트의 <Octopus> 음반 표지 안쪽 우측 하단에 작게 그 모습을 다시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문어와 상관없는 음반에는 어떤 음악들이 담겨 있을까? 앞서 잠깐 언급했던 것 처럼 바뀐 드러머 한 사람으로 인해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고 할 수 있다.

강력하고 치밀한 연주가 가능한 존 웨더스로 인해 이전 보다 더욱 간결하면서도 다채로운 구성상의 변화가 가능해진 것이다. 특히 전위적인 구성의 네 번째 곡 <Knots>와 재즈 록적인 구성의 다섯 번째 곡인 <The Boys In The Band>를 통해서 젠틀 자이언트는 특유의 변칙적인 구성과 변화무쌍한 연주로 감탄을 불러 일으키는 동시에 존 웨더스를 합류시킬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음악으로 들려주고 있다. 또한 거인 신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The Advent Of Panurge>에서도 젠틀 자이언트는 재즈와 하드 록 그리고 클래식을 접목한 독특하고 전위적인 음악을 통해서 자신들의 매력을 십분 발휘하고 있다.

그리고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전해주는 발라드 <Think Of Me With Kindness>를 통해서 젠틀 자이언트는 '우리도 마음만 먹으면 이처럼 팝적이고 정감가는 노래도 만들 수 있다'라는 듯 의외성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참고로 문어는 세 번째 다리가 생식 전용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혹시 <Think Of Me With Kindness>가 또 다른 젠틀 자이언트의 음반을 위한 생식 전용은 아니었을까? 문어는 일생에 단 한번 산란을 하고 자신의 삶을 마감한다. 그렇기에 젠틀 자이언트의 음반 <Octopus>는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음반이기도 하다.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Pink Floyd - Meddle  (3) 2017.06.08
Mona Lisa - Le Petit Violon De Mr Gregoire  (0) 2017.06.01
Gentle Giant - Octopus  (0) 2017.05.25
Druid - Toward The Sun  (0) 2017.05.23
Earth And Fire - Atlantis  (0) 2017.05.16
Spirogyra - Old Boot Wine  (0) 2017.05.11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