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 - The Yes Album

예스 (Yes) : 1968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존 앤더슨 (Jon Anderson, 보컬) : 1944년 10월 25일 영국 랭커셔주 아크링턴 출생
스티브 하우 (Steve Howe, 기타) : 1947년 4월 8일 영국 런던 출생
크리스 스콰이어 (Chris Squire, 베이스) : 1948년 3월 4일 영국 런던 출생
토니 케이 (Tony Kaye, 키보드) : 1946년 1월 11일 영국 레스터셔(Leicestershire)주 출생
빌 브루포드 (Bill Bruford, 드럼) : 1949년 5월 17일 영국 켄트(Kent)주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심포닉 록(Symphonic Rock), 아트 록(Art Rock)
발자취 : 1968년 ~ 1981년, 1983년 ~ 2004년, 2006년 재결성 ~ 2017년 현재 활동 중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yesworld.com/
공식 에스엔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yestheband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WfgPEh2J9aI

Yes - The Yes Album (1971)
1. Yours Is No Disgrace (9:37) : https://youtu.be/1fUudna1Xuw
2. Clap (Live) (3:15) : https://youtu.be/iNUedapF-bo
3. Starship Trooper: Life Seeker / Disillusion / Wurm (9:28) : https://youtu.be/Yu9ykgGUm1w
4. I've Seen All Good People: Your Move / All Good People (6:53) : https://youtu.be/WfgPEh2J9aI
5. A Venture (3:17) : https://youtu.be/8mLbzNPOXpI
6. Perpetual Change (8:50) : https://youtu.be/OZ5av777ANk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존 앤더슨 : 리드 보컬, 타악기
스티브 하우 : 기타, 어쿠스틱 기타, 12현 기타, 보컬
크리스 스콰이어 : 베이스, 보컬
토니 케이 : 해먼드 오르간, 피아노, 무그 신시사이저
빌 브루포드 : 드럼, 타악기

콜린 골드링 (Colin Goldring) : 리코더(Your Move)

표지 도안 : 존 굿차일드 (Jon Goodchild)
표지 사진 : 배리 웬즐(Barry Wentzell), 필 프랭스(Phil Franks)
제작 (Producer) : 예스, 에디 오포드(Eddy Offord)
발매일 : 1971년 2월 19일


우리나라 사람들은 예로 부터 숫자 <3>을 좋아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몇가지 확인되지 않은 설이 존재하고 있다. 먼저 <환인(桓因)>으로 부터 천부인(天符印) 세 개를 받고 세상에 내려온 <환웅(桓雄)>의 아들 <단군(檀君)>에게서 비롯된 <단군신화>와 연관있다는 설이 그것이며, 두 번째로는 태양 속에서 산다는 불멸의 존재인 까마귀를 가리키는 <삼족오>를 상징으로 했던 <고구려 신화>와 관련있다는 설도 존재하고 있다. 아울러 세 번째로는 임신과 출산 그리고 성장의 세가지를 관장하는 <삼신(三神)할머니> 때문에 3울 좋아한다는 속설도 존재하고 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내기를 해도 삼세번은 해야 직성이 풀리고, 축구 경기도 3대2로 이겨야 재밌다고 하니까 3이라는 숫자를 좋아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거기에 대한 정확한 연유는 알 수가 없다. 그러니 혹시라도 우리가 숫자 3을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서 누가 물어온다면 대충 위에 적힌 이유 가운데 한 가지를 주장하면서 박박 우긴다 하더라도 딱히 틀린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하여튼 우주의 주장이 되는 하늘과 땅과 사람을 통틀어 이르는 말인 <천지인(天地人)>도 숫자 3과 관련이 있으니 단순히 그냥 지나치기엔 뭔가 알 수 없는 의미싱잠함이 숫자 3에 포함되어 있는 듯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신비롭게도 여겨지는 숫자 3에 이른 음반 한 장을 여기서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자. 1971년 2월 19일에 발표된 영국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예스>의 통산 세 번째 음반 <The Yes Album>을 말이다. 재미있는 것은 세 번째 음반인 <The Yes Album>이 여러모로 3이 아니라 <처음>을 의미하는 <1>과 상당한 연관이 있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세 번째 음반을 관통하는 신비의 숫자는 3이 아니라 <1>인 것이다. 먼저 음반에 참가한 구성원을 살펴 보면 <스티브 하우>가 처음으로 가입하여 참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는 현악의 도입으로 자신의 역할이 축소된데 불만을 품었던 <피터 뱅크스(Peter Banks, 기타)> 대신 가입하였었는데 공교롭게도 예스라는 이름을 처음으로 주장했던 인물이 다름아닌 바로 피터 뱅크스였다. 그리고 <The Yes Album>에는 공동 제작자로 <에디 오포드>가 참가하고 있는데, 그는 1970년 7월 24일에 발표되었었던 예스의 두 번째 음반 <Time And A Word>에서 엔지니어로 참여했었던 인물이었다. 그러니까 에디 오포드는 예스의 세 번째 음반에서 처음으로 제작을 맡았으며, 이후 예스 음악의 완성에 지대한 역할을 하게 됨으로써 또 다른 예스의 구성원으로 까지 불리게 되는 인물인 것이다.

그리고 <The Yes Album>은 3부작 구성의 곡이 처음으로 등장하는 음반이다. <Starship Trooper>가 바로 그 곡으로 우주적이고 장대한 구성의 곡을 에스가 처음으로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이로인해 <The Yes Album>은 예스가 처음으로 제대로 구성을 갖춘 프로그레시브 록을 들려주는 음반이라는 평을 받고 있기도 하다. 또한 <The Yes Album>은 예스의 음반 중에서 처음으로 표지에 <오타>가 발생한 음반이기도 하다. 그 주인공은 바로 <The Clap>이다. 잘 알려진 것 처럼 <The Clap>은 대표적인 <성병>인 <임질>을 가리키는 속어로 사용되는 말이다. 

스티브 하우는 1969년 8월 4일에 태어난 자신의 아들 <딜런 하우(Dylan Lee Howe)>의 탄생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박수(Clap)>라는 곡을 만들고 실황으로 녹음하여 음반에 수록했다. 그런데 제작 공정상의 실수로 축하의 박수 대신 이상한 의미의 제목으로 바뀌어 버린 것이다. 참고로 최근에 재발매된 시디(CD) 음반에서는 스티브 하우가 처음으로 어쿠스틱 기타를 이용하여 컨트리 피킹 연주를 신나게 연주하는 곡의 제목이 원래의 의도대로 <Clap>으로 고쳐졌다. 그리고 <The Yes Album>에는 예스가 처음으로 시도한 반전 노래가 수록되어 있기도 하다.

동일한 주제가 반복되는 <Yours Is No Disgrace>가 바로 그 곡으로 전쟁에 맞서 싸우는 아이들이 싸우는 것 외에는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으며 전쟁이 그들의 잘못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참고로 이 곡은 베트남전과는 관련이 없으며 포괄적인 의미에서의 평화를 위한 반전을 노래하고 있는 곡이다. 한편 전반부의 목가적인 풍경과 후반부의 거친 선율을 대비시킨 곡인 <I've Seen All Good People>등이 수록되어 있는 예스의 세 번째 음반 <The Yes Album>은 처음으로 영국 앨범 차트에서 십위권이내인 4위 까지 진출한 음반이기도 하다. 또한 음반 발표 후인 1971년 6월에 예스는 처음으로 미국으로 건너가서 순회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이쯤되면 세 번째 음반에서 숫자 1을 연상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것이 아닐까?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cret Oyster - Sea Son  (0) 2017.06.27
Premiata Forneria Marconi - L'Isola Di Niente  (0) 2017.06.22
Yes - The Yes Album  (0) 2017.06.20
Triumvirat - Pompeii  (0) 2017.06.15
Peter Hammill - Chameleon In The Shadows Of The Night  (0) 2017.06.13
Pink Floyd - Meddle  (3) 2017.06.08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