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finger - Take It All

배드핑거 (Badfinger) : 1961년영국 웨일스 스완지(Swansea)에서 결성

피트 햄 (Pete Ham, 보컬, 키보드) : 1947년 4월 27일 영국 스완지 출생 - 1975년 4월 24일 사망
조이 몰랜드 (Joey Molland, 기타) : 1947년 6월 21일 영국 리버풀 출생
톰 에반스 (Tom Evans, 베이스) : 1947년 6월 5일 영국 리버풀(Liverpool) 출생 - 1983년 11월 19일 사망
마이크 기빈스 (Mike Gibbins, 드럼) : 1949년 3월 12일 영국 스완지 출생 - 2005년 10월 4일 사망

갈래 : 파워 팝(Power Pop), 사이키델릭 팝(Psychedelic Pop), 팝 록(Pop/Rock), 앨범 록(Album Rock)
발자취 : 1961년 ~ 1969년, 1969년 ~ 1975년, 1978년 ~ 1984년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badfingersite.com/
공식 에스엔에스(SNS) : http://www.facebook.com/pages/Original-Badfinger/100870523329737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opIB-61NPHw / https://youtu.be/EL0T_lkBkOg (실황)


1961년에 영국 웨일스 남부의 대표적인 공업 도시인  스완지에서 <팬더스(The Panthers)>라는 이름을 가진 밴드 하나가 결성되었다. 스완지 출신의 <피트 햄(본명: Peter William Ham)>과 리버풀 출신의 <톰 에반스>를 중심으로 결성된 밴드는 이후 <아이비스(The Iveys)>라는 이름을 거쳐서 1969년 부터는 <배드핑거>로 이름을 바꾸게 된다. 동시에 <비틀즈(The Beatles)>가 1968년에 설립한 레이블인 애플 음반사(Apple Records)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으며 활동하게 되는데 이런 이유로 배드핑거는 비틀즈의 구성원들과 함께 하기도 했었다.

대표적인 활동이 1971년 8월 1일에 있었던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의 방글라데시 콘서트(The Concert for Bangladesh)였다. 배드핑거가 조지 해리슨의 백업 밴드 자격으로 방글라데시 콘서트에 함께 했던 것이다. 사실 1971년 8월 1일은 배드핑거가 자신들의 세 번째 음반을 녹음하고 있던 시기와 겹친다. 미국에서 1971년 12월 13일에 발표되었고, 영국에서는 1972년 2월 11일에 발표된 배드핑거의 세 번째 음반 <Straight Up>이 1971년 5월 30일 부터 10월 6일 사이에 녹음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래 예정된 음반 녹음은 1971년 1월이었다. 그런데 갑작스럽게 애플 음반사에서 제작 지원을 철회하는 바람에 일정이 늦춰진 것이다.

음반사의 입장에서는 그럴 만도 했다. 지원하는 것 만큼의 성과가 있기를 바랬지만 배드핑거가 거둔 성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음반 녹음이 중단되자 배드핑거는 녹음실을 비워주고 두 달간에 걸쳐서 미국으로 순회 공연을 떠나게 된다. 배드핑거로써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하여튼 그렇게 원치 않는 순회 공연을 다녀온 배드핑거는 1971년 5월에 극적으로 다시 녹음실로 들어갈 수 있었다. 조지 해리슨이 배드핑거의 음악을 높이 평가하고 제작을 맡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조지 해리슨과 배드핑거가 함께 방글라데시로 떠난 것에는 이런 배경이 자리하고 았는 것이다.

하여튼 배드핑거의 세 번째 음반은 우여곡절 끝에 발매가 이루어졌고 음반에서 싱글로 공개된 <Day After Day>는 영국 싱글 차트에서 10위 까지 진출하는 성공을 거두게 된다. 아울러 미국의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는 4위 까지 진출하여 최고의 성과를 거두게 된다. 녹음이 중돤되고 속앓이를 했을 배드핑거에게 주어진 화려한 보상이었다. 또한 두 번째 싱글인 <Baby Blue>역시 빌보드싱글 차트에서 14위 까지 진출하여 보란 듯이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참고로 <Baby Blue>의 영국 싱글 차트 최종 성적은 73위에 그치고 말았다.

그런데 이런 히트 곡 말고도 배드핑거의 세 번째 음반에는 숨겨진 명곡이 하나 더 존재하고 있다. 첫 번째 트랙으로 자리한 <Take It All>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진한 호소력과 애잔한 선율이라는 발라드의 기본 조건에 느리고 서정적인 음악의 형식이 더해지면서 더할 나위없는 감동을 듣는 이에게 선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록 발라드의 표본이라고 한다면 다소 과장된 표현일까? 더불어 보컬을 담당한 피트 햄이 들려주는 탁월한 오르간 연주는 듣는 이에게 주어진 덤이라고 할 수 있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John Wetton - All Grown Up  (0) 2017.09.18
Dust - Thusly Spoken  (0) 2017.09.15
Badfinger - Take It All  (0) 2017.09.13
Rag'n'Bone Man - Human  (0) 2017.09.11
Fantasy - Alone  (0) 2017.09.08
Climax Blues Band - The Gospel Singer  (0) 2017.09.06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