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Volo - Il Volo

일 볼로 (Il Volo) : 1974년 이탈리아에서 결성

알베르또 라디우스 (Alberto Radius, 기타, 보컬) : 1942년 6월 1일 이탈리아 로마(Roma) 출생
마리오 라베치 (Mario Lavezzi, 기타) : 1948년 5월 8일 이탈리아 밀라노(Milano) 출생
로베르또 깔레로 (Roberto Callero, 베이스) : 1950년 5월 4일 이탈리아 몬또죠(Montoggio) 출생
빈츠 뗌뻬라 (Vince Tempera, 키보드) : 1946년 9월 18일 이탈리아 밀라노 출생
가브리엘레 로렌치 (Gabrile Lorenzi, 키보드) : 1942년 7월 3일 이탈리아 리보르노(Livorno) 출생
잔니 달랄뇨 (Gianni Dall'Aglio, 드럼) : 1945년 10월 1일 이탈리아 만토바(Mantova) 출생

갈래 :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아트 록(Art Rock), 사이키델릭 록(Psychedelic Rock)
발자취 : 1974년 결성 ~ 1975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엔에스(SNS) : 없음
추천 곡 감상하기 : https://youtu.be/RiLdZTv4O48

Il Volo - Il Volo (1974)
1. Come Una Zanzara (4:29) : https://youtu.be/RiLdZTv4O48
2. La Mia Rivoluzione (3:53) : https://youtu.be/AyPD1d2Wk50
3. Il Calore Umano (4:44) : https://youtu.be/_jt6wWqc4FU
4. Il Canto Della Preistoria (4:37) : https://youtu.be/SxPIVcHYHtk
5. I Primi Respiri (3:53) : https://youtu.be/LynikZDcbVY
6. La Canzone Del Nostro Tempo (4:16) : https://youtu.be/Qq13aKHkItM
7. Sonno (4:11) : https://youtu.be/YNfXQqSu52w
8. Sinfonia Delle Scarpe Da Tennis (2:58) : https://youtu.be/emN_B7ldVE0
(✔ 표시는 까만자전거의 추천 곡)

알베르또 라디우스 : 기타, 어쿠스틱 기타, 시타르(Sitar), 보컬
마리오 라베치 : 기타, 어쿠스틱 기타, 12현 기타, 만돌린, 보컬
로베르또 깔레로 : 베이스
빈츠 뗌뻬라 : 피아노, 전기 피아노, 클라비넷
가브리엘레 로렌치 : 오르간, 무그
잔니 달랄뇨 : 드럼, 타악기, 보컬

표지 : 스튜디오 지세븐 (Studio G7)
제작 (Producer) : 모골 (Mogol)
발매일 : 1974년

14세기 부터 16 세기 사이의 르네상스(Renaissance) 시대에 살았던 인물로써 그림, 조각, 발명, 건축, 해부학, 식물학, 천문학, 음악 등에서 탁월한 식견을 발휘했었던 이탈리아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i ser Piero da Vinci, 1452년 4월 15일 ~ 1519년 5월 2일)>는 생전에 사람의 눈을 가리켜서 '영혼을 비추는 거울'이라고 했다고 전한다. 언제 어느 때 그 같은 말을 남겼는지 모르지만 바쁜 와중에도 별 쓸데 없는 말을 다 남겨서 후손들의 말문을 막아버린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사실 영혼이 어떻게 생겼는지 또한 그 무게는 얼마나 되는지 명확하게 검증된 바 없으니 우리의 눈이 영혼을 비추고 있는지는 알길이 없다.

하지만 그런 다빈치의 말을 참고해서 생각해 보면 우리 인간의 눈은 최소한 '내면을 투영(投影)하는 거울' 정도는 된다는 말이 된다. 예컨데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면서 눈을 들여다 보노라면 가끔 그 사람의 진심이 느껴지는 때가 있다. 바로 그런 경우에 그 사람의 진실한 내면이 눈을 통해서 내게로 투영되어 전해지고 있는 것이다. 물론 반사회적 인격장애(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를 가지고 있는 <소시오패스(Sociopath)>나 <사이코패스(Psychopath)>의 경우에는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내면을 투영하는 거울 조차도 불투명하게 만들어버리는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눈에서 어떤 감정도 느껴지지 않는 모호한 상대라면 한 번쯤 주의를 기울일 필요는 있어 보인다. 하여튼 이런저런 이유로 우리 인간의 눈이 상당히 중요하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런데 그런 인간의 눈에 특이한 것이 투영되고 있다면 그는(혹은 그녀는) 과연 어떤 존재인 것일까? 1974년에 이탈리아에서 결성된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일 볼로>가 같은 해에 발표한 데뷔 음반 <Il Volo>에서 그 같은 눈을 확인해 볼 수 있다. 남녀 한 쌍인지 혹은 두 명의 남성인지 명확하지는 않지만 음반 표지에 등장하고 있는 두 사람의 눈동자에 지구의 모습이 투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혹시 두 사람은 신(神)이거나 외계인(外界人)인 것일까? 거기에 대한 해답은 첫 번째 곡으로 수록된 압도적인 명곡 <Come Una Zanzara>를 통해서 조금이나마 짐작해볼 수 있다. 사실 영어에 익숙한 우리들은 <Come Una Zanzara>라는 제목만으로는 무슨 의미인지 간파하기가 그리 쉽지 않다. 그런데 이런 제목을 수년간 공부한 영어로 그나마 알아보기 쉽게 바꾸는 시도를 하게 되는 순간 우리는 다시 한번 고개를 갸우뚱할 수밖에 없다. <Come Una Zanzara>를 영어로 바꾸게 되면 <Like A Mosquito>가 되기 때문이다. '모기 처럼' 혹은 '한마리 모기 처럼'이라는 다소 뜻밖의 제목이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일견하기에 황당하게 까지 느껴지는 제목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그리고 표지에 등장하고 있는 두 사람의 눈동자에 지구의 모습이 투영되고 있는 것은 또 무슨 까닭일까? 사실 <Come Una Zanzara>는 개인적으로 상당히 좋아하는 방식으로 전개되는 곡이다.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와 극적인 구성의 연주를 통해서 빈틈을 찾기 힘들 만큼의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곡의 전편을 흐르고 있는 배경에는 진한 허무주의(虛無主義)가 깔려있다. 일 볼로는 이렇게 노래하고 있다. '아프리카의 수많은 모기들 처럼 나는 길을 잃었다. 수십억의 남성들 가운데 나는 두려워할 권리가 있다. 그런데 나는 남자일까?'

가사의 의미를 짚어나가다 보면 그제서야 우리는 음반의 표지에 담긴 의미를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는 것이다. 1969년에 결성된 이탈리아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포르물라 뜨레(Formula 3)>는 1970년에 발표했었던 자신들의 데뷔 음반 타이틀 곡 <Dies Irae>로 우리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참고로 포르물라 뜨레는 1974년 까지 활동하면서 네 장의 정규 음반을 발표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그런 포르물라 뜨레의 해산 이후 <알베르또 라디우스>와 <가브리엘레 로렌치>는 당장 할일이 없어진 관계로 소속된 누메로 우노(Numero Uno) 음반사에 출근하여 멍하니 시간을 보내는 일이 잦아졌다.

어느 날, 이틸리아를 대표하는 음반 제작자인 <모골>은 그런 두 사람을 안타깝게 바라보다가 은근히 하나의 제안을 하게 된다. '두 사람 그렇게 있지 말고 새로운 밴드를 결성해 보는게 어때?' 라고 말이다. 그렇게 해서 멍 때리고 있던 두 사람은 하나의 밴드를 결성하게 되는데 그 밴드가 바로 일 볼로였다. 한편 6인조 구성으로 출범한 일 볼로는 1974년에 음반 <Il Volo>를 발표하면서 데뷔하였다. 도합 여덟 곡을 수록하고 있는 데뷔 음반의 음악적 기조는 재즈의 즉흥성과 클래식의 장대함, 그리고 밀도 높은 정교한 연주가 바탕이 되고 있다. 앞서 언급한 첫 번째 곡 <Come Una Zanzara>가 그러하며 하드 록과 재즈를 결합하여 포르물라 뜨레 시절을 연상케 하는 <La Canzone Del Nostro Tempo>가 그러하다.

하지만 알베르또 라디우스의 기타가 진한 감동을 선사하는 <Il Calore Umano>와 부드러운 선율이 지배하는 정교한 곡 <Il Canto Della Preistoria>에서 일 볼로는 낭만적인 선율을 들려주고 있기도 하다. 아울러 기타가 중심이 된 부드럽고 환상적인 발라드 <Sonno>를 통해서 일 볼로는 자신들이 이탈리아 밴드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고 있다. 이탈리아 특유의 낭만이 흐르는 음악을 좋아한다면 상당한 만족을 얻을 수 있는 노래이기도 하다. 밴드 구성에 있어서 두 명이 기타를 담당하고 또 다른 두 명이 키보드를 담당하고 있다면 그들이 들려주는 음악은 정교한 구성일 확률이 높다. 그런데 일 볼로는 그런 정교함에 독창성 까지 가미하여 한 단계 높은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평점 : ♩♩♩♪)

'음반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ea - Topi o Uomini  (0) 2017.10.19
Il Volo - Essere O Non Essere  (2) 2017.10.17
Il Volo - Il Volo  (2) 2017.10.12
Omega - The Hall Of Floaters In The Sky  (0) 2017.10.10
Marillion - Misplaced Childhood  (0) 2017.09.28
Eela Craig - Hats Of Glass  (0) 2017.09.21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tteemiele 2017.10.13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방문하자마자 프로그 음악 좀 듣는다 하는분들은 거의 들어봣다고 할만한 흔한, 그런 그룹으로 알고 있는 볼로가 보이자 금방 읽어봣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근거없이 커버에 실린 사람을 저는 여자로 알고 있엇는데 내용을 보고 다시보니 아.... 어쩌면 남자일수도 있겟구나 생각하게 됏습니다. 백커버 그림이 남자그림이라 당연 다른면은 여자?겟지 햇을지도 모릅니다. 이것도 고정관념 일수 있겟네요.당연하다고 생각햇던게 아닐수도 있겟다하니 다소 쌩뚱맞으면서 재밋더군요.
    Like A Mosquito로 영작된다는곡을 듣기위해 오랜만에 폴더에서 찾아봣습니다. 뜻을 알고 들으니 전주부분이 마치 귓가에 엥엥거리는 모기소리를 표현한건가 생각이 듭니다. 덕분에 앨범 다시 들어보게 됏습니다
    흥미로운 포스팅이라 재밋게 봣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