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ght Sun - Living With The Dying

나이트 선 (Night Sun) : 1970년 독일 만하임(Mannheim)에서 결성

발터 키르히가스너 (Walter Kirchgassner, 기타) :
브루노 샤압 (Bruno Schaab, 보컬, 베이스) :
크누트 로슬러 (Knut Rossler, 키보드) :
울리히 슈타우트 (Ulrich Staudt, 드럼) :

갈래 : 헤비메탈(Heavy Metal), 하드 록(Hard Rock),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발자취 : 1970년 결성 ~ 1973년 해산
공식 웹 사이트 : 없음
공식 에스엔에스(SNS) : 없음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QolwbVPcdbI

1968년에 영국 웨스트미들랜즈주(West Midlands) 버밍엄(Birmingham)에서 결성된 헤비메탈 밴드 <블랙 사바스(Black Sabbath)>는 1973년 2월 13일 금요일에 데뷔 음반 <Black Sabbath>를 발표하였다. 헤비메탈 역사상 최초의 완전한 헤비메탈 음반이라는 평가를 받는 데뷔 음반 발표 이후 블랙 사바스는 같은 해 9월 18일에 두 번째 음반 <Paranoid>를 발표함으로써 그 역사를 이어가게 된다. 그리고 1971년 7월 21일에는 세 번째 음반 <Master of Reality>를 발표했으며, 1972년 9월 25일에는 네 번째 음반 <Vol. 4>를 발표하여 그 누구도 넘보지 못할 그들만의 음산하고 둔중한 헤비메탈 아성(牙城)을 구축하기도 했다.

헤비메탈의 역사는 블랙 사바스로 부터 비롯되고 있었던 것이다. 당연히 블랙 사바스의 음악은 많은 음악인들에게 커다란 영감을 주었고 더불어 자신들을 추종하게 만들었다. 한편 블랙 사바스가 네 장의 음반을 통해서 헤비메탈의 역사를 써내려가는 사이에 독일에서도 그들을 추종하는 음악인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는 블랙 사바스가 결성 초기에 독일에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유도 한몫을 했다. 하여튼 그런 독일 음악인들 중에서 만하임 지역 출신의 청년 네 명이 모여서 블랙 사바스로 부터 커다란 영향을 받게 되는 하나의 밴드를 결성하게 된다. <나이트 선 모닝(Night Sun Mournin')>이 바로 그 주인공이었다.

나이트 선 모닝은 <스윙잉 사운즈(Swinging Sounds)>와 <테이크 파이브(Take Five)>라는 이름의 재즈 록 밴드에서 활동하던 음악인들이 의기 투합하여 결성한 밴드였다. 태생이 그렇다 보니 밴드는 초기에 <블러드 스웻 앤 티어스(Blood, Sweat & Tears)> 처럼 관악기가 포함된 록 음악을 연주하였었다. 하지만 독일 까지 전해진 블랙 사바스의 둔중함은 그들의 시선을 돌리게 만들었고 결국 나이트 선 모닝은 <나이트 선>으로 이름을 짧게 줄인 후 헤비메탈 밴드로 진화하기 시작했다. 그런 나이트 선의 결과물이 바로 1972년에 발표된 밴드의 유일한 음반 <Mournin'>이었다.

참고로 데뷔 음반의 제목이 음반에 수록된 곡들과 상관없는 <Mournin'>인 이유는 결성 초기에 가지고 있던 이름을 음반으로 남기기 위해서였다. 하여튼 그렇게 탄생한 나이트 선의 데뷔 음반에는 블랙 사바스의 <토니 아이오미(Tony Iommi)>가 경탄할 정도로 출중한 헤비메탈 리프를 들려주면서도 프로그레시브 록의 향기를 간직하고 있는 곡인 <Got A Bone Of My Own>이 수록되어 있는가 하면 <유라이어 힙(Uriah Heep)>을 떠올리게 하는 강력한 곡 <Slush Pan Man>을 수록하여 음반의 완성도를 높여주고 있다.

특히 블랙 사바스의 음산함과 유라이어 힙의 강력함으로 무장하고 있으며 탁월한 드럼 솔로 까지 등장하는 <Living With The Dying>은 나이트 선이 들려주는 최상의 헤비메탈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아쉬운 것은 나이트 선의 음악이 영국 밴드들의 음악과 비교하여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일까? 나이트 선은 데뷔 음반 발표 후 더이상 진화하지 못하고 한 장의 음반만을 남긴 채 1973년에 해산을 하고 말았으며 보컬을 담당했던 <브루노 샤압>은 독일의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인 <구루 구루 (Guru Guru)>로 옮겨가서 음악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평점 : ♩♩♩♪)

'추억과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ordie - Give You Till Monday  (2) 2017.11.27
Grahame Bond - Love Is The Law  (0) 2017.11.24
Night Sun - Living With The Dying  (0) 2017.11.17
Total Issue - Les Marins  (0) 2017.11.15
Guru Guru - UFO  (0) 2017.11.13
Boomerang - Fisherman  (0) 2017.11.10
Posted by 까만자전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